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3 (월)

  • 맑음동두천 16.0℃
  • 맑음강릉 19.8℃
  • 맑음서울 17.7℃
  • 맑음대전 17.6℃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3.8℃
  • 맑음광주 17.0℃
  • 맑음부산 16.0℃
  • 맑음고창 12.9℃
  • 맑음제주 16.9℃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3.1℃
  • 맑음금산 14.4℃
  • 맑음강진군 14.4℃
  • 맑음경주시 14.4℃
  • 맑음거제 12.9℃
기상청 제공

[해외 이슈 작가 문학작품 選] 베트남 쩐 마이 흐엉(Trần Mai Hường) 시인의 詩, '목마른 비(Mưa khát)' 外 1편

1970년 하노이에서 출생, 현재 호치민 시에 거주…2021년 베트남작가회 인상적인 여성작가상 수상

목마른 비(Mưa khát)
- 쩐 마이 흐엉(Trần Mai Hường) 시인


어린 시절을 어루만진다
꿈으로
소설로

소녀 시절을 어루만진다
서투름으로
처음으로

그랬다
흐르고
흐르고
흐르고…

바람은 사막에서 내 사랑의 길 잃게 했다
나는 스스로 자신을 가두고
갈증을 가라 앉혔다
비오는 밤…

Mưa khát
- Nhà thơ Trần Mai Hường


Nâng niu thời ngây thơ
bằng giấc mơ
tiểu thuyết

Nâng niu thời con gái
bằng vụng dại
đầu đời

Thế rồi
trôi
trôi
trôi…

Sóng đánh lạc tình em vào sa mạc
Em tự giam mình
Dìm cơn khát
Mưa đêm…

마이 흐엉 쩐(Mai Hường Trần)
- 쩐 마이 흐엉(Trần Mai Hường)


하늘 중간쯤 거처를 잡고
몰래 세상 사람을 만나고 싶다
복잡한 물건을 쇼핑하는 수많은 계절
힘겨운 마음의 불이 기다림의 길을 가로지른다

패배를 감추려 몸을 엎드린다
물음표가 느낌표를 조롱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수천 장의 경전 매일 읽어도
사랑은 줄을 서서 행운을 빌어야 한다

햇빛이 매혹적이면 바람은 취한다
하지만 시는 영원히 메마른 인연 속 고통 뿐
붉은 색 – 풀린 입술이 어여뻐
이 세상에서 다음 생을 약속한다…

Mai Hường Trần
- Nhà thơ Trần Mai Hường


Định cư ở lưng chừng trời
Thầm em ước gặp được người trần gian
Bao mùa sắm những đa đoan
Lửa tim tần tảo dọc ngang lối chờ

Sấp mình giấu những được thua
Sao chấm hỏi cứ cợt đùa chấm than
Kinh nhật tụng thuộc ngàn trang
Mà yêu nhớ vẫn xếp hàng cầu may

Nắng thì mê - gió thì say
Mà thơ thì mãi đoạ đày duyên phơi
Là hường - thương cánh môi lơi
Là trần xin nhé hẹn đời mốt mai…

베트남의 쩐 마이 흐엉(Trần Mai Hường) 시인은 1970년 하노이에서 출생, 현재 호치민 시에 거주하며 출판 편집자와 법률사무소에서 일을 하고 있다.

출간한 작품으로는 <목마른 파도>(시, 2009), <그것은 나>(시, 2010), <향기를 풍기는 파도>(시, 2012), <뒤집힌 밤>(시, 2014), (시, 2016), (2019), <꽃을 피운 슬픈 가지>(시, 2019), <비구름과 글씨>(시, 2020) 등이 있다.

2021년 베트남작가회 인상적인 여성작가상 등을 수상했다.

i24@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2대 국회 전체 원내정당 소속 당선인들 초당적 첫 기자회견…'기후특위 상설화' 한목소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22대 국회의 모든 원내정당 소속 당선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후국회를 만들기 위한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다. 10일 오전, 22대 국회의원 당선인 10인(더불어민주당 이소영·박지혜, 국민의힘 김용태·김소희, 조국혁신당 서왕진, 개혁신당 천하람, 진보당 윤종오, 기본소득당 용혜인, 사회민주당 한창민, 새로운미래 김종민)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후특위 상설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22대 국회에 진입한 8개 원내정당 소속 당선인이 모두 참여한 합동 기자회견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선인들은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이 6년밖에 남지 않은 지금, 기후위기 대응만큼은 당을 넘어서 소통하고 협력하자는 의미"라고 합동 기자회견의 의미를 밝혔다. 당선인들은 "이 자리에 서 있는 당선인들은 소속된 정당은 다르지만, 새로운 국회의 가장 중요한 사명 중 하나가 기후위기 대응이라는 점에 공감하고 있다"며 "초당적 협력의 시작점으로, 거대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가 공약한바 있는 ‘국회 기후특위 상설화’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당선인들은 이어 "21대 국회 기후특위처럼 허울뿐인 위원회가 되지 않도록, 기후특위 상설화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