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5.3℃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2.9℃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3℃
  • 흐림광주 0.4℃
  • 맑음부산 0.5℃
  • 구름많음고창 0.1℃
  • 흐림제주 7.4℃
  • 맑음강화 -3.7℃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2.6℃
  • 구름많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부산 예술문화공간 '빈빈', 권대근 교수가 진행하는 제3회 북토크 콘서트 개최…권남희 수필가 초청

오는 11월 27일 토요일 오후 2시, 부산 수영구 수영로 예술문화공간 '빈빈'에서 진행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부산 예술문화공간 빈빈(대표 김종희)에서 문학과 음악의 환상적 콜라보로 전개되는 북토크 콘서트가 오는 27일 토요일 오후 2시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 수필분과 회장인 권남희 수필가를 초청하여 문학평론가 권대근 교수의 진행으로 열린다.

이번 문학행사는 한국의 대표적인 문인을 초청, 삶의 희열이 정박하는 수준 높은 작가의 정신세계와 문학세계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취지로 마련됐고, 공광규 시인을 시작으로 고두현 시인에 이어 권남희 수필가가 초대된다.

이번 문학행사를 주관하는 김종희 예술문화공간 빈빈 대표는 "이런 수준 높은 문학행사를 통해 신동남권 문화예술을 선도해 나가고 싶다"며 "다양한 장르의 초청 문인을 통해 부산·경남 시민들이 코로나로 지친 심신을 위로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오는 12월에는 수필가 서미숙 작가를 초청한다"고 밝혔다.

권대근 문학평론가는 "이번 북토크 콘서트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8, 9, 10월 연속 3개월의 공백을 깨고 여는 것인 만큼 한국 최고의 수필가를 모시고, 오는 27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를 '한국현대수필'을 읽는 시간으로 정해졌다"며 "북토크 콘서트의 재미를 더 하기 위해 전문연주단체 참스 단장인 김혜정 플루티스트 외 피아노 연주자와 바리톤도 함께한다"고 전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예측불가가 묘한 긴장감과 기대감을 일으키듯, 문학의 뿌리가 밤하늘 별똥별과 개구리 울음소리에 닿아 있다는 권남희 수필은 "개구리의 뜀박질을 닮아 경쾌하고 예측 불가하고 스피디하고 힘찰 뿐만 아니라 작가만의 독창적인 소재와 구성, 문체의 힘으로 자기 고백적인 수필을 창작문학으로 재탄생시키기 때문에 독자들은 흡사 소설을 읽는 재미에 빨려들게 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북토크 콘서트의 초청작가인 권남희 작가는 수필가, 수필쓰기 강사, 여행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월간문학>으로 등단(1987)하여 현재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 수필분과 회장, 덕성여자대학교 평생교육원, 한국문인협회 평생교육원, MBC아카데미, 롯데문화센터 등에서 수필을 강의하고 있다.

저서로는 <미시족>, <어머니의 남자>, <시간의 방 혼자 남다>, <그대 삶의 붉은 포도밭>, <육감 하이테크>, <목마른 도시>, <내 마음의 나무> 등 많은 수필집을 펴내었다.

진행자인 권대근 교수(대신대학원대학교 문학언어치료 전공)는 경남 남해 출신으로 평론집 <여성수필의 멋과 맛> 포함 수필집, 문학이론서, 번역서 등 17권의 저서를 펴낸 바 있고, 현재 국제PEN한국본부 부산지역위원회 회장, 한국문학세계화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요즘에는 한국문학을 영문으로 번역하는 작업에 몰두하고 있는 한국문학번역가이자 문학평론가이다.

신동남권 문화예술공간 빈빈의 김종희(수필가, 미학미술사학자) 대표는 국문학, 철학, 미술사학을 공부한 미학자로서, 농민신문 신춘문예로 문단에 나와 <나는 날마다 신화를 꿈꾼다>, <돌탑에 이끼가 살아있다>, <사랑도 기적처럼 올까> 등의 저서를 발간했다.

 한편, 북토크 콘서트 참여 신청은 전화 010-9668-8957번으로 문의하면 된다. 참석자에게는 맥주 또는 커피가 제공되며, 콘서트 도중 그 자리에서 간단한 맥주나 커피를 마실 수 있다고 한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