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4 (토)

  • 맑음동두천 5.4℃
  • 맑음강릉 10.0℃
  • 맑음서울 5.5℃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9.9℃
  • 맑음울산 10.8℃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12.4℃
  • 구름많음제주 16.1℃
  • 맑음강화 7.9℃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8.9℃
  • 구름많음강진군 12.8℃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1.7℃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김두관 의원 "2017년 이후 불공정 조달 522건 중 직접생산 위반 271건"

조달사업 통해 국내 제조업과 일자리 보호하려면 위반업체 제제 및 홍보 강화해야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2017년 이후 조달청이 적발한 불공정 조달행위 522건 중 직접생산 위반이 271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양산시 을)가 조달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조달청이 불공정 조달행위에 대한 조사권을 받아 공정조달관리과를 설치한 2017년 이후, 올해 9월까지 발각된 불공정행위는 총 522건으로, 직접생산 위반 271건, 납품규격 위반 101건, 가격관리 위반 25건, 원산지 위반 12건, 허위서류 제출 11건, 기타가 102건으로 집계됐다.

직접생산 기준은 기술력 있는 국내 제조업체를 보호 지원하기 위한 조치로서, 입찰참가 조건에 따라 중소기업벤처부가 중소기업 간 경쟁품목으로 고시한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가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직접생산 확인서를 발급받으면, 조달청이 조달업체로 등록하도록 되어 있다.

그 외 일반 품목은 조달청이 직접생산을 규정하고 관리하고 있다. 적발된 271건은 실제 조달 납품을 했던 업체 중에 직접생산을 위반한 중소기업 간 경쟁품목과 일반 품목을 합친 숫자이다.

김 의원은 "정부가 조달사업을 통해 국내 제조업을 보호하고 일자리를 유지한다는 정책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조달업체의 직접생산 여부를 더욱 철저하게 관리해야 한다"며 "조달청이 불공정 조달행위 업체에 대해 3개월에서 6개월 간 입찰참가 자격을 제한하고 있지만, 중소기업중앙회와 협의하여 중소기업 간 경쟁품목을 생산하는 업체가 직접생산 기준을 위반할 경우에는 입찰참가 제한을 더 강하게 하고, 이를 적극 홍보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이수진 의원 "감사원 월성1호기 경제성 평가…애당초 '안전유지비용' 빠진 반쪽짜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수진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동작을)은 22일 종합 국정감사에서, 월성1호기 조기폐쇄결정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가 노후원전의 안전유지비용을 고려하지 않은 채 수익성에만 매몰된 반쪽짜리 경제성 평가였다고 주장했다. 국내 두 번째 원전이자 첫 중수로 원전인 월성1호기는 1983년 4월 상업운전을 개시한 당시부터 안전성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1988년과 1994년에는 배관의 미세구멍과 냉각재 밸브 고장으로 중수가 누출돼 원자로가 정지되는 사고가 발생했고, 2009년에는 사용후 핵연료봉 이송 과정에서 방사능이 누출되는 등 수십 건의 안전사고들이 발생해왔다. 2016년 경주 일대의 5.8 규모의 강진이 발생했을 때에는 월성2~4호기보다 지진에 취약한 것으로 밝혀져 안전성 논란이 증폭됐고, 2019년에는 원자로 건물 부벽의 콘크리트 결함과 사용후핵연료 저장소에서 차수막(저장소 벽에 둘러진 방사능 오염수 차단막) 손상까지 발견되어, 원자력안전위원회에 의해 최종 영구정지 결정이 내려졌다. 월성 1호기는 최초 건설 당시 기술부족으로 다른 최신 원전들에 비해 기초적인 안전시설이 미비했던 것으로 드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