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10.6℃
  • 구름많음강릉 9.2℃
  • 구름조금서울 10.5℃
  • 연무대전 9.5℃
  • 연무대구 11.7℃
  • 흐림울산 10.6℃
  • 연무광주 11.0℃
  • 흐림부산 10.9℃
  • 흐림고창 6.8℃
  • 박무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9.3℃
  • 구름많음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9.6℃
  • 흐림강진군 10.9℃
  • 흐림경주시 12.5℃
  • 흐림거제 12.0℃
기상청 제공


포토리뷰



행동하는 양심 "5.18망언 김진태·이종명·김순례 국회서 제명하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사단법인 '행동하는 양심'은 21일 '5·18 민주화운동 모독을 규탄하며, 망언 3인방을 국회에서 제명하라고 강력 촉구했다. 행동하는 양심 이해동 이사장(목사)과 부이사장인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만원의 망언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피해자인 광주시민을 괴물집단이라며 폄훼하고, 북한의 특수군이 일으킨 게릴라전이라는 허위사실을 거듭 유포한 역사적 법적 정치적 책임을 져야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성명서를 대독한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지만원이 어떠한 허위사실을 유포할 것인지 사전에 명백히 알고 있었음에도 국회로 초청해 공청회를 개최하고, 지만원과 동일한 취지의 허위사실을 발언했다는 점에서 심각한 명예훼손이자 반민주적 범죄행위를 저지른 극악한 범죄사건이 책임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김순례 의원은 당일 공청회에서 '종북좌파들이 판을 치면서 5·18유공자라는 이상한 괴물집단을 만들어내며 우리 세금을 축내고 있다'등의 발언을 해 5·18민주유공자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는 점에서 상응하는 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