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4 (일)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함남식 시인, 두 번째 시집 '사랑은 아무나 하나' 출간

보편적이고 평범한 일상에서 자연스럽게 일반적인 깨달음을 이끌어내는 묘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1967년 서울에서 태어나 20대부터 시, 콩트 등을 발표 하였고 칼럼이나 논단 등을 꾸준히 연재해 오다 지난 2016년 <한비문학> 시 부문 신인상으로 등단해 꾸준한 작품 활동을 해 온 함남식 시인이 자연의 풍경에서 인간 마음을 건져 올려 인간의 서정에 대하여 들려준 첫 시집 <단지 사랑할 뿐>에 이어 최근 두 번째 시집 <사랑은 아무나 하나>를 도서출판 뿌리를 통해 출간했다.

이 시집 <사랑은 아무나 하나>는 표제(表題) 시 '사랑은 아무나 하나'를 비롯해 '너를 기다리며', '동백정원', '임종', '염선(艶羨)', '그리움의 다른 해석', '사랑의 미라 만드는 법' 등 총 72편의 시를 담아내고 있다.

함남식 시인은 이 시집에서 '시인의 말'를 통해 "직선이 가지런히 누운 노트를 보거나백지를 보면 자꾸 뭔가 적고 싶어 손이 간질거린다"라며 "깨알 같은 글자들이 노트를 채우는 뿌듯한 날도 귀퉁이에 덩그러니 몇 글자들이 웅크린 날도 있다"고 말했다.

함 시인은 이어 "언젠가 TV에서 눈 내리는 모습을 보았다. 그리고 혹시, 내가 잠든 사이 함박눈이라도 내리면 어쩌나 하는 걱정에 자주 창을 열어보던 날 백지에 채우지 못한 여백들이 눈밭처럼 보였다"라며 "눈밭을 헤매던 연필과 빗속을 무작정 돌아다니던 펜의 흔들림이 길이 되고 말이 된다"라고 말했다.

함 시인은 그러면서 "일상이 시(詩)가 되기도 하지만 그런 일상마저 허구로 쌓이는 날이면 끙끙 앓던 가슴이 글자들에 둘러싸여 흔들렸다"라며 "이제, 내 시어들이 짝을 맞춰 앉더니 겨우 시집 한 권으로 모였다"라고 덧붙였다.

아침 햇살에 화가 납니다
날이 너무 좋아서
당신이 즐거울까 당신만 좋을까

비 오는 날은 화가 납니다
빗소리 좋아하는 당신
우산 속에서 웃을까 당신이 웃을까

눈 내리면 창을 닫아도 화가 납니다
손바닥에서 물이 되는 눈雪 보며
당신이 행복할까 혼자 행복할까

단풍에도 무지개에도
늘 화가 나는 것은 그리움 입니다
당신을 그리워하는 마음입니다.

- '그리움의 다른 해석' 전문

<사랑은 아무나 하나>로 제2 시집을 펴낸 함남식 시인의 시편 중 하나를 본다.

날씨가 좋아서 화가 나는 작가의 마음이 와 닿는다 한 사람을 그리워하는 마음이 세상의 이치 속에 숨어있다. 사랑이 넘치는 세상에서 사랑 한번 못해본 사람이 많은 아이러니한 세상을 사는 현대인은 정신과 상담자가 많다.

청소년 정신상담센타에는 자신의 유년의 사랑결핍이 현실의 폭력으로 나타나는 청소년들이 많아진다고 한다. 모두 사랑 탓이다. 이러한 시대에 함남식 시인의 ‘사랑은 아무나 하나’는 유행가 가사 같은 문구를 옮겨와 시(詩)를 우리 가까이에 데려다 놓았다.

‘그리움의 다른 해석’을 보면 우리의 현실이 보인다.

어린시절 ‘사랑한다‘는 말을 아끼는 부모에게서 자란 우리들은 남녀가 서로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하지 못했다. 그러다 결국은 이별을 맞게 되는 경우, 화가 남는 것이다.

