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0.1℃
  • 구름많음강릉 9.6℃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5.3℃
  • 맑음대구 7.7℃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8.9℃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8.3℃
  • 맑음제주 13.1℃
  • 구름조금강화 4.8℃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9℃
  • 구름조금강진군 10.4℃
  • 구름조금경주시 8.5℃
  • 맑음거제 10.7℃
기상청 제공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항공안전기술원, '항공기용 복합재료 인증소재 적용 산업활성화를 위한 워크샵'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다빈 기자 = 항공안전기술원(원장 김연명)은 지난 17일 오전 경상대학교 기계공학부에서 '항공기용 복합재료 인증소재 산업 활성화를 위한 워크샵'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토교통부 및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수행 중인 '민수헬기인증기술개발사업'의 국내 최초로 수행되고 있는 '항공기용 복합재료 국산 소재 시범인증 및 체계구축' 사업의 일환이다. 이날 워크샵은 높아가는 해외 수출규제와 국내 항공기용 복합소재수출 방법 및 항공 인증소재의 항공부분품 적용을 위해 경남지역 항공관련 산,학,연,관의 관계자들의 참석으로 진행됐다. 이날 경상대학교 기계공학부 최진호 학과장은 "이번 워크샵을 통해 복합재 관련 최신 기술을 파악하고, 산·학·연·관이 함께 모여 국산 복합소재 인증소재 활성화 방안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김연명 항공안전기술원 원장은 "이번 워크샵은 2020년 계획한 정기적 '복합소재 인증세미나'를 COVID-19로 인해 제한적 워크샵으로 전환했지만, 보다 폭넓은 항공인증 정보전달과 항공산업 활성화를 위한 항공 관련 업체와의 상호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찾아가는 대국민 서비스가 되도

정치

더보기
김상훈 의원, "가정폭력 피해자 보호강화 법안 발의" (서울=미래일보) 임말희 기자 =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이, 가정폭력 2차 피해를 줄이기 위한 '주민등록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현 '주민등록법'은 가정폭력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피해자 및 함께 사는 가족 주소등록정보는 가해자의 열람을 제한할 수 있다. 하지만 피해자와 주소지가 다른 가족의 주민등록은 열람이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가해자가 채권, 채무 등의 이해관계자 임을 구실로 열람을 신청할 수도 있다. 이를 악용한 가해자들이 피해자 가족을 찾아가 소란을 피우고, 피해자의 거처를 알아내는 사례가 비일비재한 실정이다. 경찰청 통계에 따르면 한해 신고된 가정폭력은 24만 564건에 이르렀다. 특히 배우자에 의한 가정폭력 경험은 남성과 여성 각각 26.0%, 28.9%에 달하며, 아동학대 가해자의 경우 부모가 76.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복지부 및 여가부) 이에 개정안은, 기존에 피해자와 동일 세대원으로 한정돼있던 ▲열람 제한 범위를 피해자와, 세대원 외 직계존비속까지로 확장시키고 ▲가정폭력가해자가 이해관계인임을 주장하더라도 주민등록 열람을 제한할 수 있도록 했다. 현행법의 사각지대로 인해 발생하는 2차 피해를 차단하겠다는 의도이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