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3 (수)

  • 맑음동두천 17.7℃
  • 맑음강릉 22.7℃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19.2℃
  • 맑음대구 22.7℃
  • 맑음울산 22.2℃
  • 맑음광주 19.6℃
  • 맑음부산 20.0℃
  • 맑음고창 18.8℃
  • 맑음제주 17.8℃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8.8℃
  • 맑음금산 18.3℃
  • 맑음강진군 19.2℃
  • 맑음경주시 22.4℃
  • 맑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LG화학, 제4회 대학생 광고공모전 개최

영상 콘텐츠에 관심 있는 대학생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 20일까지 공모전 홈페이지 통해 접수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 LG화학이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위해 대학생들의 참신한 아이디어 발굴에 나선다.

LG화학은 대학생들과 보다 친숙하게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대학생들의 상상력 넘치는 아이디어를 발굴하기 위해 ‘제4회 대학생 광고공모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의 주제는 ‘최종 소비자 대상 LG화학 제품에 대한 홍보영상’으로 참가자들은 CF, 언박싱(, 웹드라마, 패러디, 홈쇼핑 영상 등 다양한 형식의 영상을 제작해 응모할 수 있다.

영상 콘텐츠에 관심 있는 대학생(휴학생 포함)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며 개인 또는 4명 이하의 팀으로 구성해 응모할 수 있다.

응모기간은 오는 20일까지로 공모전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출품작에 대해서는 LG화학 내부 전문가 및 외부 전문가가 모여 본선, 결선 심사를 진행하며 최종 수상작은 11월 8일 발표한다.

대상 1개팀에는 상금 500만원과 HS애드 인턴십 기회(2명)를 제공하며 최우수상 2개팀에는 상금 각 200만원, 우수상 2개팀에는 상금 각 100만원, 인기상 6개팀에는 상금 각 50만원이 주어진다. 시상식은 11월 중순경 개최될 예정이다.

성두환 LG화학 홍보담당 상무는 “참신한 아이디어를 가진 대학생들의 톡톡 튀고 재기 발랄한 작품과 아이디어를 기대한다”며 “젊은 세대와의 교감을 늘리고 친숙한 기업 이미지를 강화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6년 시작된 LG화학 대학생 광고공모전은 국내 화학업계의 대표적인 대학생 대상 공모전으로, 지난해 600여명의 학생이 참가해 250여편의 작품을 출품하는 등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광화문촛불연대 등 시민사회단체, 윤석열 검찰총장 사퇴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광화문촛불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11일 "윤석열 검찰의 정치공작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면서 사퇴를 촉구했다. 광화문촛불연대, 윤석열사퇴를 위한 범국민응징본부, 민생경제연구소, 민주진보유튜버연대,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회원들은 이날 오후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정치공작 비리의혹 윤석열 사퇴 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법 질서 수호흘 위해 사용해야 할 검찰권을 자기 입맛대로 사용하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며 국민의 뜻을 거스르고 적폐세력의 판세뒤집기에 앞장서는 윤석열 총장은 검찰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총선을 앞두고 윤석열 총장과 정치검찰은 보수적폐들을 기사회생 시키고 정부와 여당을 끌어내리기 위해 온갖 권모술수를 다 써왔다"며 "조국 전 장관에 대한 먼지털이식 수사를 강도 높게 진행하며 정부를 압박한 것과는 달리 보수적폐와 자신에 대해서는 관대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윤석열 총장과 정치검찰의 불법적인 권력 남용이 21대 국회에서 검찰개혁을 비롯한 촛불개혁안건을 막기 위한 일환이라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공공연한 사실"이라면서 "21대 총선에서 적폐청산과 촛불개혁완성,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뜨

정치

더보기
민주당-시민당 합당 절차 마무리…177석 슈퍼여당 탄생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합당으로 177석(지역구 163석, 비례대표 14석)의 슈퍼여당이 탄생했다. 민주당과 시민당은 13일 오후 국회에서 양당의 당대표, 원내대표, 최고위원 및 주요 당직자가 참석한 가운데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합당 절차를 마무리했다. 이해찬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오늘 합당하면 민주당은 177석의 단일 정당이자 단일 교섭단체로 거듭나게 된다"며 "민주당 의원들과 지도부, 당직자들은 당세만큼 커진 책임을 잊어선 결코 안 되겠다"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21대 국회를 ‘일하는 국회’, ‘성과를 거두는 국회’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언제나 겸손하게 국민을 섬기는 자세로 동시에 공적 책임을 맡은 공인의 자세와 국가의 미래를 책임지는 비상한 각오로 합당과 국회 개원에 임해 달라"고 말했다. 제윤경 시민당 대변인은 합동회의 후 브리핑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이 더불어시민당을 흡수하는 흡수합당 방식으로 이뤄지면서, 당명은 더불어민주당(Democratic Party), 약칭은 민주당과 더민주를 병기해 사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합당 후 지도부는 합당 전 더불어민주당의 이해찬 당대표 등 지도부로 구성키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