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1 (월)

  • 구름조금동두천 6.5℃
  • 맑음강릉 6.9℃
  • 구름많음서울 7.0℃
  • 흐림대전 8.3℃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많음울산 8.6℃
  • 구름많음광주 8.8℃
  • 맑음부산 9.7℃
  • 구름많음고창 8.1℃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6.2℃
  • 구름많음보은 6.5℃
  • 구름많음금산 6.0℃
  • 구름조금강진군 9.1℃
  • 구름많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스포츠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 기원 ‘슈퍼 콘서트’

방탄소년단, 모모랜드 등 1차에 이어 2차로 홍진영, 트와이스 등 10개팀 확정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4월 28일 광주세계수영대회 성공개최 기원을 위한 슈퍼 콘서트의 최종 출연진이 최종 확정됐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광주수영대회 성공기원을 위한 SBS 인기가요 슈퍼콘서트에 1차 출연진으로 방탄소년단, 모모랜드, 아이즈 원, 엔 플라잉, 네이처를 선정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은바 있다.

이후 2차 출연진으로 현재 일본 돔 투어중인 트와이스를 비롯해 예능프로그램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광주 출신의 홍진영, 그룹 더 보이스와 TXT, 체리 블렛이 합류해 최고의 K-POP 한류 슈퍼콘서트가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4월 28일 저녁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슈퍼콘서트는 국내 2만 명, 외국인 1만 명이 관람할 예정이며, 슈퍼콘서트를 계기로 외국인 관람객 대부분이 광주에서 숙박과 관광 등을 겸할 것으로 보여 관광효과와 수영대회 홍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2차 무료티켓은 1차와 같이 오는 11일 오후 5시 “11번가‘에서 같은 방법으로 오픈될 예정이며, 앞으로 4월 중순경 추가로 한번 더 무료 배부할 계획이다.

조직위는 슈퍼콘서트 개최에 대비해 안전·교통·숙박대책 등 종합계획을 수립해 시행하고, 특히, 암표방지를 위해 공연 당일 문자 티켓 소지자는 지정된 구역의 티켓 부스를 찾아가 신분증과 선정된 문자로 본인 확인 후 티켓을 배부 받게 된다.

이용섭 조직위원장은 “이번 슈퍼콘서트를 계기로 많은 국내외 관람객들이 찾을 것으로 예상돼 수영대회 홍보에 큰 효과를 보일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전국적인 붐 조성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직위가 주최하고 문화관광부, 광주광역시, 한국관광공사가 후원 하는 이번 슈퍼콘서트이외도 전국적인 붐 조성을 위해, 4월 24일 서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유니폼 패션쇼와 대회 메달을 공개하는 행사가 펼쳐지며 이후 6월까지 유명 연예인과 체육인 홍보대사를 추가로 위촉하는 등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chu7142@daum.net



포토리뷰


민주화·산업화의 대축제 '4.19혁명 세계4대 민주혁명 대행진'…19일 광화문광장서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유인학 4.19민주혁명공로자회 회장(전 국회의원)은 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독재정권의 불의에 맞선 4.19혁명을 기리는 '제59주년 4.19민주혁명 기념식'을 오는 19일 오후 2시부터 9시까지 서울시청광장에서 출정식 퍼레이드를 갖고 광화문광장으로 이동해 대국민 축제로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 회장은 "4.19혁명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효시오, 원동력이며 4,19세대는 최단 시일 내에 근대 산업화를 일으켜 경제대국을 이룩한 산업화 주역들"이라며 "4.19혁명 3개 단체(4.19민주혁명회, 4.19혁명희생자유족회, 4.19혁명공로자회)는 '4.19혁명 세계4대 민주혁명 대행진'과 '민주화·산업화 융합 대축제'를 개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유 회장은 이어 "이번 기념식은 4.19혁명정신을 선양하여 애국심을 고취시키고, 민주화 산업화 대융합으로 국민을 통합하여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에 기여하고, 나아가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국가들에게 민주화를 촉진시키는 기폭제가 되게 하여 국위를 선양하는 계기를 만들고자 한다"며 "4.19혁명 제59주년 행사에는 국회의장단, 국무총리, 국가보훈처장, 서울

정의당, 오세훈 '故 노회찬 죽음 언급' 극악 무도한 망언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정의당이 1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창원성산 보궐선거에 출마한 자유한국당 강기윤 후보 지원유세에서 故 노회찬 의원에 대해 '돈 받고 목숨을 끈은 분'이라는 발언과 관련,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극악 무도한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故 노회찬 의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망언으로 일베 등 극우세력들이 내뱉는 배설 수준의 인식공격과 판박"이라며 "특히 지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시 대표 경선에 나선 김진태 의원의 망언, 망발에 견주어도 전혀 뒤쳐지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합리적 보수라 불리던 오세훈 전 시장도 이제 망언이 일상화 된 자유한국당색에 푹 빠져 이성이 실종된 채 망언 대열에 합류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정 대변인은 "오세훈 전 시장은 변호사 출신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자명예훼손이 어떠한 범죄에 해당하는지 범죄의 무게를 본인이 잘 알고 있으리라 본다"며 "모르고 한 말이 아니니 말에 대한응분의 책임을 져야한다"고 경고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보수 표를 모으겠다며 고인에 대한 일말의 예의도 없이 명예 난도질에 혈안이 된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진보정치 1번지 창원성산의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