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흐림동두천 -2.3℃
  • 흐림강릉 -1.6℃
  • 서울 -0.8℃
  • 대전 1.0℃
  • 대구 1.9℃
  • 울산 2.1℃
  • 광주 3.4℃
  • 흐림부산 3.3℃
  • 흐림고창 3.7℃
  • 제주 7.9℃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0.7℃
  • 흐림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1.1℃
  • 흐림거제 4.3℃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최창일 시인, '딴'으로 글쓰기

"영혼의 문장을 여는 열쇠는 생각과 펜을 잡는 순간부터"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글을 쓴다는 것은 순간의 이동이라 하기도 합니다. 말과 글은 머릿속에서 30초 동안의 영감을, 그대로 이동시켜 내려놓는 것입니다.

거미가 치는 줄을 보셨겠지요. 거미는 좌와 우의 각도를 건축학적으로 설계하지 않습니다. 그저 본능으로 거미줄을 칩니다. 곤충학자의 연구인지 모릅니다. 하여간 그렇다는 것입니다. 오로지 사람만이 생각을 이동시키거나 영감을 가진다 합니다. 거미의 본능처럼 말입니다.

세상은 '딴'에 의하여 인공위성을 띄우기도 합니다. '딴'이란 남다른 딴생각입니다.

'딴'이란 꼭 긍정의 딴이 되지도 않습니다. 뾰족한 행동, 세상을 어지럽히는 곳에도 ‘딴‘은 사용됩니다. 같은 딴이지만 전혀 다른 결과의 글입니다.

술집에 가고, 오는 길에는 해찰하며 오락실에 갔습니다. 아니에요, 오는 길에 생각(사유)을 가지고 대학로 마로니에를 걸으며 산책하였습니다. 술집을 가는 것이나 산책을 하는 것 모두가 생각을 어떻게 하는가에 결과물입니다. 같은 생각이라도 생각의 꼬리를 물고 놀았더니 시(詩)가 되었습니다. 그뿐이 아니라 자신에게 관심 두고 스스로 감정과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생각이란 무너진 주변들을 회복시키기도 합니다. 그뿐이겠어요. 앞으로 나아가기 위한 힘과 용기를 만듭니다.

선배 시도반은 그러더군요. 하루를 마치고 저녁 시간이면 골똘한 시간을 갖는다 합니다. 그러면서 몇 자 쓰다 보면 시가 되고 인문학 살롱이 된다 합니다. 선배 시도반의 시는 진주가 여러 개 박힌 시를 만드는 분입니다.

조정래도 그렇고 무라카미 하루키도 그렇게 말하더군요. 날마다 ’딴‘생각을 글로 남기는 것이 글쓰기의 방법이라 합니다. 비단 두 분의 작가만이 그러하겠습니까. 계절이 시련을 견디는 방법은 더위와 추위를 이겨내듯 사람은 생각으로 시련의 해결점을 찾습니다.

생각도 그렇더군요. 무엇인가를 간절히 원할 때, 도움을 구하는 방법도 떠오른다나 봐요. 진실한 장로님이 그런 말씀을 해요. 문제가 있을 때 새벽 성전을 나갑니다. 기도라는 것은 간절한 생각이 앞서나가서 이루는 것이라 합니다. 생각은 자기감정을 글로 옮기기 위해 펜을 집어 듭니다.

펜을 잡지 않고 생각만 한다면 졸졸 흘러가고 맙니다. 영혼의 문장을 여는 열쇠는 생각과 펜을 잡는 순간부터입니다.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도 그렇습니다. 날마다 생각하고 펜을 잡는 것이 나라를 걷는 <난중일기>의 문장이 되었습니다. 생각은 사람의 창을 통해 햇빛이 자신을 비추는 것입니다. 세상과 연결하게 하며 미래와 줄줄줄 이야기합니다.

엉뚱한 이야기 하나 할까요. 산책하다 가로등을 만났습니다. "낮엔 뭐하니?" 가로등은 쉽게 대답합니다. "밤이 되면 어떻게 밝은 가로등이 될까 진종일 생각합니다."

