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3.5℃
  • 맑음서울 0.5℃
  • 맑음대전 1.9℃
  • 구름조금대구 4.5℃
  • 맑음울산 6.5℃
  • 구름조금광주 5.3℃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4.9℃
  • 흐림제주 10.2℃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0.3℃
  • 맑음금산 2.5℃
  • 구름조금강진군 6.3℃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7.0℃
기상청 제공

한국문인협회, '제58회 한국문학상', '제37회 윤동주문학상', '제40회 조연현문학상' 수상자 선정 발표

12월 1일 오후 대한민국예술인센터(로운C홀)에서 시상식 예정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이사장 이광복)는 17일 '제58회 한국문학상', '제37회 윤동주문학상', '제40회 조연현문학상' 수상자를 선정 발표했다.

이 문학상들은 한국문인협회가 창작활동에 전념하는 문인들의 문학적 업적을 포상하기 위해 제정한 상으로, 오는 12월 1일 오후 대한민국예술인센터(로운C홀)에서 시상할 예정이다.

■ '제58회 한국문학상'에는 ▲나태주 시인(너 하나만 보고 싶었다), ▲박찬선 시인(물의 집), ▲김정희 시조시인(복사꽃 그늘 아래), ▲이상문 소설가(붉은 눈동자), ▲조병무 문학평론가(문학의 미적 담론과 시학), ▲지연희 수필가(별의 노래)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나태주 시인은 1971년 <서울신문> 신춘문예 당선으로 등단. 저서로 첫 시집 <대숲 아래서> 이래 150여 권 문학저서를 발간했다. 43년간 초등교단 정년퇴임 후 현재 공주풀꽃문학관을 설립 운영하고 있다.

△박찬선 시인은 경북 상주 출생. 1976년 <현대시학>으로 등단. 저서로 시집 <상주>, <우리도 사람입니다>, <길은 발자국을 남기지 않는다>, <물의 집> 등이 있다. ‘흙의 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사)한국문인협회 경북지회장, (사)한국문인협회부 이사장 역임했다. 현재 '낙동강문학관' 관장을 맡고 있다.

△김정희 시조시인은 1975년 <시조문학> 천료로 등단. 저서로 시조집 <물 위에 뜬 판화>, <구름 운필> 등이 있으며, 수필집으로 <차 한잔의 명상> 등이 있다. 고산문학대상, 한국예술상 등을 수상했으며, 한국시조시인협회 부회장, (사)한국문인협회 진주 지부회장을 역임하고 현재 (사)한국시조문학관 관장을 맡고 있다.

△이상문 소설가는 1983년 <월간문학> 신인작품상 당선으로 등단했다. 저서로 창작집 <살아나는 팔>, <영웅의 나라>, <이런 젠장맞을 일이> 등이 있으며, 장편소설 <황색인>(전3권), <자유와의 계약>(전2권), <태극기가 바람에 휘날립니다> 등이 있다. 대한민국문학상, 윤동주문학상, 한국소설문학상, 노근리평화상(문학부문), 조연현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조병무 문학평론가는 <현대문학> 문학평론으로 등단. 저서로 시집 <꿈 사설>, <떠나가는 시간>, <숲과의 만남>, 시선집 <큰길 위의 사람들>, 문학평론집 <가설의 옹호>, <새로운 명제>, 수필집 <니그로오다 황금사슴>, <소통과 배려> 등이 있다. 현대문학상, 시문학상, 윤동주문학상 본상. 조연현문학상, PEN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한국현대시인협회 평의원, 한국문학평론가협회·(사)한국문인협회·국제PEN한국본부 고문, 문학의 집·서울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지연희 수필가는 <한국수필>(1982년), <월간문학> 신인상(수필 1983년), <시문학>(시 2003년) 신인문학상 당선. (사)한국문인협회 수필분과회장, (사)한국수필가협회 이사장을 역임했다. 현재 (사)한국여성문학인회 이사장, 계간 <문파> 발행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 '제37회 윤동주문학상'에는 ▲김선진 시인(몽환의 다리에서), 박종철 시인(사람 만나지 않는 날들), 유상용 시조시인(나는 나로)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김선진 시인은 월간 <시문학> 신인상으로 등단. 저서로 시집 <끈끈한 손잡이로 묶어주는 고리는>, <촛농의 두께만큼>, <숲이 만난 세상>, <몽환의 다리에서>가 있으며, 시선집 <마음은 손바닥이다>, 산문집 <소리치는 나무>가 있다. 한국현대시인상, 이화문학상을 수상했다.

