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16.8℃
  • 맑음강릉 14.5℃
  • 맑음서울 16.4℃
  • 맑음대전 18.5℃
  • 구름조금대구 17.4℃
  • 구름조금울산 12.9℃
  • 구름조금광주 17.8℃
  • 구름조금부산 13.6℃
  • 구름많음고창 12.9℃
  • 구름많음제주 14.4℃
  • 맑음강화 11.7℃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7.0℃
  • 구름조금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15.5℃
  • 구름많음거제 14.0℃
기상청 제공

원로 시인 심산 문덕수 선생 13일 별세…향년 92세

16일 오전 5시 '대한민국 문인장'으로 영결식…대전 현충원 안장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인 원로 시인 심산(心山) 문덕수(文德守) 선생이 13일 낮 12시40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고인의 호는 심산(心山)·청태(靑笞)다. 1928년 12월 8일 경남 함안(咸安)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국어국문과 및 고려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했다. 홍익대학교 교수와 대학원장, 한국현대시인협회장(1981~1984), 국제펜한국본부 회장(1992), 한국문화예술진흥원장(1995), 대한민국예술원 회원(1993~2020) 등을 역임했다.

1947년 《문예신문》에 시 '성묘'를 발표하였으며, 1955년 《현대문학》에 시 '침묵', '화석', '바람 속에서' 등이 청마 유치환 시인에 의해 추천되어 등단했다.

1956년 첫 시집 <황홀>을 간행한 이후, <선·공간>(1966), <영원한 꽃밭>(1976), <살아남은 우리들만이 다시 6월을 맞아>(1980), <다리 놓기》(1982>, <문덕수 시선>(1983>, <조금씩 줄이면서>(1985), <그대 말씀의 안개>(1986), <사라지는 것들과의 만남>(1994), <금붕어와 문화>(1996), <빌딩에 관한 소문>(1997), <꽃잎세기>(2002), <우체부>(2009) 등의 시집을 발간했다.

고 문덕수 시인의 작품은 순수 심리주의의 경향을 띠어 현실 상황을 상징적으로 반영한 내면 세계의 미학을 추구한다는 평을 받는다. 이외 논저로 1969년 현대문학의 모색, 1971년 현대한국시론, 1981년 한국모더니즘시연구, 1985년 현실과 휴머니즘 문학, 1993년 시론, 2010년 한국 시의 동서남북 등을 펴냈다.

현대문학상(1964), 현대시인상(1978), 펜문학상(1985), 국민훈장목련장(1991), 은관문화훈장(2000), 대한민국예술원상(2002) 등을 수상했다.

고인은 1973년부터 월간 시 전문지 《시문학》을 부인 김규화 시인(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과 함께 지금까지 결호 없이 3월 현재 통권 585호를 발간했다.

유족가족으로 부인 김규화 시인과 아들 문수동, 문창동, 문준동, 며느리 이재은, 배미숙, 문주희, 딸 문수연, 문동옥, 문중옥, 사위 황시영, 구경회 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13호실이며 장지는 대전 현충원이다. 15일 17:00시  (사)국제펜한국본부와 (사)한국문인협회가 공동주관하는 '대한민국 문인장'에 이어 16일 오전 5시에 영결식이 열린다.

i24@daum.net
배너
문피아, 총상금 3억4000만원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개최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가 사단법인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와 오는 5월 11일부터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을 공동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6월 19일까지 40일간 진행되며 기성 작가는 물론, 웹소설 작가를 꿈꾸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판타지, 현대물, 로맨스 등 장르 구분 없이 접수할 수 있으며 중복 응모가 가능하다. 문피아 홈페이지에서 1회당 3000자 이상 최소 30회, 15만 자 이상 연재하면 작품이 접수된다. 올해로 6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매년 참신한 작품과 스타 작가를 탄생시키며 웹소설 작가 데뷔의 등용문으로 자리 잡았다. 2015년 첫선을 보인 본 공모전은 역대 대상 수상 작가 대부분이 유료 작품 연재 경험이 없는 신인 작가일 정도로 신인들의 독특한 발상과 미래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열려 있는 공모전이다. 문피아 공모전은 40일 동안 작품을 연재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독자들은 실시간으로 출품 작품을 확인하고 읽을 수 있다. 독자들의 조회수로 본선 진출 작품을 정하기 때문에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본심에서는 전문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