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30.1℃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27.0℃
  • 흐림대구 28.0℃
  • 구름조금울산 26.0℃
  • 맑음광주 26.8℃
  • 구름많음부산 25.6℃
  • 맑음고창 27.2℃
  • 맑음제주 29.0℃
  • 구름조금강화 25.9℃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조금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6.7℃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최창일 시인, "대한민국은 고민하는 중"

"지금 한국은 '개인의 자유'을 기초로 한 '개인의 시대' 전성기를 맞고 있어"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청천 하늘엔 별도 많고, 우리네 가슴에 수심도 많다."

아리랑의 한 대목이다. 이 아리랑의 연대는 몰라도 파란만장한 고민의 바다에 살았던 우리 어머니들의 비탄의 노래가 아니었든가 짐작만 해본다.

지금 한국의 하늘엔 잠시 잠깐 향기가 사라졌다. 사람과 사람의 정으로 탄생된 인간의 향기는 철저한 정파주의로 덮어져 있다. 사라진 향기의 원인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올리지 않아도 우리 모두는 알고 있다.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가 지닌 괴로움, 변화를 견디어야 하는 괴로움이 하늘을 가린 것이다. 그 원인의 근원을 올라가보면 메이지(明治) 시대에 탈아입구(脫亞入歐)라는 말이 있다. 아시아를 벗어나 서양을 모방 한다는 의미의 말이다.

이 말은 일본 작가 나쓰메 소세키가 문명이 발전 할수록 인간의 고독은 깊어지고 구원받기 어렵다했다. 나쓰메 소세키(夏目漱石)는 메이지 시대 ‘일본의 문호’라고 불러지기도 했다. 물론 일본인의 입에서 나온 말이니 다소 거슬려도 이해를 구한다.

지금 한국은 '우리'라는 것을 벗어나 '나'라는 개체가 급격하게 변화되어가고 있다. '개인의 자유'을 기초로 한 이른바 '개인의 시대'가 전성기를 맞고 있다.

이런 시대에서는 개별적으로 분리된 자아가 자기를 확립하거나 지키려고 한다. 그것이 ‘사회의 해체’를 초래하기도 하고 또한 ‘사회의 해체’의 위기가 자아의 비대화를 초래한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자국주의’를 외치고 한미 우호를 해칠 때, 그것은 정치 이단아의 헛소리쯤으로 자지러 들것으로 알았다. 하지만 그것은 헛소리도 아니었다. 세계는 불과 1,2년 사이 ‘우리‘라는 ’대형언론그룹‘에서 ’유튜브‘라는 개인의 매체로 분리 되어가고 있다.

수많은 유튜버들은 사람과 사람의 사이를 개별화 하고 있다. 집안 모두의 가족 전화가 개인 휴대폰으로 바뀌는 것과 다름없다. 세계전역 특파원까지 규모를 가진 매체는 그동안 ’자기가 쌓은 성’의 파멸을 모르고 군림, 월권, 비합리적 갑질을 했다. 그사이 틈을 타고 유튜버가 들어선 것이다. 물론 그 원인은 다른 분석일 수도 있다.

자아라는 것은 자존심이다. 에고이기도 하다. 자기를 주장 하고 싶고, 지키고 싶고, 부당하고 싶지 않다는 기분이 강하다. 그러나 타자 또한 비슷한 자아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그 역시 주장 하고 싶고, 지키고 싶고, 부정당하고 싶지 않다. 문제는 그렇게 생각하면 사회는 탈 해체가 되고 만다.

세상은 상호인정에 의해서 질서가 존중되고 앞으로 나아간다. 비대해지는 자아를 멈추게 하는 것이 지도자의 몫이고 정부의 역할로 알았다. 그러나 그것은 한갓 지난 사고에 불과하다.

정치는 개개인의 국민이 하는 시대다. 그것은 당위론적으로 어쩔 수 없는 방향이다. 그러한 것은 유튜브가 속도를 더 해주고 있다.

그렇다면 비대해진 자아를 멈추고 싶을 때 어떻게 해야 할까? 독일의 정신 병리학자이며 철학자인 칼 야스퍼스(Karl Jaspers,1883~1969)가 한말을 잠시 경청해본다. 야스퍼스는 막스베버(Max Weber, 1864~1920, 독일 사회학자)에게 사숙 했다. "'자기 성을'을 쌓는 자는 반드시 파멸 한다."
'
우리'를 벗어난 '개인'은 언젠가는 파멸이 되고 만다고 주장한다. 그 같은 사례는 도널드 트럼프의 정치, 자국보호정치 결과는 불과 4년 만에 파멸의 길을 가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는 대통령이 되면서 세계 환경연합회를 탈퇴하였다.

