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12 (일)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17.5℃
  • 박무서울 12.1℃
  • 구름많음대전 12.5℃
  • 흐림대구 16.7℃
  • 울산 17.9℃
  • 황사광주 12.9℃
  • 부산 18.0℃
  • 구름조금고창 12.4℃
  • 흐림제주 16.5℃
  • 맑음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11.5℃
  • 구름조금금산 12.0℃
  • 구름많음강진군 15.7℃
  • 흐림경주시 18.0℃
  • 흐림거제 17.9℃
기상청 제공

이춘희 명창 등 국내 전통예술인들, 필리핀 바기오 시 '꽃축제 퍼레이드'에서 아름다운 한복과 흥겨운 전통민요로 'K-컬쳐' 알려

2월 초부터 한 달간 진행되는 '파낙벵가 페스티벌'을 보기 위해 매년 세계 각지에서 많은 관광객들이 바기오 시를 찾아

(필리핀 바기오 시=미래일보) 오나연 기자 = 이춘희 명창 등 국내 전통예술인들로 구성된 부지화예술단(단장 황진경)이 지난 2월 24일 오전 필리핀의 세계적인 고산 휴양도시인 바기오 시(Baguio city) 메인스트리에서 개최된 '파낙벵가 페스티벌(Panagbenga Festival)' 하이라이트 무대인 ‘꽃축제 퍼레이드’를 통해 아름다운 한복과 흥겨운 전통민요로 'K-컬쳐'의 매력을 유감없이 선보였다.

올해 제28회를 맞은 '파낙벵가 페스티벌'은 개화의 계절을 감사하는 의미에서 시작된 필리핀 최대의 꽃 축제이다. 1990년대 루존 지역 강진 이후에 황폐해진 바기오 시의 경제 회복기에 처음 시작되었고 지금은 필리핀의 국가적 문화 축제로 자리 잡은 세계적인 축제의 하나이다. 페스티벌은 매년 2월 초부터 약 한 달간 필리핀 바기오 시에 개최되며 바기오 꽃 축제라고도 불린다.

2월 초부터 한 달간 진행되는 파낙벵가 페스티벌을 보기 위해 매년 세계 각지에서 많은 관광객들이 바기오 시를 찾아 지역 주민들과 함께 퍼레이드, 각종 이벤트 및 향기로운 꽃으로 장식된 바기오 시를 즐긴다. 더불어 일년 내내 쾌적한 기후를 자랑해 '여름 수도' 라고도 불리는 바기오 시는 어학원들이 밀집되어 있어 필리핀 최고의 교육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

1,500m 고산지대에서 열린 이날 '파낙벵가 페스티벌' 꽃축제 퍼레이드에는 축제 경연대회에 참가한 필리핀 공연단과 각국의 우호, 자매도시 대표단 그리고 외국 공연단으로는 유일하게 초청된 한국의 이춘희 명창을 선두로 한 이 명창의 제자들인 김명순·정명주·유명숙·김인숙·박영애와 부지화, 모던타악연주자 표선아 단장 등 한복을 입은 공연단이 출연하여 주목을 받았다.

이춘희 명창 등 한국 초청 공연단의 퍼레이드가 시작되자 도로 양쪽에서 관람하던 시민들은  공연단이 선보인 한복의 아름다움에 눈을 떼지 못했으며, 특이한 공연과 열정적인 퍼포먼스에는 박수 세례와 사진 촬영을 연거푸 요청했다.

이런 한국공연단의 공연을 처음 본 시민 마르코스는 "TV에서 한국 드라마로만 보던 화려한 한복과 황홀한 국악 공연을 직접 눈앞에서 보고 함께 즐길 수 있으니, 그 아름다움에 빠져 연신 사진을 찍을 수밖에 없었다"라며 "이런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할 수 있어 축제에 함께한 것이 행복하다"고 말했다.

벤자민 마갈롱(Benjamin Magalong) 바기오 시장은 "한국을 대표하는 명창과 그 제자, 그리고  모던 타악그룹 등이 '파낙벵가 페스티벌' 꽃축제에 참가해 격을 높여 준 것에 무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계속 초청할 것이며, 그때마다 이번 공연단 같은 팀이 참가해주면 고맙겠다"라며 고마움을 표했다.

벤자민 마갈롱 시장은 이어 "많은 한국 여행객들이 매년 꽃의 계절에 '파낙벵가 페스티벌'이 개최되는 바기오 시를 방문해 지역 주민 및 다른 해외 관광객들과 잊을 수 없는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라며 "바기오 시는 일년 내내 선선한 기후를 자랑하며 다수의 명문 어학원들이 위치해 있어 필리핀 내에서도 최고의 어학연수지 및 교육도시 중 하나로 꼽힌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공연을 통해 한국의 다양한 문화예술을 알리는데 일조하고픈 마음으로 참가했다는 모던 타악연주자 표선아 단장은 "관객들이 명창 이춘희 선생님의 민요 공연과 저희 팀의 타악 공연을 통해 한국에는 K-Pop 뿐만 아니라 흥겨운 한국 전통민요와 신명 나는 북 연주 같은 다채로운 예술 장르가 있다는 것을 알린 것 같아 축제에 참여하게 된 보람과 자부심을 느끼게 되었다"라며 "이번 공연을 계기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활발하게 활동 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는 소망을 전했다.

이춘희 명창은 "세계적인 거리축제 공연은 처음 참가했다"라며 "많은 군중 속에서 공연하면서 우리가 꽃이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명창은 이어 "수많은 현지 시민들과 외국에서 온 많은 관광객들이 보내는 열광의 박수 갈채를 받으니 멋과 흥에 맘껏 취한 것  같았다"라며 "내가 민요을 잘했구나' 하고 생각하며  아름다운 공연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바기오 시는 마닐라에서 자동차로 약 4-5 시간 정도 떨어져 있는 루손 섬 북부 지역에 위치해 있는 비즈니스와 상업의 중심지로 동시에 심층적인 영어연수 과정을 지향하는 많은 어학원 및 교육시설이 위치하고 있어 필리핀 최고의 교육도시 중 하나로 손꼽힌다.

tonayeon@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2대 국회 전체 원내정당 소속 당선인들 초당적 첫 기자회견…'기후특위 상설화' 한목소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22대 국회의 모든 원내정당 소속 당선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후국회를 만들기 위한 초당적 협력을 촉구했다. 10일 오전, 22대 국회의원 당선인 10인(더불어민주당 이소영·박지혜, 국민의힘 김용태·김소희, 조국혁신당 서왕진, 개혁신당 천하람, 진보당 윤종오, 기본소득당 용혜인, 사회민주당 한창민, 새로운미래 김종민)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후특위 상설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22대 국회에 진입한 8개 원내정당 소속 당선인이 모두 참여한 합동 기자회견은 이번이 처음이다. 당선인들은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NDC) 달성이 6년밖에 남지 않은 지금, 기후위기 대응만큼은 당을 넘어서 소통하고 협력하자는 의미"라고 합동 기자회견의 의미를 밝혔다. 당선인들은 "이 자리에 서 있는 당선인들은 소속된 정당은 다르지만, 새로운 국회의 가장 중요한 사명 중 하나가 기후위기 대응이라는 점에 공감하고 있다"며 "초당적 협력의 시작점으로, 거대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가 공약한바 있는 ‘국회 기후특위 상설화’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당선인들은 이어 "21대 국회 기후특위처럼 허울뿐인 위원회가 되지 않도록, 기후특위 상설화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