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4 (수)

  • 맑음동두천 13.1℃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4.3℃
  • 맑음대전 14.3℃
  • 맑음대구 14.3℃
  • 맑음울산 14.3℃
  • 구름조금광주 15.4℃
  • 흐림부산 14.3℃
  • 맑음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6.7℃
  • 구름많음강화 10.3℃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1.0℃
  • 맑음강진군 12.3℃
  • 맑음경주시 12.7℃
  • 흐림거제 14.0℃
기상청 제공

[해외 이슈 작가 문학작품 選] 베트남 응웬 빙 프엉(Nguyễn Bình Phương) 작가의 詩 '그들에 관한 시(詩)' 외 1편

베트남 군 현역 영관 장교로 베트남작가협회 부회장 및 베트남작가협회 집행위원회 위원
베트남군작가협회 회장, Military Arts and Culture Magazine의 편집장
주요 작품으로 '장기(瘴氣, Lam chướng', '늙어 죽은 어린애들(Những đứa trẻ chết già 소설)' 등

그들에 관한 시(詩)

- 응웬 빙 프엉(Nguyễn Bình Phương) 작가

구름은 그들의 시간이다
저 햇빛은 그들을 기다리는 문
나는 고성의 벽에 얼룩진
빠르게 사라지는 왕실을 본다

그들은 고개를 떨어뜨리고 거리에 앉아
흔들리는 사찰의 갈색 종소리를 듣는다
성곽의 다리 쪽에는 당황해서 그들을 흔들고
이끼를 먹은 잉어 떼는 침묵으로 변했다

처마 밑에 그들이 누웠고
전등불은 화려한 황금빛 커튼에 비치면
그들은 자신이 수평선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내 동포들을 본다
밤이 천천히 지나간다

내 동포는 막 꿈에서 깬 듯한 얼굴이다
손에는 의심스런 티켓 한 장을 꽉 쥐고 있다.

- 한국어 번역 : 배양수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한국베트남학회장)

Bài thơ về họ

- Nhà văn Nguyễn Bình Phương

Những đám mây là thời gian của họ
vệt nắng kia là cánh cửa chờ họ
tôi thấy hoàng bào tan rất nhanh
trên hoen ố bức tường thành cổ

Họ nghiêng đầu ngồi bên hè phố
nghe nâu sồng tiếng chuông chùa động lay
ven thành cầu ngẩn ngơ họ vẫy
những đàn chép ăn rêu vụt hóa thành im lặng

Dưới mái hiên họ nằm
ánh điện buông chiếc màn vàng lộng lẫy
và họ nghĩ mình là đường chân trời

Tôi ngắm đồng bào tôi
các buổi tối đi chậm

Đồng bào tôi có khuôn mặt vừa rời khỏi giấc mơ
tay nắm chặt một tấm vé đáng ngờ.

A poem about them

- Nguyễn Bình Phương

Clouds are their time
The sunlight is the door waiting for them
I see a fading palace stained on the walls of the old castle
They sit on the streets with bowed heads
listening to the brown bell of the trembling temple
At the bridge side of the castle, they shake
and the school of moss-eating carp falls silent

Under the eaves, they lie
and the lamp shines on the splendid golden curtain
Thinking they are the horizon

I see my compatriots
The night slowly passes by
They look as if they had just woken up from a dream
holding a suspicious ticket tightly in their hands.

- 영어번역 : 권대근 대신대학원대학교 교수(한국문학영문번역가)

