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9 (화)

  • -동두천 -5.4℃
  • -강릉 -1.6℃
  • 맑음서울 -4.5℃
  • 구름많음대전 -2.0℃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6℃
  • 구름많음광주 -0.3℃
  • 맑음부산 1.2℃
  • -고창 -0.1℃
  • 흐림제주 5.0℃
  • -강화 -6.7℃
  • -보은 -3.6℃
  • -금산 -2.7℃
  • -강진군 0.7℃
  • -경주시 0.4℃
  • -거제 1.2℃
기상청 제공

국방

고위급 남북당국회담, 남북, 오후 7시5분부터 수석대표 포함 '3대3' 접촉

오후 들어서만 4번째 접촉…'공동발표문안 최종적으로 조율' 예측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고위급 남북당국회담 대표단은 9일 오후 7시5분 수석대표 접촉을 시작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밝혔다. 오후 들어서만 4번째 접촉으로, 수석대표가 포함된 것은 처음이다.

이번 접촉에는 남측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이 참석했고, 북측에선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이 나왔다. 북측 배석자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실무대표 접촉 이후 양측이 마련한 공동발표문안을 최종적으로 조율하는 자리로 보인다. 이에 앞서 남북은 오후 6시25분부터 약 15분 동안 공동발표문안 협의를 위해 3차 실무접촉을 했다. 양측이 3명씩 참석한 ‘3+3’ 회담이었다.

통일부는 “공동문안 협의를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상당한 수준의 의견 접근을 이룬 상태라는 관측이 나왔다.

통일부 당국자도 취재진에게 "공동발표문 초안을 놓고 의견을 조율하는 상황"이라며 "서로 입장을 교환하고 (입장이) 가까워지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실무접촉에는 남측 대표단에서 천해성 통일부 차관,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 안문현 국무총리실 심의관 등 3명이 참석했다.

한편 남북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65분간 양측 대표단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전체회의를 진행했다. 남측에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천 차관과 노 차관, 안 심의관, 김기홍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 기획사무차장이 참석했다.

북측은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을 단장으로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 원길우 체육성 부상, 황충성 조평통 부장, 리경식 민족올림픽조직위원회 위원이 나왔다.

전체회의에서 우리 측은 기조연설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북한이 많은 대표단을 파견해주기를 요청했으며 설 명절을 계기로 한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적십자 회담과 남북 간 우발적 충돌 방지를 위한 군사당국회담을 제안했다.

이에 대해 북측은 기조발언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과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 시범단, 기자단 등을 파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남북은 오전 11시30분부터 낮 12시20분까지 수석대표와 차관급이 참석하는 수석대표 접촉을 진행한 뒤 각자 점심식사를 했다.

오후 들어서는 2시30분부터 3시30분까지 수석대표를 제외한 차관급 이하 '4+4' 실무대표 접촉을 가졌다. 이어 오후 4시33분부터 오후 4시50분까지는 2차 '4+4' 실무접촉을 진행했다.

i24@daum.net
[신간]명인 명사를 찾아 떠나는 차문화 기행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국차(茶)의 현주소를 담아낸 '명인 명사를 찾아 떠나는 차문화기행'은 목포대학교 국제차문화·산업연구소의 4번째 총서다. 저자인 최혜경 연구원의 10년의 노고가 담긴 이책에서는 한국제다 서양원 명인, 신광수 명인, 춘파다원 박근형, 쌍계제다 김동곤 명인 등 한국차 명인 28인의 삶과 차이야기 소개되어 있다. 명사편에서는 목포대학교 조기정 교수, 혜명다례교육원 장명자 원장, 효암산방 홍경희 대표 등 차를 애음하고 대중화하는데 앞장서고 있는 각계각층의 사람들의 차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이책은 저자가 연구원답게 명사와 명인들에 대한 깊고 폭넓은 이야기가 끝없이 펼쳐지는 장점이 있다. 때로는 고담준론으로 때로는 현장감으로 표현해낸 차 이야기가 맛깔스럽다. 이책을 출간한 목포대학교 국제차문화·산업연구소 최혜경 연구원은 "이 책은 제다하는 차 산업의 명인 28인과 차문화를 생활로 담아내고 있는 명사25인의 일상을 소개하는 방식으로 기술하였다"며 "이미 고인이 된 명인도 있지만 현역으로 활동하고 있는 차인들이 대부분이어서 그들의 생생한 삶의 현장을 스케치 하는데 소임을 다했다"고 밝혔다. 최 연구원은 이어 "차가 가장 많이 생산되는 광


포토리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