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8 (목)

  • 흐림동두천 14.3℃
  • 흐림강릉 11.3℃
  • 서울 14.0℃
  • 대전 15.2℃
  • 대구 17.1℃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3.9℃
  • 부산 17.9℃
  • 흐림고창 14.4℃
  • 흐림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12.6℃
  • 흐림보은 14.7℃
  • 흐림금산 15.7℃
  • 흐림강진군 14.6℃
  • 구름많음경주시 17.5℃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기고]미숫가루와 맷돌 이야기

맷돌은 영어로 a millstone 이란 것을 몰랐다


캄보디사진034_1[2].jpg


(서울=미래일보) 정정환 기자 = 미숫가루란 우리말로 표현한다면 “찹쌀, 멥쌀, 보리쌀 따위를 쪄서 말린 다음 다시 볶아서 맷돌로 만든 가루를 간식으로 사용한다. 필자가 어린 시절 만해도 피난 가면서 싸가지고 가면서 먹었던 음식의 일종인데 어쩌면 그렇게 구수하고도 맛있게 느껴졌는지 알 수 없다.

 

어린 시절에 맛을 알아 나이가 들어 결혼해서도 아내를 귀찮게 하여 찹쌀과 밀을 섞어서 만든 미숫가루를 간혹 간식으로 먹어왔다. 지금 젊은이들은 미숫가루가 뭔지 잘 모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며 진미를 모를 것이다. 1970년대 미국을 처음 갔을 때 생긴 일이다,

 

우리나라 사람이 미국을 구경할 수 있다는 것은 그 당시만 해도 ‘가뭄에 콩 나듯’할 정도로 그리 흔치 않은 시절이었다. 1970년대 A 항공사에 보잉(Boeing)707항공기가 처음 도입된 시절 항공사에 입사했기 때문에. 자격시험에 통과돼 미국을 여행할 수 있게 되었다.

 

미국을 내 평생 처음으로 가게 됐으니 온 식구들까지 기뻐했으며 주위 동료들도 부러워한 기색이었으며, 아직 미국으로 향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비행기에 올라 타 있는 것처럼 내 맘은 저 높은 하늘의 구름 위에 둥둥 떠 있는 기분처럼 느껴졌다.

 

자식이 미국에 간다고 하니 부모님들께서 기뻐하시면서 미국에 가면 한국음식을 못 먹을 것이라면서 귀한 찹쌀고추장을 비롯하여 해산물인 완도 멸치와 김을 사서 일부러 가져 오셨다. 또한 장모님께서는 양복을 맞춰 입고 가라고 돈까지 송금해 주셨다.

 

고추장 멸치 김은 미국에 가면 최고의 대표적인 한국식품이다. 김치도 먹고 싶지만 미국인 옆 사람들에게 냄새를 풍기면 실레가 된 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김치는 가져가지 않았다 단 내가 좋아 하는 미숫가루를 아내에게 부탁해 만들어 플라스틱 통속에 조금 담아 갔다.

 

김포국제공항에서 출국 수속을 마치고 보잉 707에 올라 항공기가 출발하여 미국 하와이에 1차로 도착하여 입국검사를 마쳐야 환승하여 로스앤젤레스로 가게 돼 있다. 지금은 LA까지 직행이지만 그 때는 반드시 하와이를 경유하도록 돼 있었고 통관절차도 까다로웠다.

 

짐을 챙겨 세관검사대를 통과 하는데 세관원복장을 한 남자 한 사람이 눈을 이상한 눈초리로 나를 바라보면서 짐(가방)을 열어 보라고 했다. 나는 놀랐다 왜냐하면 책속에 10불짜리 달러 몇 장을 용돈하려고 넣어 둔 것이 검사대 카메라에 잡혀 내 눈에도 띄었기 때문이다.

 

아이 구 ! 뭐가 잘 못 돼, 여기서 잡혀 난 미국도 못가고 다시 한국으로 되돌아가는 것 아닌가하고 가슴이 뛰기 시작했다. 근데 책속에 얼마 안 되는 달러가 문제가 된 것이 아니라 음식물 때문이었다. 김이나 고추장 멸치는 통과 됐지만 미숫가루가 문제가 생겼다.

 

세관원은 이것이 무엇이냐? 고 수상하다는 눈 추리로 바라보면서 내게 물었다 .나는 간단하게 식품이라고 했다 그러나 그는 믿지 못하고 고개를 설래 흔들면서 아니다(노우)고 했다. 그는 디시 필자에게 물었다 “이것이 무엇이냐? ”영어로 미숫가루‘를 뭐라고 대답해야 할지 몰랐다.

 

김이나 고추장 멸치는 영어로 알고 있었기에 이름을 대면서 이것과 같은 음식이라고 대답 했더니 이번에도 노! 라면서 고개를 흔들었다. 그렇다면 그의 생각 같아선 일반 음식과 달르게 가루가 되다 보니 무슨 독 가루나 마약 가루로 오인 했는지도 모른다. 그때 마침 가방 속에 한영사전이 들어 있다는 생각이 번득 떠올랐다

 

이 책을 꺼내보여 주면서 이런 음식이라고 했더니 그 때야 비로소 고개를 끄덕이더니 껄껄대면서 박장대소를 하더니 그 후에 통과 시켰던 기억이 난다, 옛날 어렸을 때 할머님께서 미숫가루 만드는 것을 보았는데 손으로 맷돌로 정성스럽게 가는 모습이 떠올랐다.