하등, 가로등도 그냥 낮을 보내지 않았습니다. 세상을 밝히는 일이 그렇게 간단하지 않습니다. ’생각’ ‘놀아‘의 차이는 두 글자라는 것은 같습니다. 결과는 너무나 다릅니다.

허홍구 시인의 시편 중에 '고맙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사랑합니다// 이 말만 하여도/ 얼굴에 환한 꽃씨 피네/참 고운 꽃씨가 되네// 빙그레 미소만 지어도/ 맘에 고운 꽃이 피네' <꽃씨>의 시 전문입니다.

'고맙습니다'라는 구절은 영혼을 만집니다. '수고하셨습니다'는 영혼에 대한 예절 인사입니다. '사랑합니다'는 꽃이 하늘에 떠다니는 구름과 대화의 말입니다.

'나, 고맙습니다'. 가족에게 또는 나에게, 주변의 모두에게 습관적으로 말합니다. 그것은 나에게 모두에게 선물이 됩니다. 한해가 끝나는 즈음에 광화문에 나가면 사랑의 온도계가 있습니다. 구세군의 복장을 하고 사랑의 종을 땡그랑 땡그랑 울립니다.

사람들은 사랑의 온도계 통에 마음을 다하여 헌금 합니다. 온도눈금은 올라갑니다. 생각과 감사는 사람에게만 속합니다. 동물에게도 생각과 감정은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사람만이 생각과 감정을 글로 씁니다.

남다른 생각, ’딴’은 사람만이 갖습니다. '딴'에서 글이 나옵니다.

- 최창일 시인(이미지 문화학자)

i24@daum.net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학교폭력 조사, 3월부터 전담조사관이 맡는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다음 달부터 교사가 아닌 '학교폭력 전담조사관'이 학교폭력 사안 조사를 담당하게 된다. 또 '피해학생 지원 조력인(전담지원관)' 제도 신설로 피해학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맞춤형으로 연계할 수 있을 전망이다. 교육부는 20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시행령(이하 학교폭력예방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정부는 자유롭고 공정하게 교육받을 권리를 침해하는 학교폭력에 엄정히 대처하고 피해학생을 더욱 두텁게 보호해 안전하고 정의로운 학교를 만들기 위한 '학교폭력 근절 종합대책'을 발표한 데 이어 국회와 협력해 종합대책 추진을 위한 학교폭력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개정도 완료했다. 이번 학교폭력예방법 시행령 개정은 법률 개정에 따른 후속조치로, 지난해 12월에 발표한 학교폭력 사안처리 제도 개선 사항을 반영했다. 먼저, 교원의 과중한 학교폭력 업무 부담을 줄이고 사안처리 절차의 공정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교육감이 조사·상담 관련 전문가(학교폭력 전담조사관)를 활용해 사안조사를 실시할 수 있도록 하는 근거를 마련했다. 그동안 교원들이 사안조사를 담당해

정치

더보기
왕정순 서울시의원, 서울·인천권 '성평등정치, 불씨를 살리자!' 토론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오는 22일(목)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제2대회의실에서 '지방 성평등정치, 불씨를 살리자!'라는 주제로 서울·인천권 성주류화 정책 확산을 위한 공감토론회가 열린다. (사)한국여성정치연구소와 전국여성지방의원네트워크가 공동주최하고 주한미국대사관이 후원하는 이번 토론회는 서울시의회 왕정순 의원(관악2, 더불어민주당)이 좌장을 맡을 예정이며, 거버넌스 모델로서의 지방 성주류화 정책 모범사례를 공유하고 토론함으로써 지방에서 성평등 정치가 안착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지향점을 갖고 있다. 왕정순 서울시의원은 "아무쪼록 이번 토론회가 지방 성주류화 정책의 다양한 사례를 공유하고 확산시키는데 기여하길 바란다"며 "서울시의회가 그 과정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사)한국여성정치연구소는 2023년 7월 17일부터 8월 25일까지 전국 16개 성별영향평가센터, 전국여성지방의원네트워크, 한국여성정책연구원, 전국성인지예산네트워크 등 성주류화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전문기관과 전문가로부터 성주류화 정책의 모범사례를 추천받아, 자문위원회 심사를 거쳐 7개 권역에서 △성주류화 조례 △여성친화도시 △성별영향평가 및 성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