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4.2℃
  • 맑음서울 22.7℃
  • 맑음대전 25.0℃
  • 맑음대구 28.2℃
  • 맑음울산 27.2℃
  • 맑음광주 24.8℃
  • 맑음부산 24.4℃
  • 구름조금고창 22.6℃
  • 맑음제주 27.6℃
  • 맑음강화 20.5℃
  • 구름많음보은 23.2℃
  • 맑음금산 24.0℃
  • 맑음강진군 25.6℃
  • 맑음경주시 28.2℃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최창일 시인, '눈이 내리는 날, 시인의 귀환'

영혼은 몸속에 살고 있는 영원불멸의 생명 원칙...문화와 기억, 상상력은 정신에 속해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오늘도 눈이 내리 내요" 학인의 전화다. "무슨 말씀이세요. 4월인데요. 저 사는 동네, 성북동은 쾌청합니다." "아 네, 저의 마음에 눈이 내린다는 것입니다."

한동안 말을 잊지 못했다. 학인의 마음의 온도, 깊은 뜻을 헤아리지 못할 바에야 차라리 침묵이 대답이라는 생각이 든다, 눈이라는 것은 폭은 함을 상징도 하지만 매섭고 우중충한 날씨가 되기도 한다.

특히 시인들에게는 눈에 대한 인식이 트라우마인 경우도 있다. 시간은 1945년이다. 용정의 3월 초순. 눈이 내리고 있었다. 용정역에서 2백 리나 떨어진 두만강 변의 한국 영토인 상삼봉역(上三奉驛)에는 그날따라 정갈한 농지기(혼수 婚需의 전라도방언)를 입고 나온 시골 사람이 붐볐다.

눈은 내리면서 얼어붙고 있다. 그날의 눈은 눈물을 흘리면서 휘날리는 것이다. 모두가 긴장된 모습들이다.

"저기 온다, 저기." 시선들이 한곳으로 쏠렸다. 백발이 성성한 윤영석 앞으로 흰 상자 하나가 건네졌다. 차가운 시간의 공간에서 차가운 시선을 받으며 고인이 된 시인의 유골은 눈이 내리는 상삼봉역에 말이 없이 내린 것이다. 별의 시인, 서시의 동주는 말이 없이 돌아왔다.

모든 것이 멈춤의 침묵 속에 진행이 되고 있었다. 별과 노래한 시인에게 별들은 하얀 눈을 보내고 있다. 눈이 만가(輓歌)의 노래를 부른다. 이런 시간을 두고 납덩이가 무겁게 내려앉는다고 할까.

다시 유해는 아버지 품에서 아우 일주에게 옮겨졌다. 같은 교회를 나가던 교우들은 침묵으로 긴 행렬로 무겁게 발걸음을 딛는다. 김정구(1916~1998. 눈물 젖은 두만강)의 노래처럼 한 많은 두만강은 늘 한의 강 이려는가.

별의 시인은 꽁꽁 언 두만강을 건너 고향에 돌아왔다. 유골을 봉송하는 고향의 교우(敎友)들은, 뱀 꼬리 마냥 긴 행렬이다.

너무나 슬픔이 크면 눈물도 마르는 법. 조촐한 가족장이다. 집이며 교회의 뜰에서 거행된 장례식이다. 윤 시인의 집과 교회는 나란히 붙어있어 갖은 마당을 쓴다.

아버지 일가친척과 교회의 집사, 장로, 지도자와 유지들이 모여들었다. 조촐하고 무거운 장례식이다. '자화상(自畵像)'과 '새로운 길'이 낭독되었다. 연전(延專) 졸업 무렵, 교내 잡지 문우(文友)에 발표된 작품이다.

윤동주 시인의 할아버지는 손자가 의사와 같은 직업을 원했다. 그렇지만 시인은 자신의 혈관에 흐르는 시인의 물음에 답하고 말하고 싶다 했다.

영혼은 몸속에 살고 있는 영원불멸의 생명 원칙이다. 문화와 기억, 상상력은 정신에 속하는 것이다. 과학과 철학이 해결하지 못하는 것은 인문학에 말하고 있다. 인문학 속에서도 해결이 되지 못한 것을 시가 말하려 한다.

할아버지와 가족은 윤동주 시인의 의견을 존중했다. 그런 가운데 굳은 결심으로 대한해협을 건넜다.

그런데 차가운 장송(葬送)의 노래를 가지고 귀국을 했다. 그 시인의 조부 윤하현과 부친 윤영석의 심정에 대하여 그 누가 헤아릴 수 있을까. 그들을 생각하면 학인처럼 마음에 함박눈이 하염없이 내린다.

제자를 먼저 보낸 어느 교수는 장송사(葬送辭)에서 이렇게 읊었다.

