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0 (월)

  • 맑음동두천 12.5℃
  • 맑음강릉 12.3℃
  • 맑음서울 11.9℃
  • 맑음대전 15.4℃
  • 구름많음대구 14.8℃
  • 맑음울산 10.8℃
  • 구름조금광주 13.1℃
  • 구름조금부산 11.4℃
  • 맑음고창 8.6℃
  • 흐림제주 13.5℃
  • 구름조금강화 8.0℃
  • 맑음보은 13.6℃
  • 맑음금산 14.1℃
  • 구름많음강진군 12.1℃
  • 맑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11.9℃
기상청 제공

한국문학세상, 백남렬 前신풍초 교장 두 번째 시집 ‘홍시의 꿈’ 출간

어린이 동심과 가족의 행복을 달콤하고 오롯한 감성으로 그려내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한국문학세상은 시인이자 아동문학가인 백남열 시인이 두 번째 시집 '홍시의 꿈'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홍시의 꿈'은 수많은 감꽃이 무럭무럭 자라 홍시가 되어 이웃에 달콤함을 선물하고 싶다는 꿈을 담아냈다.

백남렬 작가는 어린시절 감나무 밑에서 뛰어놀면서 나중에 선생님이 되어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키워주고 싶다는 소망으로 열심히 공부했다. 이후 백 작가는 모교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경기도에서 교감을 거쳐 교장으로 근무하며 선생님의 꿈을 이뤘다.

또한 그는 선생님에서 시인과 아동문학가로 이미지 변신해 자라는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의 옷을 입혀주는 역할을 하기도 했다.

백 작가는 "김포신풍초교 교장을 끝으로 공직에서 퇴직한 이후 독자들에게 순수문학의 정서를 오롯이 담아 꿈과 희망의 날개를 달아주고 싶어 '홍시의 꿈'을 출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에 출간된 '홍시의 꿈'은 선생님의 시선에서 본 아이들이 느껴온 동심을 어른이 되어도 가슴속에 스며들도록 서정적 감성을 고스란히 담았다. 작가는 김포 유현초등학교 초창기 교감으로 재직하던 시절 교가 공모에 당선된 바 있으며 김포 신풍초등학교 초대교장 시절에도 교가를 직접 작사했다.

지금도 김포의 두 초등학교에서 행사나 조회가 열릴 때면 그때 작사했던 교가가 울려 퍼져 시인의 시심이 메아리로 남아있다.

또한 백 작가는 지난 2018년 서울시가 시행한 詩 공모전에 참여해 시 '열무비빔밥'으로 당선됐다. 작가의 당선작은 서울 시내 지하철 10곳에 2019년부터 2020년까지 2년 동안 게재된다.

한편 백 작가는 2016년 고(故) 정재삼 회장과 연합해 한강·서강·용산강 주변에 사는 시인을 중심으로 삼강시인회를 창설해 초대 운영위원장과 2대 회장을 역임했다. 현재는 명예회장으로 활동하며 시를 영상으로 제작해 시의 지평을 넓히는 데 이바지하고 있다.

저서로는 시집 '놀며 크는 아이들'과 전자시집 '열무 비빔밥'이 있다.

sakaijang@gmail.com

배너
문피아, 총상금 3억4000만원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개최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가 사단법인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와 오는 5월 11일부터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을 공동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6월 19일까지 40일간 진행되며 기성 작가는 물론, 웹소설 작가를 꿈꾸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판타지, 현대물, 로맨스 등 장르 구분 없이 접수할 수 있으며 중복 응모가 가능하다. 문피아 홈페이지에서 1회당 3000자 이상 최소 30회, 15만 자 이상 연재하면 작품이 접수된다. 올해로 6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매년 참신한 작품과 스타 작가를 탄생시키며 웹소설 작가 데뷔의 등용문으로 자리 잡았다. 2015년 첫선을 보인 본 공모전은 역대 대상 수상 작가 대부분이 유료 작품 연재 경험이 없는 신인 작가일 정도로 신인들의 독특한 발상과 미래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열려 있는 공모전이다. 문피아 공모전은 40일 동안 작품을 연재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독자들은 실시간으로 출품 작품을 확인하고 읽을 수 있다. 독자들의 조회수로 본선 진출 작품을 정하기 때문에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본심에서는 전문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