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7 (월)

  • 맑음동두천 14.6℃
  • 맑음강릉 23.4℃
  • 맑음서울 15.7℃
  • 흐림대전 17.9℃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많음울산 20.9℃
  • 구름조금광주 19.3℃
  • 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
  • 제주 20.5℃
  • 맑음강화 14.8℃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8.6℃
  • 구름많음강진군 20.2℃
  • 맑음경주시 20.7℃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예술혼이 깃든 선비의 육필 편지 읽기

"붓은 기성 질서나 그 질서 속에 유통되는 가치관과 의식을 대변한다"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옛 선비들은 편지로 안부를 물었다. 붓글씨로 일필(一筆), 우체국에 나가서 우표를 붙이는 것은 낭만이다. 만년필이 나오면서 붓을 대신하는 변천은 은근한 혁명이다.

다시, 시대는 바야흐로 인터넷의 발전과 휴대 전화의 실용화 속에 선비의 육필 편지를 받는 것은 흔치 않다.

세모(歲暮)가 오고 있는데 임승천 시인의 육필 편지다. 시도반(詩道伴)의 <시원의 입술>을 시집을 받은 임 시인은 시집 안의 '시원의 입술'을 붓글씨로 화선지에 정성을 다하여 보내왔다. 붓글씨로 보니 전혀 다른 감정이다. 새삼 스럽다.

'시의 둘레길은 푸른 별이 뜨는 정원/ 시의 꽃을 무한대로 '시화무'가 피워내고/ 해와 달이 먼 강물에 발을 적시는 시간이면/ 풀이 꺾이는 바람에도 생을 끌어안고/ <시원의 입술>은 이렇게 살아 노래 부른다// 안개 끼고 앞산이 보이지 않아도 시원의 빛은/ 산빛 맑게 단장 하듯 정결한 입술로 다가선다/ 배꽃의 입술은 희디흰 순결의 말씀 되어/ 우주의 노래 부르고 물방울 속에 시간의 무늬를 그린다// 저 들판의 강물은 하얀 시간 되어 굽이굽이 흐리고/ 또 다른 말씀은 구름 사이/ 감돌며 가난한 자에 다가온다/가까이 멀리, 낮은 자에 들려주는 입술 경건이여/ 시대의 중심에 서서 우리를 다독이는 문장들이 시원에 내린다'

붉은 낙관을 누르고 '임승천 시인이 쓰다'로 마무리한 육필은 청정하고 담상담상하다. 시를 붓글씨에 의하여 읽는 것은 맛이 다르다. 붓은 선비를 좋아한다. 붓은 선비에게 자유의 영역이다. 붓은 기성 질서나 그 질서 속에 유통되는 가치관과 의식을 대변한다. 이러한 붓의 힘은 세계를 관통하고 자유에 관한 탐구가 된다. 붓은 팔만대장경을 만들었다. 붓은 조선 왕조 법을 만들었다. 붓은 세종 대왕의 한글을 탄생시켰다. 붓은 서예라는 높은 예술의 장르를 만들었다.

임 시인은 교사를 천직(天職)으로 알았다. 시를 창작하면서도 가곡 가사를 즐겨 쓴다. 가곡이 시들한 시대를 늘 아쉬워한다. 가곡의 부흥을 위하여 20여 년째 부단한 노력을 한다. 근 200여 곡을 창작하여 심심찮게 방송을 탄다. 언어와 음악은 시와 음악 간의 핵심이며 오랜 기간 존중되어왔다. 가곡은 가곡대로 대중가요는 대중가요대로 발전하는 것이 순기능이라는 것을 임 시인은 강조한다.

임 시인처럼 육필을 쓰는 선비들이 있다. 박이도 시인은 최고의 지성인들에게 받은 육필 편지를 묶어서 <내가 받은 특별한 선물>이라는 산문집을 펴내기도 했다. 박이도 시인이 평생 받아 소장한 육필 편지다. 박 시인이 골라낸 마흔여덟 분의 시담(詩談)이다.

이 책은 1959년 자유신문, 196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로 등단해 60여 년간 문학 활동을 하면서 시인이 받아 소장 한 육필들이다. 이런 유의 산문집은 박이도 시인이 처음이다. (스타북스, 2022. 03. 30.) 시인의 책에는 보내준 분들과 인문학적 교유와 일화들이 봄빛처럼 떠오르고 있다. 더러는 작고한 선비들이다. 그야말로 육필의 값으로는 환산 불가능한 가치다.

이 책을 넘기면서 시인의 이름만 들어도 그저 놀랍다. 김광균, 서정주, 조병화, 박희진, 이탄, 오규원, 미광수, 박목월, 김영태, 이승훈, 조태일, 김현승 등 한 분 한 분 모두 한국 현대문학사를 대표하는 시인들이다.

이경남, 강인섭, 문익환 같은, 시인이면서 언론인 목회자로 활동했던 분들, 전영택, 황순원, 이청준, 김승옥, 현길언 같은 당대 최고의 작가들이다. 한 시대 방송가의 전설인 신봉승, 주태익 선생, 여기에 화가 송수남, 서예가 박종구, 수녀 이해인 등 우리 시대의 으뜸의 선비들 이름이 들어있다. 박이도 시인은 대학 강단에서 정년 했다. 선비는 늘 자료로 말을 한다.