"그는 처음에 나의 제자였었고, 다음에 나의 친구였으며 나중엔 나의 스승이었다."

비록 손자요 자식이지만, 대의(大儀)에 순(殉)하고 높은 시혼(詩魂)에 불탔던 그의 죽음에 가치 부여는 어른들이 더 정중하였다.

묘비 '시인 윤동주 지묘(詩人尹東柱之墓)'는 다름 아닌 조부와 부친이 세운 것이다. 아직은 장한몽(長恨夢)에 조을고 있을 때 문단 밖의 시인에 머물러 있던 그에게 최초의 시인이 관사(冠詞)를 붙여준 처사는 진정 개화된 의식이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었다.

비문을 짓고 쓴 이는 해사(海史) 김석관(金錫觀)이다. 순 한문으로 300자 정도의 비문이다. 조롱(鳥籠)에 갇힌 새가 때를 못 만났다는 내용이 새겨졌다. 당시의 시대상으로 옥사의 내력이 고스란히 엮을 수가 없었던 것이다.

장지는 용정 동산이다. 지금도 별은 빛나고 있다.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는' 삶을 살다가 시인의 추억은 겨레의 생명이고 등불로 활활 타오르고 있다.

청청히 벚꽃은 피고 있는데, 마음에 눈이 내린다는 학인의 마음을 알 것 같다.

- 최창일 시인(이미지문화학자, '시화무' 저자).


i24@daum.net
배너
문화체육관광부-지역문화진흥원, 5월 가족과 함께 즐기는 ‘문화가 있는 날’ 진행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역문화진흥원이 매달 마지막 수요일이 포함된 주에 국민이 일상에서 문화를 더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문화가 있는 날' 주간을 운영하고 있다. 해당 주간에는 문화 시설 할인, 무료 관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 세대를 넘어 공감하는 열정의 무대, 문화가 있는 날 '실버마이크'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문화가 있는 날 주간(5월 23일~5월 29일)에는 가족들이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다채롭게 추진된다. 특히 만 60세 이상 실버 세대의 주체적 문화 활동을 장려하는 세대 맞춤형 사업 '실버마이크'의 첫 공연이 진행된다. 올해 선정된 103개 팀이 이번 5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문화가 있는 날 주간, 공감과 소통의 공연으로 전 국민의 일상에 찾아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총 502개 팀(1548명)의 청년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청춘마이크' △지역 주민이 주체적으로 만들고, 즐기는 '지역문화콘텐츠' 사업 △지역별 특성과 수요에 따라 기획된 '생활 속 문화활동' 사업 등 국민의 일상을 더 풍족하게 할 문화가 있는 날 기획 사업들이 5월 문화가 있는 날을 계기로 전국 곳곳에서 시작된다. ◇ 가정의 달, 남녀노
황희 문체부장관, 베이징서 '스포츠 외교' 행보 박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정부대표로 참석해 한국선수단을 격려하고 스포츠 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황 장관은 지난 5일 개최국인 중국의 거우중원 국가체육총국 국장(체육장관)을 만나 베이징 올림픽이 세계적 감염병 유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기쁨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거우중원 국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동계스포츠가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황 장관은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한,중,일 3국으로 이어지는 연속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번영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대회를 위한 양국 간 협력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더불어 올해 항저우하계아시아경기대회를 계기로 남북체육교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지원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장관은 올해 9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일·중 스포츠 장관 회의를 통해 스포츠 분야에서의 한·중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6일 세계도핑방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진 외교부장관, 한미정상회담 결과 브리핑 모두 발언 전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여러분, 반갑습니다. 외교부 장관 박진입니다. 지난주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성과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아시아 방문국으로 우리나라를 찾았습니다. 우리 신정부 출범 후 한 10여 일 만에 성사된 방한이라는 점에서 뜻깊다고 생각합니다. 실무적으로는 역대 가장 짧은 시간 내에 의제와 일정과 의전 그리고 경호를 모두 준비해야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미 양국의 동맹 강화에 대한 굳건한 의지가 있었던 덕분에 일정과 성과 양 측면에서 내실 있고 성공적인 방한이 이루어졌다고 생각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2박 3일 방한 일정 기간 동안에 양 정상은 매일 만나서 거의 7시간 동안 신뢰와 우의를 다졌습니다. 5월 20일 금요일 바이든 대통령은 한국 도착 직후에 삼성 반도체 공장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공식 일정 전에 양 정상이 경제 시찰 장소에서 첫 대면을 한 것은 경제안보와 반도체 동맹으로서 한미동맹의 미래 지향적인 발전 방향에 대한 양 정상의 강력한 의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일이었습니다. 이튿날 토요일 공식 일정에서 양 정상은 환상의 케미를 과시했습니다. 소인수회담이 원래 당초 30분 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