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9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노벨화학상 '손상된 DNA 복구원리' 밝힌 학자 3명 공동수상

왕립과학원, "3인 수상자, 새로운 암 치료법 개발의 길이 열었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올해 노벨 화학상은 손상된 DNA(유전자)가 회복되는 원리를 밝혀낸 스웨덴, 미국, 터키 출신의 학자 3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7일(현지시간) 토마스 린달(77·스웨덴) 프랜시스 크릭연구소 명예교수, 폴 모드리치(69·미국) 미 듀크대 의과대학 교수 겸 하워드 휴스 연구소 연구원, 아지즈 산자르(69·터키) 노스캐롤라이나대 교수 등 3명을 올해 화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왕립과학원은 수상자 선정이유로 "이들이 손상된 DNA를 가진 세포가 어떻게 손상을 복구하고 유전자 정보를 보호하는지를 분자 수준에서 밝혀냈다"고 밝혔다.

 

바꿔 말하면, 우리 몸의 유전자 물질이 해체되지 않는 것은 분자 시스템 차원에서 DNA를 지속적으로 추적·관찰하고 복구하기 때문인데 이들이 이러한 메커니즘을 밝혀낸 것이다.

 

특히 린달 교수는 '염기 절제 복구'(base excision repair) 연구를 통해 DNA가 일정한 정도로 붕괴되며 그에 대한 지속적인 대응 반응이 일어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그 이전까지는 DNA가 매우 안정적인 분자라는 것이 과학계의 통념이었다.

 

모드리치 교수는 세포 분열시 DNA가 복제되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DNA 손상에 대해 세포가 어떻게 복구하는 지를 증명했다. 그는 '부정합 복구'(mismatch repair) 메커니즘이  DNA복제 과정의 결함 발생빈도를 낮춰주며, 이 메커니즘에 선천적 결함이 있을 경우 대장암의 원인이 된다는 점을 밝혔다.

 

산자르 교수는 '뉴클리오타이드 절제 복구'(nucleotide excision repair) 연구를 통해 세포가 자외선으로 인한 손상을 복구해내는 메커니즘을 입증했다.

 

그는 이 복구 시스템에 선천적 결함이 있을 경우 햇빛 노출시 피부암에 걸리게 된다는 점과 세포가 돌연변이 유발물질로 생긴 결함을 뉴클리오타이드 절제복구를 통해 해결한다는 점 등도 밝혀냈다.

 

왕립과학원은 "이들 수상자는 살아있는 세포 기능에 대한 근본적 지식을 제공했으며, 새로운 암 치료법 개발의 길을 열었다"고 평가했다.

 

한편 아지즈 산자르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교수가  터키인으로서 첫 노벨상 과학분야 수상자로 발표되자 터키인들은 환호를 보냈다. 산자르 교수는 터키 동부 마르딘 주 사부르 출신으로 미국 국적도 가졌다.

 

터키는 지난 2006년 소설가 오르한 파무크(63)가 노벨 문학상을 수상한데 이어 두 번째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했다.

산자르 교수는 "부모님 모두 글을 읽을 줄 몰랐지만 교육이 중요하다며 온 힘을 다해 8자녀 모두 학교를 보냈다"고 회고한 바 있다.
 
공동상금은 800만 크로나(약 11억2000만원)이며, 시상식은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10일 스웨덴 스톡홀름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다.

 

■ 토마스 린달(Thomas Lindahl)
토마스 린달은 1938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태어났으며, 스웨덴 카롤린스카의대에서 1967년 박사학위를 받은 후, 1978년부터 1982년까지 스웨덴 고덴버그대 의학 및 생화학과 교수로 부임했다. 현재는 영국 프랜시스크릭연구소와 클레어 홀 암연구소의 명예 그룹리더를 역임하고 있다.

 

■ 폴 모드리치(Paul Modrich)
폴 모드리치는 1946년 미국에서 태어났다. 그는 미국 스탠퍼드대에서 1973년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미국 하워드 휴즈 의학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하며 미국 듀크대 의대 생화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 아지즈 산자르(Aziz Sancar)
아지즈 산자르는 1946년 터키 사부르에서 태어났다. 미국 텍사스대에서 1977년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는 미국 노스캐롤라이나대 의대 생화학 및 생물리학과 교수로 있다.

 

i24@daum.net



포토리뷰



인천시 민주당 의원들, 인천시에 제3연륙교 착공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박남춘·송영길·홍영표·윤관석·신동근·유동수·박찬대 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인천지역 국회의원들이 유정복 인천시장에게 인천 제3연륙교 조속 착공을 촉구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의원들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인천 제3연륙교는 인천 영종도와 청라를 연결하는 총연장 4.88㎞ 해상연륙교로 2005년 개발계획이 수립됐다. 그러나 인근 민자도로인 영종대교와 인천대교의 손실보상 문제로 사업 착수가 12년째 답보상태다. 인천시당 의원들은 "국토교통부는 제3연륙교 건설로 인해 발생하는 민자법인의 손실에 대해 인천시가 부담하겠다고 확약하기만 하면 제3연륙교의 건설을 제한 없이 허용하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인천시가 추정한 제3연륙교 건설에 따른 영종대교·인천대교 손실보전금은 약 6,000억원에 달한다고 한다"며 "그러나 제3연륙교의 손실보전금은 인천시의 의지에 따라 그보다도 훨씬 적은 금액, 경우에 따라서는 손실보전금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 상황도 가능하다는 사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들은 “도로법상 제3연륙교 통행료 책정의 권한은 국토교통부가 아니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