 

그러나 영어로 설명하려는데, 맷돌이라는 말이 얼른 생각나지 않았다. 맷돌은 영어로 a millstone 또는 a hand mill이라는 답만 생각했어도 고전은 면했을 것이다. 그 때의 미숫가루 사건만 생각하면 지금도 웃음이 절로 나온다. 요즘 와서 영어 공부를 한 지가 너무나 오래 되다 보니 말이 막혀서 잘 안 나올 때가 있다, 그래서 앞으로 복습 삼아서 복지관에 가서 여가선용 삼아 '원어민 영어'과정의 프로그램에 참여하려고 한다.

 

요즘 와서 평생교육의 중요성을 새삼 느끼게 된다. 주위에 나이든 어르신들 보면 대부분 이제 공부해서 무슨 소용이 있느냐? 비웃는 사람들도 많이 볼 수 있다. 그러나 그런 말에 개의치 말고 시간이 되면 나이에 상관없이 자기계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싶다.

 


김종록 작가, 진안 마이산 소재 창작소설 ‘금척(金尺)’ 출간
(서울 = 미라일보) 김경선 기자= 소설 '풍수'로 유명한 김종록 밀리언 베스트셀러 작가가 전북 진안 마이산을 소재로 창작소설인 ‘금척(金尺)’ 을 출간했다. 김종록 작가는 7일 전북 진안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척'의 출간 배경을 밝혔다. 김 작가는 소설 금척을 쓰게 된 계기로 “대한제국의 역사는 그간 너무 많이 왜곡돼 왔다.” 면서 “나라는 빼앗겼어도 끝내 정복되지 않은 이들이 온몸을 바쳐 피로 써내려 간 국민전쟁의 역사로, 그런 눈물겨운 역사가 일제 식민지 프레임이나 망국 책임론에 갇혀 매도되거나 희화화되는 꼴을 더 이상은 두고 볼 수 없었다.” 고 심경을 토로했다. 김 작가는 이번에 출간한 창작소설 ‘금척(金尺)’은 “조선의 창업자 태조 이성계가 진안 마이산에서 왕권의 정당성을 상징하는 금척을 꿈속에서 받았다는 전설을 근대사의 일대 사건과 연결해 흥미로운 스토리로 엮어냈다" 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조선왕조 창업자 이성계가 꿈속에서 신인으로부터 금척을 받은 곳이 바로 진안 마이산으로 유명하다.” 면서 “ 금척(金尺)d은 예로부터 백성을 다스리는 국가의 리더십이고, 바른 식습관과 의약의 신기술이었으며, 생명에 반하거나 바른 도리에서 벗어난
광주세계수영조직위-NHN티켓링크·제일F&S, 입장권 및 공식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 체결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가 은행(광주은행), 통신(KT) 부문에 이어 입장권 및 공식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을 맺는다. 조직위와 ㈜NHN티켓링크·제일F&S㈜는 31일 조직위 3층 회의실에서 조영택 사무총장, 양주일 ㈜NHN티켓링크 대표이사와 김영기 제일F&S㈜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입장권 및 상품화 부문 후원 협약식을 가졌다. ㈜NHN티켓링크는 국내 대표 티켓판매 대행 전문 기업으로서 입장권 판매 시스템을 올해 말까지 구축하고 내년 1월부터 입장권 판매에 나선다. 또한, 프로 스포츠 공식 라이선스 전문기업 제일F&S㈜는 ▲마스코트 인형 ▲여행용 세트 ▲피규어 등 완구류 총 7개 품목군 50여 종의 대회 공식 상품을 제작해 내년부터 온라인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양주일 ㈜NHN티켓링크 대표이사는 “자체 보유하고 있는 최고 IT기술과 티켓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관람객들이 입장권 구매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고, 김영기 제일F&S㈜ 대표이사는 “대회 공식 후원사로 참여하게 되어 영광으로 생각하며 대회 기념품 제


포토리뷰



김병준 "현 경제위기 근원은 청와대, 대통령 경제 인식 잘못"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8일 현 경제위기 근원은 청대대라고 비판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경제위기가 아닌 정치적 의사결정 위기'라고 발언했다"면서 "이는 경제위기를 부인하는 발언이기보다는 현 경제위기의 근원이 청와대에 있다는 이야기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김 위원장은 “명색이 경제사령탑이지만 그동안 정책 결정이나 정책운영에서 제대로 자율성을 가지고 못했다는 이야기가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장관 한 두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다고 경제가 나아지지 않을 것 같다"며 "책임을 진다면 청와대에 말도 제대로 못하고 줄줄 따라가는 마음, 그런 부분에 대해서 책임을 져야 한다"고 힐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경제에 대한 인식이 모두 잘못됐는데 경제부총리의 자율성조차도 제약했으니 경제가 제대로 풀릴 수 있겠나"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연금개혁안 전면 재검토 지시에 대해 김 위원장은 “인기 없는 개혁은 안 하겠다는 말씀 아니겠냐”며 “부처의 자율성을 해치면서 만기친람하는 청와대가 왜 국민연금에 있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