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0 (화)

  • 흐림동두천 5.1℃
  • 흐림강릉 2.2℃
  • 서울 5.3℃
  • 대전 6.0℃
  • 대구 6.0℃
  • 울산 6.3℃
  • 광주 8.3℃
  • 흐림부산 8.1℃
  • 흐림고창 5.4℃
  • 흐림제주 13.7℃
  • 흐림강화 4.7℃
  • 흐림보은 5.7℃
  • 흐림금산 6.1℃
  • 흐림강진군 9.6℃
  • 흐림경주시 6.3℃
  • 흐림거제 8.9℃
기상청 제공

심산문학진흥회, 2023년 제9회 '문덕수문학상' 및 제42회 '시문학상' 수상자 선정 발표

'문덕수문학상'에 임보 시인, '시문학상'에 송영숙·김신영 시인
시상식은 오는 12월 4일(월) 오후 4시에 서울 중구 '문학의집·서울'에서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평생을 한국문학 발전에 공헌한 故 문덕수·김규화 두 시인이 출연하여 설립한 재단법인 심산(心汕)문학진흥회(이사장 문준동)는 27일, 문덕수 선생을 기리는 2023년 제9회 '문덕수문학상'에 <현대문학>으로 등단한 임보 시인과 제42회 '시문학상'에 월간 <시문학>으로 등단한 송영숙 시인과 <동서문학>으로 등단한 김신영 시인을 선정하였다고 밝혔다.

매년 '문덕수문학상' 수상자에게는 1천만 원의 상금을, '시문학상' 수상자에게는 순금 5돈의 기념매달을 수여한다.

이번 제9회 '문덕수문학상' 및 제42회 '시문학상'의 본심위원은 전년도 수상자 이기철 시인, 외부위촉 감태준·유자효·이숭원 시인과 김철교 운영위원장이 맡았다.

제9회 '문덕수문학상'에 선정된 임보(본명 姜洪基) 시인은 1940년 순천에서 태어나 전남 곡성에서 자랐다. 1962년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졸업하고, 1962년 <現代文學> 지를 통해 시단에 등단했다.

1988년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서 '한국 현대시 운율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 받았으며, 충북대학교 국문학과 교수 역임했다.

시집으로 <林步의 詩들(59-74)>, <山房動動>, <木馬日記>, <은수달 사냥>, <황소의 뿔>, <날아가는 은빛 연못>, <거울, 하늘소의 춤>, <구름 위의 다락 마을>, <운주천불>, <사슴의 머리에 뿔은 왜 달았는가>, <자연학교>, <장닭설법>, <가시연꽃>, <눈부신 귀향>, <아내의 전성시대>, <자운영꽃밭>, <검은등 뻐꾸기의 울음>, <광화문 비각 앞에서 사람 기다리기>, <山上問答>, <벽오동 심 은 까닭>, <사람이 없다>, <수수꽃다리> 등과 시선집 <지상의 하루>, <그런 사람을 어떻게 얻지?>가 있다.

시론서로 <현대시 운율 구조론>, <엄살의 시학>, <미지의 한 젊은 시인에게>, <시와 시인을 위하여>, <좋은 시 깊이 읽기> 등이 있다.

'상화시인상', '시와시학상', '윤동주문학상', '김현승문학상', '녹색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제42회 '시문학상' 공동 수상자 송영숙 시인은 1959년 대전 출생으로 1993년 <시문학>을 통해 문단에 데뷔했으며 시집 <할미꽃과 중절모>, <벙어리매미>, <선미야 어디 가니>, <하마터면 사랑할 뻔했다> 등을 펴냈으며 '호서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또 제42회 '시문학상' 공동 수상자 김신영 시인은 1963년 충북 중원에서 출생하여 중앙대학교 및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과정을 마쳤으며 홍익대학교 등 대학에 출강하고 있다.

1994년 계간 <동서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하여, 시집으로 <화려한 망사버섯의 정원>, <불혹의 묵시록>, <맨발의 99만보>, 시창작론집 <아직도 시를 배우지 못했느냐?>가 있으며 그 외에 대학교재(홍익대 대학국어작문)와 평론집 <현대시, 그 오래된 미래> 등이 있다.

한편, 2023년 시상식은 오는 12월 4일(월) 오후 4시에 서울 중구 ‘문학의집·서울’에서 개최되며, 식전행사로 오후 3시에 ‘문덕수의 시세계’에 대한 세미나가 김신영 박사의 발표로 진행된다.