가벼움

- 응웬 빙 프엉(Nguyễn Bình Phương) 작가

죽음이 별을 검게 만들었다
신비하게 차분한 침대에 누워

죽음은 꽃과 함께 숨 쉬지 않고
낯선 여자와 함께 호흡한다

마귀의 숲에
사슴 귀신이 있다

죽음이 밝은 웃음을 짓는데
너를 영별하지도, 아무도 전별하지도 않는다

망상이 사라지며
브로콜리가 사라졌다

무심한 낚시
물이 태양을 낚는다
태양은 바람을 낚는다

거리는 사람을 낚는다

순박함이 거리를 낚는다

내일은 또 다른 내일을 낚는다
무심한 표정으로

눈은 이슬을 낚고
그 나무는 꿈으로 반짝인다

무료한 사람들은 폭풍을 낚고
아이들은 온라인에서 희망을 낚는다

자신의 꿈보다 천 배는 넓은
짙은 색 셔츠를 입고
혼자서 오토바이를 타고
붕붕 다리를 건넌다
셔츠에는 온통 바람이다

그래
바람이 태양을 낚는다

먹이의 미로 가운데
사냥에 의한 죽음과 기다림의 삶 사이에
각자는 느슨한 낚싯대를 갖고 있다.

- 한국어 번역 : 배양수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한국베트남학회장)

Nhẹ

- Nhà văn Nguyễn Bình Phương

Chết làm ngôi sao đen
nằm trên giường bình nhiên bí ẩn

Chết không thở cùng hoa
thở cùng người đàn bà xa lạ

Ở trong khu rừng ma
có những con hươu ma

Chết nở một nụ cười sáng nhẹ
chẳng vĩnh biệt em chẳng tiễn biệt ai

Từ tốn mơ màng
bông cải cúc ra đi

Buổi câu hờ hững

Nước câu mặt trời
mặt trời câu gió

Phố câu người đời
ô
quê mùa câu phố

Ngày mai câu một ngày mai khác
bằng gương mặt lơ vơ

Con mắt câu giọt sương
cái cây ấy long lanh toàn mộng

Người chán nản ngồi câu cơn giông
lũ trẻ online câu hy vọng…

Mặc chiếc áo kẻ sẫm
rộng hơn nghìn ao ước của mình
một tôi một xe máy
u u vượt qua cầu
chiếc áo chứa toàn gió

gió câu mặt trời

Giữa mê trận những con mồi
giữa chết bởi săn lùng và sống ngoài chờ đợi
mỗi người một chiếc cần câu buông lơi.

Lightness

- Nguyễn Bình Phương

Death blackened the stars
Lying mysteriously calm in bed

Death breathes with a weird woman
Without breathing with the flowers

In the forest of demon
There is a deer ghost

Death laughs brightly
Nobody mourns or funeral for you

Delusions are disappeared
And the broccoli is gone

Indifferent fishing

The water catches the sun
The sun catches the wind

The street hooks the people
Oh,
Innocence catches the street

Tomorrow hooks another tomorrow
With an indifferent expression

The eyes catch the dew
And the trees twinkle in dreams

Boring people catch storms
Children hook hope online

Wearing a dark shirt a thousand times wider than their own dream
Riding a motorcycle alone across the bridge
The wind fills the shirt
Yes,
The wind catches the sun

In the middle of the labyrinth of prey
Between the life of waiting and the death of hunting
Each has a loose fishing rod.

- 영어번역 : 권대근 대신대학원대학교 교수(한국문학영문번역가)

■ 응웬 빙 프엉(Nguyễn Bình Phương) 작가
1965년 타이응웬(Thái Nguyên) 성 출신으로 본명은 응웬 반 빙이다. 응웬 빙 프엉 작가는 Nguyen Du 문학 학교를 졸업하고 문학에 입문하기 전에 군에 입대해 현재 베트남 군 현역 영관 장교(대령)로 베트남작가협회 부회장 및 베트남작가협회 집행위원회 위원, 베트남군작가협회 회장, Military Arts and Culture Magazine의 편집장이다.

주요 작품으로 '장기(瘴氣, Lam chướng 1992)', '늙어 죽은 어린애들(Những đứa trẻ chết già 1994, 소설)', '속세의 손님(Khách của trần gian 1996)', '멀어지다(Xa thân 1997)', '가버린 사람(Người đi vắng 1999, 소설)', '죽음에서 푸른 하늘로(Từ chết sang trời biếc 2001)', '우선(Thoạt Kỳ Thuỷ 2005, 소설)', '무심한 낚시(Buổi câu hờ hững 2011)', '차가 오르내리다(Xe lên xe xuống 2016, 소설)' 등이 있다.

