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맑음동두천 21.7℃
  • 맑음강릉 18.8℃
  • 구름많음서울 23.8℃
  • 구름조금대전 21.7℃
  • 맑음대구 20.2℃
  • 구름조금울산 19.3℃
  • 맑음광주 21.0℃
  • 맑음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22.1℃
  • 흐림제주 21.8℃
  • 맑음강화 19.1℃
  • 흐림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1.3℃
  • 구름조금경주시 18.7℃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이원욱 의원, 김경수 경남지사 30일 회동

이 의원은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대표로, 김 지사는 연구책임의원으로! 호흡맞춰
이원욱 "최고위원 되어 경남발전 크게 도울 것" 약속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한 이원욱 의원(경기 화성을)과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30일 회동했다.

이 의원과 김 경남지사는 사석에서 형님, 동생으로 칭하며 서로의 정치적 진로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눌 정도로 가까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20대 국회에서 국회신재생에너지포럼의 대표를, 김 지사는 당시 국회의원으로 연구책임의원을 맡은 바 있고 김 지사는 이 의원과 함께 활동하고자 포럼에 가입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특히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둘의 특별한 관심은 수소산업 성장, 그린뉴딜 등 현 정부 정책이 만들어지는데 괄목할만한 기여를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오후 5시 경남도청에서 이뤄진 회동에서, 두 사람은 경남 발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철도관련 교통문제, 교육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으며, 이원욱의원은 국회에서 지도부가 되어 더 크게 돕겠다고 약속했다.

이 의원은 김 지사에게 "어려움이 있어도 굴하지 말고 도민만 바라보며 뚝심을 이어가라"고 당부하였고, 김 지사는 이에 감사를 표하며 "경남도정이 대한민국의 모범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i24@daum.net
배너
한글세계화운동연합, 재외동포 청소년 대상…'제1회 세계한글쓰기대전 공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재외동포 청소년의 한글(한국어) 습득과 한글문학소질계발을 위한 '제1회 세계한글쓰기대전 공모'전이 열리고 있다. 한글세계화운동연합(오양심 이사장)과 일본본부(이훈우 본부장)가 지난 9월 7일부터 10월 9일까지 한 달간 공모하는 '제1회 세계한글글쓰기대전'은 재외동포(다문화 포함)청소년들의 한글(한국어)습득으로, 한글문학의 소질을 계발시키기 위해서 실시하는 것. 또 이를 통해 한글로 세계 문화강국 만들기는 물론 우리 국민의 재외동포(다문화)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모는 ▲운문부문은 시, 시조(자유) ▲산문부문은 생활문, 에세이, 논설문 등이다. ▲한글과 관련된 체험, 효도와 관련된 체험, 한글(한국어)바로쓰기, 한글사랑(제목은 주제와 관련하여 자유롭게 정함)이다. 운문은 자유이고, 산문은 200자 원고지 10매 내외 또는 A4 12p 2매 이내 분량이다. 대상은 재외동포(다문화 포함) 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한국의 다문화 가정도 응모 가능하다. 문단의 중진작가와 국어교사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부문별 대상(세종대왕상), 최우수상(훈민정음상), 우수상(우리글 한글상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덕흠, 특혜 수주 의혹 '전면 부인'…"박원순이 불법 지시했겠는가"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은 21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으로서 가족 명의의 건설회사를 통해 피감기관들로부터 거액의 공사를 특혜 수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여당발 이슈를 어떻게든 물타기 해보려는 정치공세라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어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당은 제가 국정감사에서 말 한마디 했다고 공사가 늘고, 관련 상임위에 배정돼 공사가 늘고, 간사로 선임됐다고 공사가 늘었다며 억측을 쏟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여당의 억측이 사실이라면 여당 스스로 대한민국 입찰시스템이 붕괴됐음을 자인하는 것이고, 국민에게 현 정부의 조직 전체를 불신해도 좋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과 같다"며 "공개경쟁 전자입찰제도에서 누군가에게 특혜를 줄 수 있거나 압력을 가하여 수주를 받을 수 있는 있다는 여당 측 주장이 가능하다면 현행 조달시스템은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검찰청에 직접 확인한 결과 제가 진정사건의 당사자이거나 고소·고발된 사건은 단 한 건도 없다는 사실을 직접 확인했다"며 "범죄 혐의가 있다면 문재인 정권의 검찰에서 야당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