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8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흐림강릉 22.0℃
  • 서울 24.4℃
  • 흐림대전 24.9℃
  • 대구 22.1℃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6.4℃
  • 흐림부산 21.8℃
  • 흐림고창 27.1℃
  • 구름조금제주 28.6℃
  • 구름많음강화 25.2℃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원로 시인 심산 문덕수 선생 13일 별세…향년 92세

16일 오전 5시 '대한민국 문인장'으로 영결식…대전 현충원 안장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인 원로 시인 심산(心山) 문덕수(文德守) 선생이 13일 낮 12시40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고인의 호는 심산(心山)·청태(靑笞)다. 1928년 12월 8일 경남 함안(咸安)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국어국문과 및 고려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했다. 홍익대학교 교수와 대학원장, 한국현대시인협회장(1981~1984), 국제펜한국본부 회장(1992), 한국문화예술진흥원장(1995), 대한민국예술원 회원(1993~2020) 등을 역임했다.

1947년 《문예신문》에 시 '성묘'를 발표하였으며, 1955년 《현대문학》에 시 '침묵', '화석', '바람 속에서' 등이 청마 유치환 시인에 의해 추천되어 등단했다.

1956년 첫 시집 <황홀>을 간행한 이후, <선·공간>(1966), <영원한 꽃밭>(1976), <살아남은 우리들만이 다시 6월을 맞아>(1980), <다리 놓기》(1982>, <문덕수 시선>(1983>, <조금씩 줄이면서>(1985), <그대 말씀의 안개>(1986), <사라지는 것들과의 만남>(1994), <금붕어와 문화>(1996), <빌딩에 관한 소문>(1997), <꽃잎세기>(2002), <우체부>(2009) 등의 시집을 발간했다.

고 문덕수 시인의 작품은 순수 심리주의의 경향을 띠어 현실 상황을 상징적으로 반영한 내면 세계의 미학을 추구한다는 평을 받는다. 이외 논저로 1969년 현대문학의 모색, 1971년 현대한국시론, 1981년 한국모더니즘시연구, 1985년 현실과 휴머니즘 문학, 1993년 시론, 2010년 한국 시의 동서남북 등을 펴냈다.

현대문학상(1964), 현대시인상(1978), 펜문학상(1985), 국민훈장목련장(1991), 은관문화훈장(2000), 대한민국예술원상(2002) 등을 수상했다.

고인은 1973년부터 월간 시 전문지 《시문학》을 부인 김규화 시인(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과 함께 지금까지 결호 없이 3월 현재 통권 585호를 발간했다.

유족가족으로 부인 김규화 시인과 아들 문수동, 문창동, 문준동, 며느리 이재은, 배미숙, 문주희, 딸 문수연, 문동옥, 문중옥, 사위 황시영, 구경회 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13호실이며 장지는 대전 현충원이다. 15일 17:00시  (사)국제펜한국본부와 (사)한국문인협회가 공동주관하는 '대한민국 문인장'에 이어 16일 오전 5시에 영결식이 열린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박지원, 하태경 의원의 학력위조 공세에 "55년 전이면 하 의원은 태어나지도 않은 시절"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의 '학력위조 의혹' 공세에 대해 "55년 전이면 하태경 의원은 태어나지도 않은 시절"이라고 받아넘겼다. 박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국가정보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하 의원이 박 후보자의 단국대 편입 과정에서 학력위조 의혹을 제기하자 이같이 반박하며 "그때의 사회적 개념과 오늘날 21세기의 개념은 많은 차이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박 후보자는 "나는 분명히 광주교대를 졸업하고 성적표와 졸업증명서를 내서 단국대에 편입을 했으며, 성실히 수강을 했다"며 "단국대에서 학점을 인정하고 졸업을 하라고 했으니까 했지 학점이 안 되니까 졸업하지 마라 했으면 안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자는 그러면서 "1965년 그 당시에 단국대의 학칙의 내용을 나는 알지 못한다"며 "하 의원도 서울대 물리학과에서 졸업하고 학위증이 나오니까 나왔지 본인이 확인하시지는 않았을 것이고 의혹이 있는 것은 단국대 가서 물으시라"고 반박했다. 앞서 하 의원은 박 후보자의 성적증명서를 토대로 편입에 필요한 전공필수 학점을 채우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 의원은 "19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