2019년 초, 그의 소설 'The Decaying Memory'는 Emmanuel Poisson이 번역한 'Un autre ciel(또 다른 지평선)'으로 프랑스에서 출판되었다. 이것은 'The Beginning(NBX Riveneuve, 2014)' 이후 응웬 빙 프엉 작가가 불어권 커뮤니티에 두 번째로 소개한 작품이다.

i24@daum.net
배너
[아시안컵] 승부차기 스코어 4-2로 사우디 제압...3일 호주와 8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이 사우디아라비아를 극적으로 꺾고 아시안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31일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AFC 아시안컵 16강에서 승부차기 끝에 사우디아라비아를 꺾고 8강에 올랐다. 0-1로 끌려가던 한국은 후반 종료 직전 조규성의 득점으로 균형을 맞춘 후 연장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차기 스코어 4-2로 사우디를 따돌렸다. 이로써 한국은 오는 3일 오전 12시 30분 카타르 알 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8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날 사우디를 상대로 깜짝 '스리백' 카드를 꺼내들었다. 김영권, 김민재, 정승현이 중앙 수비를 맡았다. 대신 조별리그에서 줄곧 선발로 나섰던 조규성이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고, 손흥민이 그 자리를 대신했다. 사우디의 강한 압박 수비에 고전하던 한국은 전반 중반 손흥민의 슈팅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전반 26분 김태환이 후방에서 손흥민에게 한 번에 긴 패스를 투입했다. 이를 절묘한 트래핑으로 받아낸 손흥민이 상대 수비 한 명을 앞에 두고 오른발 슛을 시도했지만 이는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나눔으로 희망을 잇는 사람들’…희망브리지, 특별한 나눔 '희망어스' 캠페인 추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재난 피해 이웃과 재난 위기 가정을 지원하는 신규 기부 캠페인인 '희망어스'를 전개한다고 5일 밝혔다. 희망어스는 나눔으로 '희망을 잇는 사람'을 상징하는 기부 캠페인으로 희망스토어, 희망패밀리, 희망컴퍼니로 구성되어 있다. ▲희망스토어는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들이 월 약정액 2만 원 이상 ▲희망패밀리는 각 가정에서 월 약정액 3만 원 이상 ▲희망컴퍼니는 소기업 등에서 월 약정액 20만 원 이상을 후원하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희망어스 캠페인을 통해 후원한 기부금은 연말정산 시 개인 및 사업자는 소득금액의 30% 범위 내, 법인은 10% 범위 내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희망어스 캠페인 사이트 (www.hopeus.kr) 에서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캠페인에 참여하면 나무명패, 후원증서 등 각종 키트도 받을 수 있다. 송필호 희망브리지 회장은 "우리 주변의 재난 피해 이웃을 돕는 희망어스 캠페인에 많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라며 "희망브리지는 기부자의 소중한 뜻이 잘 전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

정치

더보기
이재명 대표 "현행 준연동제 유지 결정"...통합형비례정당도 준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4월 총선 비례대표 제도를 현행인 준연동형으로 유지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위성정당 창당에 대응하기 위해 준연동제의 취지를 살리는 통합형비례정당을 준비하겠다고도 밝혔다. 이재명 대표는 5일 오전 광주를 방문해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이와 같이 선거제 개편 입장을 발표했다. 이 대표는 "준연동제는 불완전하지만 소중한 한걸음"이라며, "과거 회귀가 아닌, 준연동제 안에서 승리의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준연동제의 가장 큰 문제로 꼽히는 '위성정당'과 관련해서는, "정권심판과 역사의 전진에 동의하는 모든 세력과 함께 위성정당 반칙에 대응하면서 준연동제의 취지를 살리는 통합형비례정당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병립형 비례를 채택하되, 권역별 비례에 이중등록을 허용하는 등의 방안을 추진했지만 여당이 소수정당 보호와 이중등록을 끝내 반대했다"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유지하지만, 반칙이 가능하도록 불완전한 입법을 한 것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같이 칼을 들 수는 없지만 방패라도 들어야 하는 불가피함을 조금이나마 이해하여 주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