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1.3℃
  • 구름많음서울 27.0℃
  • 흐림대전 24.5℃
  • 흐림대구 24.2℃
  • 흐림울산 25.0℃
  • 광주 23.1℃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7.1℃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3.1℃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3.8℃
  • 흐림거제 23.4℃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김태년 "집권당으로서 선택하고 결정하겠다"

"통합당에 기다릴 만큼 기다려"…단독 원구성 불사 천명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국회 보이콧 중인 미래통합당을 향해 "국가 비상상황에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집권당으로서 선택하고 결정하겠으며 그 결과에 책임지겠다"며 단독 원구성도 불사하겠다는 뜻을 내비췄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은 미래통합당에 양보할 만큼 양보했고 기다릴 만큼 기다렸다. 망부석도 아니고 더 이상 얼마나 더 기다려야 하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 위기와 안보 비상상황에서 국회에 등원하지 않는 미래통합당의 행동이 이해되지 않는다"며 "통합당이 왜 정치를 하는지, 정치의 목적이 보이지 않는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그러면서 "통합당은 당리당략을 위해 국민의 고통은 철저히 외면하고 있는데 정치의 가치는 공공의 이익을 목적으로 할 때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3차 추경은 전시에 준하는 비상상황에 맞서기 위한 특수 추경으로, 통과돼야 일시적 경영난으로 실직위기에 놓인 58명의 일자리를 지키고 180만원 수준의 월급을 받는 55만개 일자리가 새로 생겨난다"고 강조했다.

이어 "3차 추경이 통과돼야 유동성 위기에 처한 소상공인·자영업자·중소중견기업의 융자보증자금 40조 원을 긴급 지원할 수 있다"며 "파산한 뒤에 지원해봤자 사후약방문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는 정치는 존재할 이유가 없다"며 "3차 추경안의 6월 국회 통과는 우리 국민의 지상명령으로, 통합당에 오늘까지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고 국회 정상화에 협조해줄 것을 마지막으로 요청한다"고 힘줘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의 고통을 외면하고 국민을 지치게 하는 통합당의 시간끌기를 더는 인내할 수 없다"면서 "국회를 정상화하고 6월 국회에서 추경을 마무리하기 위해 필요한 절차에 돌입하겠다"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