나아가서 보건기구도 떠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 코로나19를 대응하는 것도 자국주의다. 결과는 불행의 자초다. 만약 도널드 트럼프에게 미국의 정치를 연임하게 한다면 파멸의 속도는 가속, 자초하게 될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를 비롯한 정파주의, 일부언론은 자기의 성을 단단하게 만들고 벽을 높게 쌓으면 자기라는 것을 세울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다. 그것이 지킬 수 있는 수단으로 생각한다. 또는 강해질 수 있다고 본다. 그러나 그것은 오해다. 자기의 성만을 만들려고 하면 자기는 세워지지 않는다.

그 이유는 자아란 타자와의 관계 속에서만 성립되기 때문이다. 즉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만 ‘나’라는 것이 존재할 수 있다는 말이다. 민주공화국(民主共和國)이라는 말은 상호주의를 기본으로 한다.

'상호 인정'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는 것이 세상이다.

- 최창일 시인(‘시화무’ 저자)

i24@daum.net
배너
신성희 작가의 첫 시집 '하늘사다리' 출간…서정적 감성으로 엮어 꿈과 희망 일궈내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신성희 작가가 첫 번째 시집 '하늘사다리'를 펴냈다. 신성희 작가는 14년간 자연인으로 살아오면서 쓴 시 88편을 묶어 첫 시집 '하늘사다리'를 출간하게 됐다. 신성희 작가는 고향 순창에서 염소를 방목해 키우면서 독서를 하며 시를 쓰기도 했고 여러 야생화를 보면서 시적 감성을 키워 왔다. 신 작가는 오랜 독서에서 얻은 경험을 통해 다양한 어휘를 구사하며 시적 아름다움을 표현해냈다. 시집을 통해서는 여러 꽃내음과 풀내음, 별과 달, 바람과 이별, 죽음, 그리움 등의 색을 묘사했으며 시골에서 보냈던 경험을 토대로 자연 친화적인 순수함을 시어에 담았다. 신 작가는 "젊었을 때는 돈을 모으기 위해 무서운 줄 모르고 일을 했다"며 "유리 회사에서 근무할 때는 하루도 다치지 않는 날이 없었고 그 일이 끈기로 남아 자신을 지탱해주는 디딤돌이 됐다"고 말했다. 신 작가는 이어 "모든 꽃과 별에는 의미가 있듯이 인생에서 겪게 되는 희로애락을 넘어 순수한 진실로 다가가겠다"고 덧붙였다. 신 작가는 지나온 인생 여정에서 맛보았던 힘들고 고달픈 삶의 흔적을 첫 시집 '하늘사다리'에 쏟아부으면서 자연에서 우러나오는 청량감 있는 시어 묘사로 독자들에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기아자동차, 국가대표 패밀리카 '카니발' 출시 기념 이색 사회공헌 활동 나선다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기아자동차가 아동의 놀 권리 증진을 위한 이색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 기아차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패밀리카로 꼽히는 '카니발'의 4세대 모델 출시를 기념해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연계하여 '대한민국 아동 행복 프로젝트-놀이공감 키트'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지난 2일(일) 밝혔다. 기아차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든든한 아빠차, 함께 즐거움을 나누는 자동차'라는 카니발의 이미지에 걸맞게 아이들을 위한 나눔의 가치를 실현한다는 목표다. 구체적으로 기아차는 코로나19로 아이들의 놀이 공간이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강원도 및 전남 지역 아동 830명을 대상으로 찰흙놀이·보드게임·미니블록, 컬러링북·슬라임 등 ‘놀이 공감 키트’와 핑크퐁 아기상어 벨트·셀토스 조립 블록 등 도합 1억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하고 킥보드, 스케이트보드, 드론, 레고 블럭 등을 활용해 아이들이 가족, 친구들과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다양한 놀이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기아차는 도로교통공단 등과 함께 진행하는 ‘그린라이트 키즈’ 캠페인의 교통안전 키트를 전달해 교통안전에 대한 아이들의 관심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기아자동차는 ‘카니발’이 우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