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2.5℃
  • 흐림강릉 19.1℃
  • 흐림서울 22.5℃
  • 대전 21.3℃
  • 흐림대구 20.4℃
  • 울산 20.2℃
  • 광주 19.9℃
  • 부산 20.3℃
  • 흐림고창 20.3℃
  • 흐림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22.1℃
  • 흐림보은 19.8℃
  • 흐림금산 20.7℃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사회

국민연대146NGO 및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등 '10·26 의인들 40주기 공동 추모행사' 개최

'서대문형무소 역사관' 및 경기도 광주 '김재규 장군 묘역' 참배, 추모 및 헌화 분향

(서울·경기도 광주=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영수 국민연대146NGO 의장, 박종림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상임대표, 류연옥 참전유공자전국부인회 회장, 정운석 80년해직중대장전국동지회는 24일 서울 서대문구 현저동 101번지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사형장) 및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능행리 산21 故 김재규 장군(전 국가정보원장) 묘역에서 ‘10·26 의인들(김재규·박흥주·박선호·유성옥·이기주·김태원)의 ‘명예회복진상규명을 위한 국민행동’ 10·26 40주기 공동 추모 행사를 개최했다.

국민연대146NGO 등 단체는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현실을 감안하여 전국광역시도 대표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된 추모식에서 김재규 장군 외 5인의 1980년 5월 24일 사형집행일 40주년을 맞이하여 10·26 사건의 재평가를 위한 실천운동을 위한 전국지도자 6.3선언의 의미를 다지고, 전국지도자 준비위원회 결성에 따라 결기를 현장에 각인하고 고인들에게 결전의 충정의 각오를 보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서영수 국민연대146NGO 의장은 이날 오전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사형장) 및 경기도 광주 김재규 장군 묘역에서 개최된 추모식에서 "김재규 장군의 진정성, 과연 10·26의거의 참 뜻은 무엇일까"라고 반문하며 "추모식마다 항상 말씀드리는 것처럼 대한민국 헌법전문은 두 가지를 명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 의장은 "우리나라의 헌법정신이 3.1운동정신과 4.19혁명정신이라는 것, 그리고 대한민국의 국시(國是)는 '자유민주적 기본질서'라는 것"이라며 "김재규 장군은 유신독재에 항거하여 역시 자유민주주의를 회복하기 위해 10·26거사를 실행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서 의장은 이어 "40년 전인 오늘 오전 7시부터 10시까지 김 장군을 비롯하여 다섯 명에 대한 사형집행이 여기 이 자리 서울구치소 사형장에서 있었다(박흥주는 군인신분이어서 군법회의법상 단심으로 끝나 대법원판결이 확정되기 전인 1980. 3. 6. 총살형으로 집행됨)"며 "김재규 장군은 사형집행 당시 모든 의전절차를 고사하고 짧게 ‘나는 국민을 위해 할 일을 하고 간다. 나의 부하들은 아무런 죄가 없다’고 두 마디만을 말했으나 그 전 날 육군교도소에서 녹음기로 마지막 유언을 남겼다"고 말했다.

"나는 이 사건으로 1심에서 3심까지 재판을 받았지만, 또 한 차례 재판이 남아있다. 이것은 하늘이 하는 재판이다. 사람이 하는 재판은 오판이 있을 수 있지만, 하늘이 하는 재판은 오판이 있을 수 없다. 하늘의 심판인 역사의 4심에서는 나는 이미 승리자이다. 내가 목적했던 민주회복국민혁명은 성공했다. 자유민주주의가 이 나라에 회복되고, 보장된다는 사실은 누구도 의심할 수 없다."

서 의장은 "40년 전 김재규 장군은 법정에서 시종일관 10·26의거를 일컬어 '민주회복국민혁명'이라고 주장했다"며 "한국현대사에서 만약 박정희의 유신독재가 사라지지 않았다면 과연 오늘의 민주주의, 자유, 인권, 심지어 자유로운 선거가 언제쯤이나 가능했을까"라고 재차 반문했다.

서 의장은 그러면서 "그럼에도 아직도 10·26과 김재규 장군에 대한 재평가는 물론 10·26영령들에 대한 합당한 명예회복이 주어지지 않고 있음은 매우 유감이 아닐 수 없다"며 "김재규 장군의 말대로 10·26의 결행은 성공했습니다만 열망했던 혁명과업수행을 이루지 못했다"고 말했다.

서 의장은 "김재규 장군은 5·16이후 18년 동안 들어찬 쓰레기를 설거지 못한 것을 못내 아쉬워하면서 10·26 이후의 혼란을 염려하였다"며 "김재규 장군의 걱정대로 10·26사건 재판도중에 12·12쿠데타가 일어나 1980년 민주화의 봄을 맞지 못한 채 자유민주주의는 다시 동토에 묻혔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국민연대146NGO 등 단체는 이날 오후에는 김재규 장군이 안장되어 있는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능행리 산21 공원묘지를 찾아 헌화하고 분향하는 추모 행사를 이어갔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심상정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인수 거부 특혜만 노리겠다는 의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3일 "제주항공이 이제 와서 (이스타항공) 인수를 거부하겠다는 것은 특혜만 노리고 이스타항공을 버리겠다는 의도가 아니면 설명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91차 상무위원회에서 "지난 3월 2일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기로 본 계약까지 체결했던 제주항공이 차일피일 인수를 지연해오다가 7월 1일 '영업일 기준 10일 내에 3월 이후 채무 미해결 시 계약을 해지할 수 있다'는 취지의 최후통첩 공문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인수합병을 무산시키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게 되면 정부에서 1700억 원을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지난 5월 15일 이스타항공 인수에 대한 정부 지원의 일환으로 항공교통심의위원회는 25개 노선 운수권을 배분하며 11개 노선을 제주항공에 배정했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해외 거점에서 타국으로 승객 유치가 가능한 이원5자유 및 중간 5자유 운수권을 배분하는 등 상당한 헤택을 제공과 제주항공이 인수 거부를 통해 이스타항공이 파산하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