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6.7℃
  • 흐림서울 24.2℃
  • 흐림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29.3℃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조금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7.4℃
  • 제주 22.5℃
  • 흐림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4.7℃
  • 흐림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친일 화가 작품 이순신 장군 표준영정 지정해제 착수...8월 중 철거

김영주 의원 “친일 화가가 그린 다른 정부 표준영정도 지정해제 돼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정부가 친일 화가가 그린 충무공 이순신 장군의 정부 표준영정 지정을 해제하고 철거한다.

25일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와 문화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문화재청은 지난 18일 문체부에 충무공 표준영정 지정해제 심의를 요청했다.

문체부는 문화재청의 심의 요청에 따라 7월 중 심의 기구인 문체부 영정.동상심의위원회를 열어 충무공 표준영정 지정을 해제한다. 또 문화재위원회 현상변경 절차를 거쳐 8월 중에 영정을 철거할 계획이다.

충남 아산 현충사 소재 충무공 표준영정은 지난 1973년 정부 표준영정 1호로 지정됐다.

지난 2009년 대통령 직속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위원회 조사와 민족문제연구소 발간 '친일 인명사전'에 친일 행적이 기록된 장우성 화가의 작품인 이 영정은 그동안 국회와 언론에서 여러 차례 문제가 제기돼 왔다.

그러나 문체부 영정.동상심의위원회는 2010년과 2017년 문화재청의 지정해제 신청을 반려한 바 있다.

김영주 의원은 지난 2019년 10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를 지적하고, 충무공 표준영정 지정해제와 영정.동상심의위원회 규정 등의 개선을 요구한 바 있다.

이에 문체부는 지난 1월 영정.동상심의위원회 규정에 지정해제 사유로 '사회통념 위반'을 신설하고 역사분야 전문가 5명을 심의위원으로 확대 위촉했다.

문체부는 충무공 영정 지정해제 이후 내년 1월 표준영정 재 제작 연구용역을 거쳐 2023년까지 새로운 충무공 표준영정 제작과 지정 절차를 마칠 예정이다.

김영주 의원은 "늦었지만 이제라도 친일 작가가 그린 충무공의 표준영정이 지정해제 절차를 밟게 된 것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이어 "충무공 표준영정 외에도 역시 친일화가가 그린 윤봉길(표준영정 16호, 충남 예산 충의사 소재), 정몽주(표준영정 23호, 한국은행), 강감찬(표준영정 5호, 낙성대), 김유신(표준영정 9호, 충북 진천 길상사), 정약용(표준영정 3호, 한국은행) 표준영정의 지정해제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국어교사 정호준 시인, 첫 감성 시집 ‘사랑했나요-Did you love me’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월간 시사문단을 등단한 정호준 시인이 첫 시집을 출간했다. 정호준 시인은 충남 태안 안면 고등학교 담임교사이고 국어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정호준 시인은 이번 시집 자서에서 “어머니는 시 읽기를 좋아하신다. 매일 30분씩 영혼이 맑아지는 체험을 하신다. 그런 어머니를 위해 시집을 만들었다”며 “김만중도 어머니께 드릴 선물로 구운몽을 썼는데, 저도 어머니께서 즐기실 시집을 지어드리고 싶었다. 이 시집에는 사랑, 그리움, 어머니가 주로 등장한다. 소소하고 짧은 시들이지만 읽고 깊이 느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출판사 대표 손근호 문학평론가는 이번 시집은 감성시집으로 독자에게 읽을 수 있는 느낌의 시집으로 시를 적는 이나 아마추어 작가들에게 혹은 사람에 사랑에 대한 짧은 단막극 같은 시편들로 이루어진 작품집이라고 평했다. 정호준 시인은 천상 시인이다. 약 20년 전부터 적어온 작품들은 우리나라 나태주 시인이나 윤보영 시인과 같은 감성을 가진 시인이다. 요즘 시들이 어렵게 비유가 많이 된 시집들이 많아 시들이 독자의 손에서 떠나게 된 이유가 그 하나의 이유이기도 하지만, 정호준 시인의 시집은 어렵지 않게 작가의 상상력이 돋보이는 감성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대검찰청 수사심의위, '이재용 부회장 수사 중단·불기소' 권고…검찰 판단 주목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 중단과 불기소를 검찰에 권고했다. 수사중단, 불기소 의견이 기소 의견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부회장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지난 9일 기각된바 있다.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는 26일 회의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고 이 부회장을 재판에 넘기지 말아야 한다"는 권고 의견을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했다. 회의에는 14명이 참석했고 양창수 위원장의 직무를 대행한 1명을 제외하고 13명이 심의에 참여했다. 13명의 위원 중 10명이 수사중단, 불기소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위원들은 이 부회장에 대한 계속 수사 여부, 이 부회장과 김종중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전략팀장, 삼성물산에 대한 기소 여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어디까지로 보고 판단할지에 대해 검찰과 삼성의 입장이 대립했다. 특히 주가조종과 분식회계 등 혐의를 두고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위원 중 상당수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입증하기가 쉽지 않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경기 침체 우려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