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4℃
  • 맑음강릉 32.3℃
  • 연무서울 25.4℃
  • 맑음대전 30.0℃
  • 맑음대구 33.8℃
  • 구름조금울산 28.6℃
  • 구름조금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5.2℃
  • 맑음고창 29.0℃
  • 흐림제주 22.2℃
  • 흐림강화 18.0℃
  • 맑음보은 29.8℃
  • 맑음금산 30.2℃
  • 구름조금강진군 29.9℃
  • 맑음경주시 34.2℃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원로 시인 심산 문덕수 선생 13일 별세…향년 92세

16일 오전 5시 '대한민국 문인장'으로 영결식…대전 현충원 안장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인 원로 시인 심산(心山) 문덕수(文德守) 선생이 13일 낮 12시40분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2세.

고인의 호는 심산(心山)·청태(靑笞)다. 1928년 12월 8일 경남 함안(咸安)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국어국문과 및 고려대학교 대학원을 졸업했다. 홍익대학교 교수와 대학원장, 한국현대시인협회장(1981~1984), 국제펜한국본부 회장(1992), 한국문화예술진흥원장(1995), 대한민국예술원 회원(1993~2020) 등을 역임했다.

1947년 《문예신문》에 시 '성묘'를 발표하였으며, 1955년 《현대문학》에 시 '침묵', '화석', '바람 속에서' 등이 청마 유치환 시인에 의해 추천되어 등단했다.

1956년 첫 시집 <황홀>을 간행한 이후, <선·공간>(1966), <영원한 꽃밭>(1976), <살아남은 우리들만이 다시 6월을 맞아>(1980), <다리 놓기》(1982>, <문덕수 시선>(1983>, <조금씩 줄이면서>(1985), <그대 말씀의 안개>(1986), <사라지는 것들과의 만남>(1994), <금붕어와 문화>(1996), <빌딩에 관한 소문>(1997), <꽃잎세기>(2002), <우체부>(2009) 등의 시집을 발간했다.

고 문덕수 시인의 작품은 순수 심리주의의 경향을 띠어 현실 상황을 상징적으로 반영한 내면 세계의 미학을 추구한다는 평을 받는다. 이외 논저로 1969년 현대문학의 모색, 1971년 현대한국시론, 1981년 한국모더니즘시연구, 1985년 현실과 휴머니즘 문학, 1993년 시론, 2010년 한국 시의 동서남북 등을 펴냈다.

현대문학상(1964), 현대시인상(1978), 펜문학상(1985), 국민훈장목련장(1991), 은관문화훈장(2000), 대한민국예술원상(2002) 등을 수상했다.

고인은 1973년부터 월간 시 전문지 《시문학》을 부인 김규화 시인(한국현대시인협회 이사장)과 함께 지금까지 결호 없이 3월 현재 통권 585호를 발간했다.

유족가족으로 부인 김규화 시인과 아들 문수동, 문창동, 문준동, 며느리 이재은, 배미숙, 문주희, 딸 문수연, 문동옥, 문중옥, 사위 황시영, 구경회 씨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13호실이며 장지는 대전 현충원이다. 15일 17:00시  (사)국제펜한국본부와 (사)한국문인협회가 공동주관하는 '대한민국 문인장'에 이어 16일 오전 5시에 영결식이 열린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젊은여성정치인연대, 스토킹 범죄처벌법 제정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이지원 여성의당 공동대표 등 젊은여성정치인연대(가칭) 회원들은 4일 "창원 여성 살해사건은 스토킹범죄의 결말이었다"며 스토킹 범죄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달 4일 경남 창원시에서 식당 업주가 '불친절하'는 이유로 40대 남성이 60대 여성을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는데 피해자는 살해당하기 전까지 가해자로부터 10년 동안 스토킹에 시달린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지원 여성의당 공동대표는 "가해자를 처벌할 스토킹 범죄처벌법이 있었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건이었다"며 "스토킹범죄처벌법은 21대 국회 첫 법안처리 본회의에서 통과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경옥 여성의당 경남도당 공동위원장은 “스토킹 처벌법이 20년째 국회에서 상정되었으나 늘 폐기됐다"며 "이번 21대 국회에서는 6월 개원을 통해 스토킹처벌법을 반드시 제정해서 더 이상의 여성 살해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민주 서울 기본소득당 상임위원장은 "스토킹 행위 그 자체만으로도 벌금형 이상의 형이 필수적이 돼야 하며 응급 조치 또한 진행중인 스토킹 이외에 재발 가능성이 있는 종료된 스토킹 사건에도 적용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