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4.8℃
  • -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7.6℃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1.0℃
  • -고창 23.9℃
  • 흐림제주 23.4℃
  • -강화 25.3℃
  • -보은 25.8℃
  • -금산 26.5℃
  • -강진군 25.7℃
  • -경주시 21.6℃
  • -거제 21.6℃
기상청 제공

전국

전체기사 보기

대구 달서구의회 후반기 의장단 선거 물밑작업 치열

전반기, 후반기 기초의원들의 약속에 대한 신뢰가 통합의 길

(대구=미래일보) 도민욱 기자=대구시 기초의회 후반기 원구성이 2022년 지방선거에 대한 초석을 깔기 위해 같은 당 소속 의원들간에 세력확장을 위한 치열한 물밑 경쟁으로 치닫고 있다. 지금 대구.경북(TK)지역에선 기초의원에 대한 국민들의 시선이 곱지 않음에 이번 후반기 구성에 원만하게 이루어 질지 의문이다. 고령군 의회의 비례대표 나눠먹기식 각서 파문에 이어 대구 각 구의회마다 크고 작은 의원들간에 잡음이 끓이질 않고 있다. 9일 대구지역 정가에 따르면 전반기 원 구성에 약 1개월 가량 파행을 격었던 달서구의회는 다선 의원들이 차기 의장직을 노리는 가운데 일찌감치 보이지 않은 암행 작업에 들어간 분위기가 흐르고 있다. 대구시에서 가장 많은 총 24명의 의원으로 구성된 달서구의회는 전반기 원 구성 당시 12대 12로 진영이 갈라져 파행을 겪다가 김인호 미래통합당 의원이 화합의 차원에서 과감히 부의장직을 양보함에 따라 원 구성을 할 수 있었다. 달서구의회에선 후반기 의장 선거에 통합당 김인호(진천동), 박왕규(월성1,2동), 윤권근(성당,두류1.2.3감삼동) 의원과 민주당 안대국(죽전.용산1동), 김귀화(본리.송현1.2본동) 의원 등 총 5명이 거론이 되고 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