스스로의 잘못인 줄 알면서도 자신을 버린 것이라고 믿게 되는 것은 방어적 생각이다. 버림받기 싫은 것은 누구나 같지만 이별 이후의 당위성을 상대에게 맞추는 사고방식이 문제다.

이 작품에서도 ’화가 난다‘고 되어 있다. 너무 그리워 지친 마음이 오히려 화로 돌출 된 상태이다. 현재 이별을 마주보고 있는 연인, 특히 남자들에게 사랑을 이어가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 지 알려주는 것은 아닐까.

'시인의 글은 모두 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사랑하는 사람의 말은 모두 시가 되기도 한다. 이별을 겪은 뒤에야 명곡을 만들어 내는 작곡가들과 같다. 사랑과 이별 사이에서 우리는 후회를 하지만 계속 나아갈 수밖에 없는 삶이기에 힘들어 한다. 지금 마음이 힘든 사람들이 함남식 시인의 시를 읽고 잠시 여유를 가졌으면 좋겠다.‘ - 권오휘 시인(경북문인협회 회장)의 '추천의 말' 중에서

함남식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의 특징은 ’사랑‘을 노래하는 것 보다 이별 뒤에 오는 외로움을 어떻게 잘 다스리느냐에 있다고 하겠다.

<사랑은 아무나 하나> 풋사랑에서 짝사랑에 이르기까지 많은 종류의 사랑이 있어도 우리가 하는 사랑은 쉽지 않다. 아리스토텔레스는 ' 사랑은 인간의 행복‘을 위해 꼭 필요하다고 했다.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사랑이야 말로 인간의 숙제인 것이다. 함남식 시인의 이번 시집의 사랑에 관한 짧은 시들은 현실에 묻어둔 모두의 아련한 사랑을 불러내고 미소 짓게 할 것이다. - 강인순 시인(한국문인협회 이사)의 '추천의 말' 중에서

이것은 인생을 살아갈 때 사랑이 우리에게 얼마나 중요한 가정인지 알게 한다.

인간이 자연을 사랑하는 것은 그 속에 숨은 진리를 알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사랑에 목말라 하는 것은 사랑이 우리의 삶에 중요한 거름이 된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두 번째 시집 <사랑은 아무나 하나>를 펴낸 함남식 시인은 <한비문학>으로 등단하여 현재 국제PEN한국본부 회원. 한국현대시인협회 회원, 한국문인협회 서정문학연구위원, 한국한비문학회 경북지부 회장, 시인과사색 동인으로 활동 중이다.

i24@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외교부, 日 자위대 '대동아전쟁' 표현 논란에 "한일 간 필요한 소통 중"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외교부는 일본 육상자위대가 금기어인 침략전쟁을 미화하는 '대동아전쟁'이라는 용어를 공식 SNS 계정에 사용했다가 삭제한 것과 관련해 "한일 간에 필요한 소통이 수시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가 일본 측에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는가'에 대한 취지의 취재진의 질문에 "(대동아전쟁) 표현에 대해선 일본 정부가 공식 입장을 밝혔다"며 "일본 측 스스로 관련 표현을 삭제한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이같이 답했다. 이에 앞서 일본 육상자위대는 이달 5일 X(옛 트위터)에 "32연대 대원이 ‘대동아전쟁’ 최대 격전지 이오지마에서 개최된 일미 전몰자 합동 위령 추도식에 참가했다"고 썼다. 대동아전쟁은 이른바 '일본제국'이 서구 열강에 맞서 싸웠다는 뜻의 용어로, 식민 지배와 침략전쟁을 정당화하는 용어이다. 일본 패전 후 미 연합군최고사령부는 공문서에서 대동아전쟁이라는 표현을 금지했고, 지금도 일본에서는 사실상 금기어로 인식되고 있다. 논란이 확산하자 자위대는 사흘 만인 지난 8일 게시글을 삭제했다. 우리나라의 육군본부에 해당하는 자위대 육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