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17.2℃
  • 구름조금강릉 16.3℃
  • 구름조금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21.4℃
  • 흐림대구 19.3℃
  • 흐림울산 18.3℃
  • 구름많음광주 21.8℃
  • 흐림부산 18.2℃
  • 흐림고창 19.7℃
  • 흐림제주 19.4℃
  • 구름조금강화 15.8℃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20.4℃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19.0℃
  • 흐림거제 18.5℃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김상희·이수진·허영 "총선 전국의 나경원, 제2의 김진태·차명진 심판하는 선거"

"정치개혁 국회개혁으로 새로운 정치를 열겠다"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상희(경기 부천시병)·이수진(서울 동작을)·허영(강원 춘천철원화천양구갑)후보는 9일 "이번 총선은 전국의 나경원, 제2의 김진태·차명진을 심판하는 선거로, 국민이 주권자의 이름으로 준엄한 심판을 내려달라"고 밝혔다.

김상희·이수진 후보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20대 국회는 식물국회, 동물국회, 폭력국회, 막말정치 등 더 이상 표현할 방법이 없을 정도로 엉망진창인 최악의 국회였다. 국민은 실망했고, 정치는 혐오의 대상이 됐다"며 이같이 호소했다.

이들은 "말로만 하는 보여주기식 정치, 무조건 반대만 하는 정치, 국민을 인칠로 잡은 매정한 정치, 이제는 바꿔야 한다"면서 "총체적 난국의 20대 국회가 보여준 구태정치는 반드시 청산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극단적 대결과 소모적 분열의 낡은 정치시대를 마감하고 대화와 타협 정책과 비전으로 경쟁하는 새로운 정치시대를 열어가야 한다"며 "이를 위해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심판받아야 할 후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민보다 자기세력 밥그릇 챙기기가 먼저인 정치, 버젓이 국회법이 있는데도 정당한 국회의 의사결정 과정을 폭력으로 막으려 했던 동물국회의 책임자 나경원 후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불매운동 국민을 우민이라 칭한 것도 모자라 선거방송토론에서 세월호 희생자 유족들을 향해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막말을 거듭한 차명진 후보, 입만 열면 혐오와 모욕, 광주 민주화운동 정신을 폄훼하고 국민의 항거를 폭도로 취급하는 김진태 후보"라고 힐난했다.

이들은 "정치는 국민의 삶을 바꾸는 위대한 과정으로, 국회는 국민의 삶을 구하는 마지막 보루"라며 "10일 금요일과 11일 토요일, 양일간 사전투표가 시작된다. 사전투표를 통해 한 발 먼저 심판해 달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개혁 국회개혁으로 새로운 정치를 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이수진 후보와 김상희 후보만 참석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1대 국회 정시 개원…통합당 단체 퇴장 '정국 냉각'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5일 열린 개원국회가 미래통합당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합의없이 개의됐다면서 퇴장, 정국이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16년만에 '정시 개원' 한 국회는 이날 오전 제37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었지만 미래통합당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 진행 발언이후 여야 교섭단체간 합의가 없이 개의된 점을 항의하며 집단 퇴장했다. 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이후 5선 의원인 김진표 임시의장은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는 민주당에서 단독 추대된 6선의 박병석 의원이 선출됐다. 박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재석의원 193명중 191표 찬성표를 받았다. 박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아쉬움속에 출발한 21대 국회지만 우리 국회를 마칠 때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가자"면서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말했다. 여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재석의원 188명 가운데 185표를 획득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으로 당선,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야당 몫 국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