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18 (수)

  • 구름조금동두천 1.4℃
  • 맑음강릉 8.2℃
  • 맑음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4.4℃
  • 맑음대구 8.6℃
  • 맑음울산 10.3℃
  • 구름조금광주 8.1℃
  • 맑음부산 10.8℃
  • 구름많음고창 5.5℃
  • 구름많음제주 12.5℃
  • 맑음강화 5.4℃
  • 맑음보은 -0.1℃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5.8℃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8.8℃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이인영 "미래통합당 제1당 되는 것 국민들이 막아달라"

"급조한 미래한국당 '가짜정당'…황교안 '나쁜 선동정치'"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4.15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이 제1당이 되는 것을 막아달라고 국민들에게 호소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지금 우리 민주주의는 중대한 위기를 맞고 있으며 미래통합당의 역주행의 정치를 멈출 수 있는 분들은 오직 국민들 밖에 없다"며 "민주주의의 주인이고 역사의 주인인 국민들이 직접 나서달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유한국당이 급조한 미래한국당은 독자적인 당원도, 독립적인 정강과 정책도, 자립적인 사무실도 없다"며 "종이정당이고, 창고정당이며, 위장정당이고 한 마디로 가짜정당"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정치기획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정당정치의 근간을 뒤흔드는 '참 나쁜 정치'이며 한국 정치사에 두고두고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며칠전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방송 인터뷰에서 가짜정당 미래한국당이 총선에서 20석 이상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며 "참 나쁜 정치선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불행히도 이제 이 말은 빈말이 아니다"며 "꼼수로 민심을 전복해서라도 무저건 국회 제1당이 되고자 미래통합당은 민주주의도, 정당정치도, 국민의 눈초리도, 체면도, 염치도 모두 버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민심을 있는 그대로 국회 의석에 반영해야 한다는 민주주의의 대의에 따라 15석에 이르는 비례대표 의석을 포기했다"면서 "그러나 미래통합당의 가짜정당 창당이 움직일 수 없는 현실이 되면서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듯 민주주의를 위한 민주당의 희생과 결단은 왜곡될 위기에 처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심과 정반대로 미래통합당이 국회 제1당이 된다면 21대 국회는 개원 첫 날부터 극단적 대결과 혼란만이 난무하게 될 것"이라며 "지난해 12월 16일 아스팔트 극우세력에 의해 국회의사당이 난폭하게 유린됐을 때 황교안 대표가 '우리가 승리했다"고 외치던 장면은 일상이 되고 말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이번이 마지막 기회라는 절박함으로 선거에 임하고자 한다"며 "민주당에게 마지막으로 국민의 이름으로 개혁을 완수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실 달라"고 부탁했다.

또한 "앞으로도 이익에 눈이 멀어 가치를 배반하거나 국민에게 등 돌리지 않겠다"며 "그동안 만족스럽지 않았겠지만 우리의 가치를 지키면서도 국민의 요구에 맞게 변하겠다. 지금의 따가운 질책을 교훈삼아 국민의 눈높이에서 공감하고 삶의 변화가 느껴지는 정치를 만들어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국민 여러분이 정치 백신이 돼 미래통합당의 정치파괴를 막아 달고 미래를 결정해 달라"며 "국민 여러분의 단호한 선택을 요청한다"고 힘줘 말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한국문학세상, 백남렬 前신풍초 교장 두 번째 시집 ‘홍시의 꿈’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한국문학세상은 시인이자 아동문학가인 백남열 시인이 두 번째 시집 '홍시의 꿈'을 출간했다고 밝혔다. '홍시의 꿈'은 수많은 감꽃이 무럭무럭 자라 홍시가 되어 이웃에 달콤함을 선물하고 싶다는 꿈을 담아냈다. 백남렬 작가는 어린시절 감나무 밑에서 뛰어놀면서 나중에 선생님이 되어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키워주고 싶다는 소망으로 열심히 공부했다. 이후 백 작가는 모교에서 초등학교 교사로, 경기도에서 교감을 거쳐 교장으로 근무하며 선생님의 꿈을 이뤘다. 또한 그는 선생님에서 시인과 아동문학가로 이미지 변신해 자라는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의 옷을 입혀주는 역할을 하기도 했다. 백 작가는 "김포신풍초교 교장을 끝으로 공직에서 퇴직한 이후 독자들에게 순수문학의 정서를 오롯이 담아 꿈과 희망의 날개를 달아주고 싶어 '홍시의 꿈'을 출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에 출간된 '홍시의 꿈'은 선생님의 시선에서 본 아이들이 느껴온 동심을 어른이 되어도 가슴속에 스며들도록 서정적 감성을 고스란히 담았다. 작가는 김포 유현초등학교 초창기 교감으로 재직하던 시절 교가 공모에 당선된 바 있으며 김포 신풍초등학교 초대교장 시절에도 교가를 직접 작사했다. 지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