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17.8℃
  • 구름조금강릉 16.6℃
  • 구름조금서울 20.7℃
  • 구름많음대전 21.9℃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18.3℃
  • 흐림광주 22.0℃
  • 구름많음부산 18.1℃
  • 흐림고창 20.0℃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19.6℃
  • 흐림금산 21.0℃
  • 흐림강진군 21.0℃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영등포시대신문, 서천열 제3대 회장 취임

"초심을 잃지 않고 독자에게 사랑받는 신문될 것"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영등포시대신문(대표 박강열)은 지난 25일 서울 영등포구 KR컨벤션 웨딩에서 이보은 회장 이임식과 제3대 서천열 회장 취임식을 개최하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서천열 회장은 취임사에서 "영등포시대 신문은 공익목적의 사실 보도가 언론이 사명임을 가슴에 새기고 이를 실천해 가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독자들에게 사랑받고 응원받은 신문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어 서 회장은 "막중한 직책에 책임감 느끼며, 언론의 사명감을 다시 한번 생각한다”면서 “영등포시대 신문이 시민들에게 호응을 얻고, 전국에서 으뜸가는 신문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천열 회장은 첫 공식 일정으로 더좋은정책연구원(이사장 김범태, 원장 김을규)과 상호 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정책개발 및 연구, 여론 조사, 홍보 등 공동 발전 및 우호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3월 31일자로 임기를 마친 이보은 전 회장은 이임사에서 영등포시대 신문의 발전을 기원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인사말에서 “영등포시대 신문은 정론 직필을 펼치는 언론"이라며 "매호 영등포시대를 꼼꼼히 챙겨보고 이를 정책에 반영하고 있다”고 했다.

윤준용 영등포구의회 의장은 축사를 통해 “영등포시대 신문은 지역 민심 전달의 중추적인 역할을 해 왔다”며 “특히 전∙마∙전과 같은 지역 밀착형 소통 창구를 지면에 할해함으로써 언론에 관한 주민의 관심을 고조시키고 지역 여론의 창구로써 그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왔다”고 평가했다.

박강열 영등포시대신문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영등포시대 관계자 30여 명이 함께하는 미니행사로 계획했는데 많은 분이 참석해 서천열 회장의 취임을 축하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2012년 인터넷신문 창간에 이어 2015년 주간 영등포시대를 창간해 28일 제110호가 발행∙배포될 예정인 영등포시대는 2명의 고문과 14명의 자문위원, 21명의 공감기자단 등 37명이 활동하고 있다.

한편 영등포시대신문 회장 이∙취임식에는 공감기자단과 자문위원 등 영등포시대 관계자와 영등포을 김민석 국회의원 당선인,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윤준용 영등포구의회 의장, 더좋은정책연구원 김범태 이사장과 이은경 정책실장, 영등포구의회 김재진 행정위원장, 이미자 구의원, 민주평통 영등포지회 임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1대 국회 정시 개원…통합당 단체 퇴장 '정국 냉각'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5일 열린 개원국회가 미래통합당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합의없이 개의됐다면서 퇴장, 정국이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16년만에 '정시 개원' 한 국회는 이날 오전 제37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었지만 미래통합당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 진행 발언이후 여야 교섭단체간 합의가 없이 개의된 점을 항의하며 집단 퇴장했다. 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이후 5선 의원인 김진표 임시의장은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는 민주당에서 단독 추대된 6선의 박병석 의원이 선출됐다. 박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재석의원 193명중 191표 찬성표를 받았다. 박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아쉬움속에 출발한 21대 국회지만 우리 국회를 마칠 때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가자"면서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말했다. 여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재석의원 188명 가운데 185표를 획득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으로 당선,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야당 몫 국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