시인은 숨결이 들어있는 육필로 후학에 편지의 중요성을 강의하는 것이다. 시도반에게는 한국 시단을 대표한 시인들의 육필 사인 판이 있다. 권일송, 박재삼, 이형기 시인들의 육순에 만든 사인 판이다. 옛 한국일보 사옥인 송현 클럽에서(1993년) 소년한국 김수남 사장이 300여 문인을 초대한 자리였다. 임승천 시인의 육필 편지 이야기를 하다, 여러 갈래의 말이 되었다. 임승천 시인의 육필 붓글씨를 표구에 넣어 서재에 걸어둔다.

- 최창일 시인(시집 ‘시화무’ 저자)

i24@daum.net
배너
문경문인협회와 강남문인협회, 교류협력 협약(MOU) 체결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문경문인협회(회장 김태옥)와 서울 강남문인협회(회장 권갑하)는 22일 오전,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생활문화센터에서 교류협력 협약식(MOU)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신현국 문경시장 부부와 박희업 예총회장이 참석해 환영과 축하의 말씀을 전했으며 강남문인협회 이명재, 박영애, 진길자 고문의 격려사, 각 문협의 임원단 소개 및 상호 인사, 교류협약 체결식,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교류협력 협약 체결은 지난 1월 강남문인협회 회장으로 취임한 권갑하 시인의 제안과 김태옥 문경문인협회 회장의 화답으로 이뤄졌다. 첫 행사로 강남문인협회 회원 60여 명이 문학기행 프로그램으로 문경을 방문해 협약 체결식을 갖고 문경새재 등 문경지역 명소를 여행했다. 신현국 문경시장은 축사를 통해 "서울 강남 수서에서 문경으로 고속철도 개통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 강남 문인들과 문경의 문인들이 교류 협력 협약을 체결한 것은 매우 뜻 깊은 일"이라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문경과 서울 간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고 상호 성장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식을 마친 강남문인협회 회원들은 문경시에서 특별히 제공한 전동차를 타고 문경새재 2관문을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튀르키예 악사라이市, 희망브리지 방문해 지난해 지진 피해 지역 지원 감사 전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지난해 2월 역사적인 지진으로 큰 피해를 본 튀르키예 구호를 위해 협력한 악사라이 시장 등 관계자가 서울 마포구에 소재한 본회를 방문해 희망브리지와 국내 기부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해왔다고 22일 밝혔다. 희망브리지를 찾은 관계자는 에브렌 딘체르(Evren Dinçer) 악사라이 시장, 타이푼 첼릭(Tayfun Çelik) 악사라이 부시장, 뮤니르 오우즈(Münir OĞUZ) 산업통상자원부 참사관이다. 악사라이시는 직접적인 피해 지역은 아니지만 결연 도시였던 카흐라만마라쉬의 복구를 위해 희망브리지와 적극 협력하며 행정적 지원에 힘썼다. 희망브리지는 이들과 함께 2023년 7월 지진 피해 지역인 카흐라만마라쉬에 임시주거시설 200동으로 조성된 ‘희망브리지 형제의 마을’과 에어컨, 냉장고, 세탁기, 침대 등 가전·가구를 지원했다. 특히 임시주거시설은 튀르키예의 재난위기관리청(AFAD) 규격을 준수하는 한편 현지 기준보다 단열을 강화했고 가전 역시 한국의 삼성전자 제품을 지원하여 이재민들은 큰 만족을 표했다. 희망브리지는 이 외에도 주튀르키예한인회가 하타이주(州) 이스켄데룬에 조성한 '한

정치

더보기
전영희 평화외교기획단장, 줄리 터너(Julie Turner)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면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전영희 평화외교기획단장은 22일 오후, 방한 중인 줄리 터너(Julie Turner) 북한인권특사를 면담하여, 북한인권 증진을 위한 한미 공조 방안을 논의 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전 단장은 지난 달 워싱턴에서 열린 한미 북한인권 협의(4.15)에 이어 한 달여 만에 터너 특사가 방한하는 등, 작년 10월 터너 특사 취임 이래 5차례 이상 상호 교류를 이어가며, 한미간 협력이 더욱 긴밀히 이루어지고 있다고 하였다. 전 단장은 "터너 특사가 금번 방한 계기 우리 국민이 납북되었던 현장 방문을 일정에 포함하는 등, 그간 우리 납북 피해자 문제에도 높은 관심을 두어 온 것을 평가한다"며 "또한, 우리 정부가 국내외 북한인권 협의에서 납북자, 억류자, 국군포로 문제에 대한 공론화와 탈북민 보호 및 지원을 위한 노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한편, 전 단장은 "북한이 3대 악법 도입과 위반시 공개 처형 시행 등을 통해 외부 세계에 대한 주민들의 알 권리를 극도로 제한해 온 것으로도 모자라, 최근 국경 지역에 대한 감시 강화를 통해 탈북 시도 자체를 차단하려는 동향이 시민단체 등을 통해 보도되고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