△박종철 시인은 <월간문학>으로 등단(1987). 저서로 시집 <사람 만나지 않는 날들> 등이 있으며, 대한민국문학상(1992), 예술평론상(1995), 문학의해 국무총리 표창(1996)을 수상했다. (사)한국문인협회 사무국장을 역임(1993~2001)했다.

△유상용 시조시인은 서울 대신고교 졸업, 서라벌예대(문예창작과) 졸업. 1991년 <현대시조>로 등단했다.

■ '제40회 조연현문학상'에는 ▲안화수 시인(늙은 나무에 묻다), ▲임종본 시인(꽃이 지는 밤은 고요해라), ▲양계향 시조시인(비우는 연습), ▲최성배 소설가(계단 아래), ▲박영덕 수필가(말씀의 우물), ▲이명희 수필가(사랑은 남는 것), ▲이성자 아동문학가(두근두근 묵정밭)가 수상자로 선정됐다.

△안화수 시인은 1959년 경남 함안 출생. 1998년 <문학세계> 시 부문 신인상으로 등단했다. 저서로 시집 <까치밥>, <명품 악보>, <늙은 나무에 묻다>가 있다. 경남문학 우수작품집상, 경남 올해의 젊은작가상을 수상했다. 현재 마산문인협회 회장, 경상남도문인협회 부회장, (사)시사랑문회인협의회 영남지회 상임이사, 종합 문예지 <시애> 편집장, 마산공업고등학교 교사로 재직 중이다.

△임종본 시인은 충남 예산 출생. 2000년 월간 <문예사조> 시 부문 등단. 저서로 시집 <꽃이 지는 밤은 고요해라> 등이 있다. 한국현대시문학100주년기념작품상 등을 수상했다, 현재 (사)한국문인협회 제도개선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양계향 시조시인은 1990년 <시조문학>으로 등단. 저서로 시조집 <백비 앞에서>, 동시조집 <나팔꽃 시간표>이 있다. 제24회 <현대시조문학상>을 수상했으며, 한국여성시조문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최성배 소설가는 1986년 <동촌문학> 단편 <도시의 불빛>을 등단(유현종 추천)했다. 저서로 소설집 <물살>, <개밥>, <은밀한 대화>, <흔들리는 불빛들>, <나비의 뼈>, <찢어진 밤>이 있으며, 장편소설 <침묵의 노래>, <계단아래>, 산문집 <그 시간을 묻는 말>, <흩어진 생각들> 등이 있다. 문학저널 제3회 창작문학상, 제3회 한국문학백년상, 제40회 한국소설문학상을 수상했다.

△박영덕 수필가는 1992년 <월간문학>으로 등단. 저서로 수필집 <달개비꽃에는 상아가 있다>, <말씀의 우물> 등이 있다. 박용철문학상, 현대그룹문학상, 광주문학상, 광주예총문화예술대상, 대한문학상을 수상했다.

△이명희 수필가는 <한국수필>로 시와 소설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저서로 수필집 <행복한 오후>, <행복이 드는 길>이 있다. 국제PEN문학상, 한국수필문학상, 영랑문학상 소설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이성자 아동문학가는 <아동문학평론>과 동아일보 신춘문예 당선으로 등단했다. 저서로 작품집 <너도 알 거야>, <엉덩이에 뿔 났다>, <피었다 활짝 피었다>, <펭귄 날다!>, <기특한 생각>, <꽃길도 걷고 꼬부랑길도 걷고>, <두근두근 묵정밭> 등이 있다. 광주문학상, 방정환문학상, 한국아동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정 의원, "이중섭, 박수근, 김환기의 작품을 일상생활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2023년부터 국가보존가치가 큰 미술품, 문화재 등을 정부에게 세금으로 납부할 수 있게 된다. 2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파주시을)이 대표발의한 '상속세 및 증여세법' 개정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그동안 물납제도 도입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최근 2~3조원대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는 이건희 컬렉션이 국내에 드러나자 이를 국가가 소장하여 더 많은 국민이 접할 수 있게 예술품 물납제도 도입에 대한 요구가 더 강해졌다. 미술품 물납제도는 이미 여러 선진국에서 시행되고 있다. 프랑스는 상속과정에서 미술품의 분산 또는 국외 유출을 방지하기 위해 물납제도를 세계 최초로 도입했고, 단순 정부 예산으로는 구입하기 힘든 미술품을 확보한 대표적 사례가 국립 피카소 미술관이다. 그 결과 피카소 미술관에는 매년 약 60만 명에서 70만 명 이상의 관광객이 방문한다. 영국과 일본도 미술품 물납제도를 도입하여 자국민들에게 물납을 장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미술품 물납제가 고소득자의 감세를 유도하며 작품에 대한 정확한 감정 평가가 어렵다는 우려도 있다. 그러나 개정법에서는 물납 대상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