2018.10.19 (금)

  • 맑음동두천 7.1℃
  • 구름많음강릉 11.0℃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8.2℃
  • 구름조금대구 10.7℃
  • 구름많음울산 12.1℃
  • 맑음광주 9.0℃
  • 구름많음부산 12.2℃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3.7℃
  • 맑음강화 11.3℃
  • 맑음보은 5.7℃
  • 구름많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6.8℃
  • 흐림경주시 11.5℃
  • 구름조금거제 13.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수원시, 프랑스 소장 한글본 '정리의궤' 13책 복제본 최초 공개
(수원=미래일보) 이연종 기자= 수원시가 17일 프랑스에 있는 한글본 '정리의궤' 13책 본제본을 공개했다. 수원시는 이날 시청 상황실에서 ‘한글본 '정리의궤' 복제본 제작 완료보고회’을 열고 프랑스 국립도서관이 소장한 채색본 1책과 프랑스 국립동양어대학 언어문명도서관이 소장한 12책 등 13책의 본제본을 선보였다. 한글본 '정리의궤'(원이름은 ‘뎡니의궤’)는 ‘현륭원 의궤’, ‘원행을묘정리의궤’, ‘화성성역의궤’ 등을 한글로 종합 정리한 의궤로 국내에는 없는 판본(板本)이다. 현존 한글의궤 중 가장 이른 연대의 의궤로 추정된다. 총 48책 중 13책만 현존한다. 수원시는 2016년 7월 언론보도로 한글본 '정리의궤' 13책이 세상에 알려진 후 활용방안을 모색한 끝에 2년 3개월 만에 ‘국내 최초로 복제본 제작’을 했다. 정조시대 연구와 수원화성 복원 기초자료로 한글본 '정리의궤'가 꼭 필요했던 수원시는 언론보도 직후 ‘정리의궤 활용 기본계획안’을 세우고 자료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2017년 2월 수원시 실무진과 전문가가 프랑스를 방문해 한글본 '정리의궤' 복제본을 제작을 협의했다. 이후 1년여 동안 프랑스 국립도서관·국립동양어대학 관계자와 수십차례 전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