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17.8℃
  • 구름조금강릉 16.6℃
  • 구름조금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21.9℃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9.6℃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日 중견 '국민 배우' 오카에 쿠미코, 코로나19로 사망…시무라 켄 이은 비보에 '애도 물결'

3일 발열 증세 후 코로나19 양성 확진
유방암 투병 중 면역력 약해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일본의 중견 '국민 배우' 오카에 쿠미코(岡江久美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64세.

일본 공영방송 NHK를 비롯 '닛칸스포츠'와 '스포니치아넥스' 등 일본 언론들은 23일 오카에 쿠미코가 이날 오전 5시 20분께 도쿄의 한 병원에서 코로나19에 의한 폐렴으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일본의 '국민 코미디언' 시무라 켄(志村けん, 70)이 코로나19로 사망해 큰 충격을 안겼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시무라 켄은 지난달 2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인공 심폐술까지 동원해 치료를 받았지만 확진 판정 6일 만에 세상을 떠나 충격을 안긴 바 있다.

일본의 '국민 코미디언'이자 영화 감독, MC 등 다방면으로 활약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일본의 국민 코미디언 시무라 켄이 지난달 29일 코로나19로 사망한 데 이어 오카에 구미코도 코로나19로 사망해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고(故) 오카에 쿠미코는 지난 3일 발열 증상이 나타난 후 6일에는 증세가 악화돼 중환자실에 입원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고인은 지난해 유방암 초기 진단을 받아 수술했으며, 2월 중순까지도 방사선 치료를 받아 면역력이 많이 약해진 상태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카에 쿠미코는 남편인 배우 겸 MC 오오와다 바쿠(大和田獏, 69)와 결혼해 마찬가지로 배우인 딸 오오와다 미호(大和田美帆, 36)를 둔 일본 대표 배우 가족이다.

남편인 오오와다 바쿠와 장녀인 배우 오오와다 미호는 오카에 쿠미코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지금은 믿지 못할 만큼 억울하고 분해서 다른 것은 생각할 수 없는 상태"라며 "관계자 여러분, 팬 여러분, 친구분들, 오랜 인연에 감사드립니다. 또한, 최선을 다해 치료해주신 의료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여러분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매우 무섭습니다. 부디 몸조심해 주십시오"라고 강조했다.

오카에 쿠미코의 확진 이후 오오와다 바쿠와 오오와다 미호는 외출을 자제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코로나19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카에 쿠미코의 소속사 스태프업 측은 "세부적인 장례 절차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며 “추후 작별 모임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975년 TBS 드라마 '오미츠'로 데뷔한 오카에 쿠미코는 드라마 '와일드 마마', '럭키 세븐', '집을 파는 여자의 역습', '신데렐라 데이트', '사랑해도 비밀은 있다' 등에 출연하며 국민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또한 다수의 엄마 역할을 맡아 일본의 '국민 엄마'라는 수식어가 있을 정도로 대중의 큰 사랑을 받았다.

오카에 쿠미코는 또 버라이어티 예능 프로그램인 NHK '연상게임'에도 출연했다. 1996년부터 2014년까지 17년 동안 TBS '하나마루 마켓'을 진행해 왔다.

'하울의 움직이는 성' 등으로 유명한 스튜디오 지브리 제작 애니메이션인 '고양이의 보은'(2002)에서 주인공의 어머니 '요시오카 나오코' 역으로 목소리 연기를 펼치기도 했다.

한편, 연이은 안타까운 비보에 일본 팬들과 동료들은 물론 한국의 펜들의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NHK 집계에 따르면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3일 0시 기준으로 1만2706명까지 늘어났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1대 국회 정시 개원…통합당 단체 퇴장 '정국 냉각'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5일 열린 개원국회가 미래통합당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합의없이 개의됐다면서 퇴장, 정국이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16년만에 '정시 개원' 한 국회는 이날 오전 제37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었지만 미래통합당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 진행 발언이후 여야 교섭단체간 합의가 없이 개의된 점을 항의하며 집단 퇴장했다. 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이후 5선 의원인 김진표 임시의장은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는 민주당에서 단독 추대된 6선의 박병석 의원이 선출됐다. 박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재석의원 193명중 191표 찬성표를 받았다. 박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아쉬움속에 출발한 21대 국회지만 우리 국회를 마칠 때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가자"면서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말했다. 여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재석의원 188명 가운데 185표를 획득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으로 당선,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야당 몫 국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