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22.1℃
  • 흐림서울 18.2℃
  • 구름많음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21.5℃
  • 구름조금울산 21.4℃
  • 구름많음광주 20.4℃
  • 부산 18.8℃
  • 구름많음고창 20.3℃
  • 흐림제주 21.5℃
  • 흐림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19.5℃
  • 맑음경주시 23.1℃
  • 흐림거제 19.2℃
기상청 제공

천안에서 난타 강사로 활동하는 모던 타악연주자 표선아, 필리핀 나눔공연

21년째 지켜지는 필리핀 청소년과의 약속 ‘K-Culture and Arts Performance BU-JI-HWA21’ 공연
현지 교육시설인 보이스타운에서 개최...천안 풍세주민자치프로그램 '난타' 제자들 참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전통예술의 대중화를 위해 ‘모던국악공연’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표방하며 21년째 필리핀 세부에서 자선공연을 해온 부지화예술단(대표 강현준)이 오는 4월 11일에도 'K-Culture and Arts Performance BU-JI-HWA21' 공연을 개최한다.

유럽 스타일의 세계적인 휴양지 세부에서 열리는 이번 공연은 현지 교육시설인 보이스타운(The Sisters of Mary School-Boys Town)에서 열리며, 정규교육을 받지 못하는 필리핀 청소년 5천 명을 무료로 초대한다.

제21회를 맞이한 이번 공연단 구성은 천안을 중심으로 난타 강사로 활동하는 표선아와 그녀가 강사로 있는 '풍세주민자치프로그램 난타 팀'이 주축이 된다.

공연은 전통국악공연인 경기민요, 태평무, 트로트, 영화음악 등을 배경으로 한 모던난타퍼포먼스 등의 퓨전 무대까지 청소년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레퍼토리로 구성된다.

강현준 부지화예술단 대표는 "한국의 전통 무용가로 2013년 작고하신 고 임이조 선생과 마닐라 걸스타운 수녀원을 방문했을 때 현지 수녀님과 학생들에게 필리핀 청소년들을 위해 매년 1회 이상은 무료로 한국의 전통문화 공연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했었다"라고 공연의 시작 계기를 전했다.

강 대표는 "그동안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와 한국의 대표적인 명인·명창·명무·부지화 단원들과 이제 막 국악을 시작한 어린이까지 공연 나눔을 실천하고자 다양한 전통 예술인들이 참여해 왔다"라며 "현장에서 격려와 지원을 해준 출연진과 즐거운 표정으로 공연을 관람하는 학생들 덕분에 부지화 나눔 공연이 어느덧 21회째를 맞이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이 의미 있는 자선공연을 이어갈 결심"이라는 소회를 밝혔다.

한편, 부지화예술단의 모던 타악연주자 표선아는 전통 타악과 현대 대중음악을 결합해 장르를 초월한 형식의 타악퍼포먼스를 추구하고 있다.

부지화예술단이 기획하고 제작해 지난 2월 필리핀 바기오 꽃축제에서 올린 공연에서도 표선아 난타 연주자와 그의 제자들로 구성된 난타 팀은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특히 표선아의 '표선아의 향(香)' 작품은 한국 전통 장단을 기반으로 작품에 한국인의 정서인 '한'과 '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담아내고, 퍼포먼스를 통한 정서적 문화교류의 다양성을 추구한다.

이번 세부 공연에서도 표 단장은 배경음악에 따라 녹아드는 유려하면서도 절제된 몸짓, 신명 나는 가락과 흥이 더해진 북장단과의 조화는 물 흐르듯 변하는 계절의 변화 만큼이나 자연스러움을 보여줘 외국인도 쉽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펼쳐질 예정이다.

i24@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2대 국회 전체 원내정당 소속 당선인들 초당적 첫 기자회견…'기후특위 상설화' 한목소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22대 국회의 모든 원내정당 소속 당선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후국회를 만들기 위한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다. 10일 오전, 22대 국회의원 당선인 10인(더불어민주당 이소영·박지혜, 국민의힘 김용태·김소희, 조국혁신당 서왕진, 개혁신당 천하람, 진보당 윤종오, 기본소득당 용혜인, 사회민주당 한창민, 새로운미래 김종민)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후특위 상설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22대 국회에 진입한 8개 원내정당 소속 당선인이 모두 참여한 합동 기자회견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선인들은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이 6년밖에 남지 않은 지금, 기후위기 대응만큼은 당을 넘어서 소통하고 협력하자는 의미"라고 합동 기자회견의 의미를 밝혔다. 당선인들은 "이 자리에 서 있는 당선인들은 소속된 정당은 다르지만, 새로운 국회의 가장 중요한 사명 중 하나가 기후위기 대응이라는 점에 공감하고 있다"며 "초당적 협력의 시작점으로, 거대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가 공약한바 있는 ‘국회 기후특위 상설화’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당선인들은 이어 "21대 국회 기후특위처럼 허울뿐인 위원회가 되지 않도록, 기후특위 상설화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