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0 (화)

  • 맑음동두천 21.2℃
  • 맑음강릉 21.5℃
  • 맑음서울 24.5℃
  • 맑음대전 24.8℃
  • 구름많음대구 24.9℃
  • 흐림울산 24.3℃
  • 구름조금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5.6℃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5.8℃
  • 맑음강화 22.9℃
  • 맑음보은 21.0℃
  • 구름조금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24.1℃
  • 구름조금거제 25.2℃
기상청 제공

경제/산업

전체기사 보기

경기도, 일본 수출규제 대응 321억 긴급 투입…1700억 규모 추경 편성

기업 피해 최소화·부품국산화 등을 통한 기업경쟁력 강화 도모

(수원=미래일보) 이연종 기자= 경기도가 14일 일본 정부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키 위해 도내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부품국산화 등 기술개발을 통한 기업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321억원을 긴급 투입한다. 경기도는 국고보조금과 약 600억여 원의 ‘예비비(내부유보금)’를 활용해 총 1,700억여 원 규모의 긴급추경예산을 편성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도는 이번 추경 예산안에 일본수출규제조치 대응을 위한 ▲R&D ▲자금지원 ▲인프라 등 3개 분야 7개 사업에 321억원을 반영하는 등 '경기도 소재부품 산업육성대책' 예산을 마련한다. R&D 분야에는 ▲소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사업 100억원 ▲기술개발사업 100억원 ▲글로벌 기업 연계 부품국산화 지원 10억원 ▲시스템 반도체 국산화 지원 10억 원 등 총 220억 원이 투입된다. 도 신용보증재단과 경제과학진흥원을 통해 추진되는 ‘소재부품장비 피해기업운전 및 시설투자 특례지원’ ‘소재부품 국산화 펀드조성’ 사업에 각각 50억원씩 총 100 원 편성, 피해기업에게 자금을 지원할 방침이다. 경기도 경제 전반을 아우르는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전략 수립을 위한 ‘인프라 분야 수출규제



북랩, 꿈꾸는 삶을 쟁취하는 방법 ‘두려움에 딴지를 걸어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북랩은 학교를 그만두거나 직장을 잃는 등 위기가 찾아올 때 두려움을 용기로 바꿔 보다 나은 삶의 주인공이 될 수 있도록 돕는 인생지침서를 출간했다. 북랩은 최근 청춘기의 좌절과 방황을 딛고 성공한 사회인으로 거듭난 중년 남자가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정립한 40가지 역발상을 통해 단점을 장점으로 바꿔 원하는 모습으로 변신하는 법을 담은 자기계발서 ‘두려움에 딴지를 걸어라’를 출간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책은 실패와 두려움에서 벗어나 원하는 방향으로 삶을 이끄는 방법에 관해 서술하고 있다. 저자는 자신이 겪었던 실패담과 좌절을 깊이 있게 풀어내고 이 시기를 어떻게 극복했는지를 통해 실제적이고 도움이 되는 방법을 담았으며 ‘꽃으로 본다면 아직 피지도 않았을(p. 58)’ 독자가 부디 두려움을 용기로 바꿔 삶을 능동적으로 이끌고 원하는 삶을 쟁취할 수 있도록 강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이 책의 구성은 총 5개 장에 각 장당 8개 주제, 총 40가지의 주제로 구성되어 있다. 1장에서는 저자의 첫 실패인 고등학교 자퇴를 시작으로 좌절과 방황을 담고 있다. 2장에서는 방황하는 저자가 생각을 바꿔 도전을 준비하는 것을 담고 있고 3


포토리뷰



야당, 조국 후보자 '의혹' 거론하며 '자진 사퇴' 연일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19일에도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제기된 각종 의혹을 거론하면서 총공세를 벌이며 자진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법 사모펀드, 위장이혼, 채권조작, 차명 부동산 재산 듣기만 해도 막장 드라마를 연상케 하는 이 모든 의혹이 조국 후보자를 둘렀나 논란"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의혹을 모르셨나, 알고도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했다면 대통령의 대국민 조롱과 농락이며 만약 대통령도 몰랐다면 대한민국 인사검증 시스템이 조 후보자에 한 명에 의해 무력화된 것"이라며 "이 정권은 문재인 정권이 아니라 조국 정권, 조국농단 정권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 걸핏만 하면 그동안 국민정서법 내세우면서 여론 선동하던 조 후보자, 이제 와서 ‘적법’ 운운하는 모습이 참으로 한심하다"며 "명백히 위법이고, 국민정서상 궤변"이라고 꼬집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정도면 비리의 ‘종합선물세트’, ‘무한리필 후보자’라고 말할 수 있다"면서 “위장이혼 재태크, 사학 재태크, 민정수석 재태크, 대한민국의 법제도를 죄다 본인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