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8 (일)

  • 흐림동두천 29.1℃
  • 흐림강릉 23.4℃
  • 천둥번개서울 26.8℃
  • 흐림대전 29.2℃
  • 대구 25.7℃
  • 울산 24.1℃
  • 흐림광주 28.9℃
  • 부산 26.2℃
  • 흐림고창 29.5℃
  • 흐림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31.6℃
  • 흐림보은 26.3℃
  • 흐림금산 28.7℃
  • 흐림강진군 28.0℃
  • 흐림경주시 24.2℃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2021 부산국제광고제, 대학생·전문가 대상 광고 공모전 개최

올해 주제는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캠페인 아이디어 수립'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다빈 기자 = 부산국제광고제가 국내외 대학생 및 5년 차 이하 주니어 광고인을 대상으로 온라인 공모전을 시행한다.

전 세계 대학생을 대상으로 개최되는 '영스타즈 대학생 광고 공모전(Young Stars AD Competition, 이하 영스타즈)'의 올해 주제는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캠페인 아이디어 수립'이다.

최근 몇 년간 기후 변화 문제는 국제사회에서 심각한 주제로 떠올랐으며, 정부와 기업은 탄소 중립을 실현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 창의적 아이디어 발굴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산국제광고제는 이런 세계적 이슈를 과제로 삼아 실효성 있는 아이디어를 찾을 계획이다.

또 다른 공모전인 '뉴스타즈 전문가 광고 공모전(New Stars AD Competition, 이하 뉴스타즈)'은 전 세계 5년 차 이하 주니어 광고인을 대상으로 열린다. 2020년 10월 문을 연 아시아 최대 규모 인공 서핑장 '웨이브 파크(Wave Park)'의 '코로나 시대 이후 국내외 인지도 및 매출 향상 전략'이 주제다. 이로써 코로나19에 따른 기업의 실질적 고민 해결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두 공모전 모두 수상자를 위한 다양한 특전이 준비돼 있다. 금상 수상자에게는 트로피와 상금 500만원, 부산국제광고제 해외 홍보 참여 기회가 주어진다. 이외에도 실제 광고 집행 기회와 2000여명의 부산국제광고제 심사위원 풀을 활용한 수상작 및 포트폴리오 특별 홍보 기회를 제공한다.

광고인을 꿈꾸는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영스타즈는 국내외 광고대행사 인턴십 기회를 제공해 실제 취업과 연결될 수 있도록 한다. 인턴십 프로그램에는 제일기획 등 국내 유명 광고회사와 중국 유명 디지털 마케팅 회사인 BLUE FOCUS DIGITAL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뉴스타즈는 금상 수상자에게 웨이브 파크 평생 이용권(2매 이내)과 왕복 항공권도 부상으로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신규 운영되는 글로벌 광고,마케팅,디지털,테크,영상 분야 통합 실무 교육 플랫폼인 '글로벌 매드 아카데미(Global MAD Academy)' 수강권도 참가자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참가비는 무료이며, 7월 30일(금)까지 홈페이지에서 참가자를 접수한다.

전 세계 재능 있는 젊은 크리에이터의 발굴,육성을 목적으로 시작된 영스타즈, 뉴스타즈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온라인 공모전으로 변신을 꾀했다. 오프라인 한계를 벗어나자 영스타즈는 18개국 76개 대학에서 495명이, 뉴스타즈는 26개국 84개사에서 378명이 작품을 출품했다. 이는 오프라인으로 개최됐던 2019년과 비교해 각각 201%, 481% 증가한 수치다.

올 하반기에는 중국 내 '영스타즈 차이나'를 개최해 한중 간 인적 교류를 확대한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 부산광역시가 후원하는 부산국제광고제는 올해 '시프트(Shift, 포스트 코로나 이후 마케팅 패러다임 전환)'를 테마로 8월 25일(수)~27일(금)까지 3일간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dabinkorea@naver.com
배너
야구 대표팀, 살아난 경기력으로 이스라엘에 콜드게임 완승...준결승 한일전 성사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본선라운드 2차전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완벽히 제압,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앞서 본선라운드 1차전에서 만난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순항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는 패배의 쓴맛을 봤고, 다른 경기 역시 대접전 끝에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여기에 이틀에 한번 꼴로 열린 경기 스케줄은 결과에 대한 부담감까지 더해져 대표팀을 더욱 압박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1일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끝난 본선 라운드 1차전에 이어 2차전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2일 낮 12시에 경기가 시작되어 체력적 소모가 심한 상태였기에 불안감은 더 커졌던 상황. 하지만 대표팀은 이러한 우려를 초반부터 확실히 날려버리면서 챔피언의 위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1회부터 선두타자 박해민과 2번타자 강백호가 연속 안타를 날렸고, 뒤이어 이정후의 희생 플라이로 먼저 선취점을 뽑아낸 것. 이어 2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집 밖으로 뛰쳐나온 대형견…소형 애완견 물고 헤드빙 (서울=미래일보) 김혜령 기자 = 대형 견주의 허술한 관리로 애완견이 크게 물려 동물병원에서 처치를 받는 등 자칫 감정으로 비화 등 사회문제가 되고 있다. 지난 6일 오후 서울시 강북구 소재 모 주택가에서 키우는 대형견이 인근의 애완견인 토니푸들의 등 부위를 크게 물어 동물병원에서 응급 처치하는 사태마저 초래됐다. 사건의 발단은 애완견 토니푸들과 산책을 마치고 귀가를 하던 중 대형견의 집 앞을 지나가는 순간 대형견이 뛰쳐나와 애완견을 물고 흔들었다는 것이다. 이에 놀란 애완 견주는 놀란 나머지 이를 말리려다 팔에 찰과상을 입었으며, 호흡이 중단되고 쓰러지는 사태가 발생되어 119가 출동하는 등의 사태로 이어졌다. 하지만 가해 견주는 하루가 지나도록 상응한 조치를 강구하지 않은 것은 물론 피해 견주에게 조차 아무 말이 없자, 피해 견주는 7일 오후 적절한 사후조치를 요구할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다만, 피해 견주 정모(66) 씨는 "현행 법률에는 개는 물건으로 보고 '개물림에 대한 죄는 재물손괴에 불과해 치료만 해주면 된다'고 나와 있어 허술한 관리 등 적절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이와 유사한 일로 인해 피해가 없도록 할 수 있는 관련법이 강화돼야 할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