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3 (월)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3.9℃
  • 맑음대전 6.3℃
  • 맑음대구 8.4℃
  • 맑음울산 9.2℃
  • 맑음광주 6.9℃
  • 맑음부산 10.3℃
  • 구름조금고창 5.4℃
  • 흐림제주 9.9℃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5.9℃
  • 구름조금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염태영, 부동산 3법 통과를 둘러싼 당 내 비판에 대해 날카롭게 대립각 세워

"약속을 지키는 일이 어떻게 오만이겠습니까?"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대표회장, 수원시장)가 부동산 3법 통과를 둘러싸고 당 일각에서 제기된 비판에 대해 반박하고 더불어민주당의 부동산 3법 입법에 대한 일련의 진행과정에 대해 강한 지지를 표명했다.

염 후보는 30일 개인 SNS 계정(페이스북)을 통해 노웅래 후보의 30일 오전 인터뷰 기사를 링크한 후 "정치란 국민과의 약속을 이해하는 과정입니다. 우리 당은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언급한 후 "부동산 가격폭등을 막기 위해 부동산 3법을 제정하고 빠른 입법처리를 진행하는 것이 다수결의 폭력입니까?"라고 주장했다.

염 후보는 이어 "선거과정에서 국민들에게 내놓은 약속을 지키는 것이 정치인의 역할"이라면서 "우리가 이루어야 할 협치는 그릇된 몽니를 받아주고 사익을 추구하는 부동산 투기론자들의 말에 끌려가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염 후보는 그러면서 "국민들의 뜻을 헤아리고 법과 제도를 만들어 책임을 지는 것이 진정한 협치"라고 부동산 3법의 빠른 처리에 대한 지지의사를 밝혔다.

염 후보는 마지막으로 "민주당은 '여의도 정치'의 틀을 넘어 살아있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빠르게 반영해야 한다"며 "최고위원에 도전하는 이유는 이러한 '풀뿌리정치'의 실현을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염태영 후보의 발언은 당 내 일각에서 이번 부동산 3법 입법 및 국회 원 구성 과정에서 불거진 비판발언에 대해 대립각을 세움은 물론 실제 행정 현장에서 국민들이 느끼는 부동산 문제에 대해 체감하고 있는 행정가로서의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염 후보는 최고위원 선거전에서 기초단체장으로서 정치적 입지가 약한 것이 아니냐는 평가가 무색하게 각 지역별로 다양한 계층의 지지선언을 이끌어내고 있으며, 이와 함께 그동안 행정가로서 자제해오던 정치이슈에 대한 발언 폭을 넓혀가며 정치인으로서의 입지를 단단하게 만들어가고 있다.

염 최고위원 후보는 현 3선 수원시장으로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을 겸하고 있으며, 노무현 대통령시절 청와대 비서관을 역임하고, 현재 문재인 정부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위원,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 다음은 염 후보의 주요 공약이다.

1. '풀뿌리 정치'의 힘으로 문재인정부 성공과 정권재창출
- 현장성, 다양성에 기반 한 당 운영 및 활력 제고

2. 지역주도형 '한국판 뉴딜' 및 국가균형발전 실현
- 지방정부 주도, 주민참여형 추진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3. 감염병, 산재, 돌봄 등 지역사회 안전망의 획기적 강화
- 보건의료, 산업, 복지 영역 지방정부 권한 강화로 책임정부 구현

4. 시도당 권한 강화 및 지역 정치리더 육성시스템 구축
- 권역별 순회 최고위원회의 개최
- 지역여론수렴 특별기구 '민주캠프' 설치 및 운영
- 민주연구원 분원 설치, 지방의회 역량 강화 지원

5.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조속 통과 및 자치분권형 개헌 추진
- 연방제 수준의 자치분권 국가를 향한 제도 기반 마련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항공안전기술원, '항공기용 복합재료 인증소재 적용 산업활성화를 위한 워크샵'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다빈 기자 = 항공안전기술원(원장 김연명)은 지난 17일 오전 경상대학교 기계공학부에서 '항공기용 복합재료 인증소재 산업 활성화를 위한 워크샵'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국토교통부 및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수행 중인 '민수헬기인증기술개발사업'의 국내 최초로 수행되고 있는 '항공기용 복합재료 국산 소재 시범인증 및 체계구축' 사업의 일환이다. 이날 워크샵은 높아가는 해외 수출규제와 국내 항공기용 복합소재수출 방법 및 항공 인증소재의 항공부분품 적용을 위해 경남지역 항공관련 산,학,연,관의 관계자들의 참석으로 진행됐다. 이날 경상대학교 기계공학부 최진호 학과장은 "이번 워크샵을 통해 복합재 관련 최신 기술을 파악하고, 산·학·연·관이 함께 모여 국산 복합소재 인증소재 활성화 방안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김연명 항공안전기술원 원장은 "이번 워크샵은 2020년 계획한 정기적 '복합소재 인증세미나'를 COVID-19로 인해 제한적 워크샵으로 전환했지만, 보다 폭넓은 항공인증 정보전달과 항공산업 활성화를 위한 항공 관련 업체와의 상호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찾아가는 대국민 서비스가 되도

정치

더보기
국회사무처, "국회, '에너지 전환시대' 선도…친환경 전기차 충전소 2배 늘린다" (서울=미래일보) 임말희 기자 = 국회가 내년까지 경내 친환경 전기차 충전소를 현재의 2배로 증설, ‘친환경 국회’ 추진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국회사무처(사무총장 김영춘)는 지난 20일 본청에서 "국회의사당 경내에 전기차 충전소 11대를 추가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에너지 전환 시대' 선도를 위해 '친환경 차량 인프라'를 확대하는 정부 정책에 국회가 적극적으로 협조하기 위해 세웠다. 한국환경공단과 협의를 거쳐 국회가 충전소 부지를 제공하고, 환경공단이 충전소 설치 및 유지관리를 맡는 형태로 진행된다. 현재 국회 경내에는 지난 2012년 3대 설치된 충전소를 시작으로, 2018년 8대 추가, 총 11대가 설치됐다. 이번에 본관 옆·헌정기념관 앞 지상주차장에 급속충전기 8대, 의원회관·의정관 지하주차장에 완속 충전기 3대 등 총 11대 충전소를 추가 설치, 기존보다 2배인 22대로 증설된다. 증설 작업은 내년 5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국회 경내의 충전소는 국회 직원·국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또 증설을 통해 서울 도심 한복판에 20대가 넘는 충전소를 운영, 작년 세계 최초로 의회 내에 설치한 수소차 충전소와 함께 국회가 '친환경 에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