윤효 시인의 사회로 시작되는 이번 시상식에서는 이근배 시인(대한민국예술원 회원)과 김용재 국제PEN한국본부 이사장의 축사, 김철교 문학상 운영위원장의 '문덕수문학상' 제정 취지 및 경과보고, 이승원 서울여자대학교 명예교수의 심사평, 함동선·손해일 시인(한국현대시인협회 평의원)의 '문덕수문학상' 및 '시문학상' 시상, 임보·송영숙·김신영 시인의 수상소감, 정유준 한국현대시인협회 사무총장의 故 문덕수 시인의 시 '영원한 꽃밭' 시낭송에 이어 안혜경 시인이 '문덕수문학상' 수상자 임보 시인의 시 '실로폰 소리', 남상광 시인이 '시문학상' 수상자 송영숙 시인의 시 '한물간 여자', 양정숙 시인이 '시문학상' 수상자 김신영 시인의 시 '별등을 달다'를 낭송한다.

심산문학진흥회는 우리 문학이 더욱 융성하기 위해선 시인, 작가, 평론가, 문학연구가들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는 심산(心汕) 문덕수 시인(한국예술원 회원)의 정신을 실천한다는 취지로 지난 2010년 설립됐다. 설립 이후 현재까지 한국시문학아카데미와 함께 세미나 개최, '새로운 시론집Ⅱ' 발간 등의 사업을 진행해 왔다.

i24@daum.net
배너
[아시안컵] 승부차기 스코어 4-2로 사우디 제압...3일 호주와 8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축구 국가대표팀이 사우디아라비아를 극적으로 꺾고 아시안컵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31일 카타르 알 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AFC 아시안컵 16강에서 승부차기 끝에 사우디아라비아를 꺾고 8강에 올랐다. 0-1로 끌려가던 한국은 후반 종료 직전 조규성의 득점으로 균형을 맞춘 후 연장전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승부차기 스코어 4-2로 사우디를 따돌렸다. 이로써 한국은 오는 3일 오전 12시 30분 카타르 알 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호주와 8강전을 치른다. 한국은 이날 사우디를 상대로 깜짝 '스리백' 카드를 꺼내들었다. 김영권, 김민재, 정승현이 중앙 수비를 맡았다. 대신 조별리그에서 줄곧 선발로 나섰던 조규성이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고, 손흥민이 그 자리를 대신했다. 사우디의 강한 압박 수비에 고전하던 한국은 전반 중반 손흥민의 슈팅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전반 26분 김태환이 후방에서 손흥민에게 한 번에 긴 패스를 투입했다. 이를 절묘한 트래핑으로 받아낸 손흥민이 상대 수비 한 명을 앞에 두고 오른발 슛을 시도했지만 이는 골키퍼 정면으로 향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나눔으로 희망을 잇는 사람들’…희망브리지, 특별한 나눔 '희망어스' 캠페인 추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재난 피해 이웃과 재난 위기 가정을 지원하는 신규 기부 캠페인인 '희망어스'를 전개한다고 5일 밝혔다. 희망어스는 나눔으로 '희망을 잇는 사람'을 상징하는 기부 캠페인으로 희망스토어, 희망패밀리, 희망컴퍼니로 구성되어 있다. ▲희망스토어는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들이 월 약정액 2만 원 이상 ▲희망패밀리는 각 가정에서 월 약정액 3만 원 이상 ▲희망컴퍼니는 소기업 등에서 월 약정액 20만 원 이상을 후원하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희망어스 캠페인을 통해 후원한 기부금은 연말정산 시 개인 및 사업자는 소득금액의 30% 범위 내, 법인은 10% 범위 내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희망어스 캠페인 사이트 (www.hopeus.kr) 에서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캠페인에 참여하면 나무명패, 후원증서 등 각종 키트도 받을 수 있다. 송필호 희망브리지 회장은 "우리 주변의 재난 피해 이웃을 돕는 희망어스 캠페인에 많은 관심과 동참을 부탁드린다"라며 "희망브리지는 기부자의 소중한 뜻이 잘 전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

정치

더보기
이재명 대표 "현행 준연동제 유지 결정"...통합형비례정당도 준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4월 총선 비례대표 제도를 현행인 준연동형으로 유지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위성정당 창당에 대응하기 위해 준연동제의 취지를 살리는 통합형비례정당을 준비하겠다고도 밝혔다. 이재명 대표는 5일 오전 광주를 방문해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이와 같이 선거제 개편 입장을 발표했다. 이 대표는 "준연동제는 불완전하지만 소중한 한걸음"이라며, "과거 회귀가 아닌, 준연동제 안에서 승리의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준연동제의 가장 큰 문제로 꼽히는 '위성정당'과 관련해서는, "정권심판과 역사의 전진에 동의하는 모든 세력과 함께 위성정당 반칙에 대응하면서 준연동제의 취지를 살리는 통합형비례정당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이 요구하는 병립형 비례를 채택하되, 권역별 비례에 이중등록을 허용하는 등의 방안을 추진했지만 여당이 소수정당 보호와 이중등록을 끝내 반대했다"며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유지하지만, 반칙이 가능하도록 불완전한 입법을 한 것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같이 칼을 들 수는 없지만 방패라도 들어야 하는 불가피함을 조금이나마 이해하여 주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