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9 (월)

  • 흐림동두천 4.7℃
  • 구름많음강릉 16.0℃
  • 구름많음서울 8.2℃
  • 구름많음대전 7.5℃
  • 맑음대구 8.7℃
  • 맑음울산 12.5℃
  • 구름조금광주 9.8℃
  • 맑음부산 13.9℃
  • 구름많음고창 10.7℃
  • 맑음제주 16.0℃
  • 구름많음강화 8.6℃
  • 구름많음보은 5.3℃
  • 구름많음금산 6.8℃
  • 구름많음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10.9℃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한국관광공사 DMZ 연계관광 우수상품선정 백령도, "비경에 나를 담다"

관광관련업계 종사자 30여명 참여한 팸투어 참여 여행상품성 인정받아

URL복사
(인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지난 9월 한국관광공사에서 MZ세대를 겨냥 DMZ 연계관광 시범상품 공모전을 실시하여 1박 이상의 여행상품 으로 구성한 3개의 테마 중에 선택 공모를 실시했다.

휴식, 쉼, 문화, 취미, 취향, 지속가능한 관광(친환경) 우수상품으로 선정된 국내 여행업체 ㈜매직투어(대표 권택진)는 지난 11월 2일 부터 4일까지 Let’s go SEE(Security, Ecology, Eat) 백령도, '비경에 나를 담다' 상품으로 백령도와 대청도 지역을 여행업계전문가(여행업 대표, 언론인, 인플루언서)들과 함께 팸투어를 진행했다.

백령도는 북한으로부터 불과 17Km 떨어진 서해 최북단에 위치한 섬으로 우리나라에서 중국과 가장 인접한 지역이며 삼국시대, 고려시대를 통해 역사적으로 한국~중국 항로의 중간 기착지 역할을 해왔다. 행정구역상 인천광역시 옹진군 백령면에 해당하며 남한에서 8번째로 큰 섬이다.

두무진 일대에 해식애가 발달되어 있고, 콩돌해안이라고 불리는 자갈해안, 자동차가 달릴 수 있을 정도로 단단한 사곶동의 사질간석지와 모래해안 등 해안지형 또한 잘 발달되어 있다.

진촌리 해안에는 천연기념물인 점박이 물범이 서식하고, 북방계 식물인 시베리아여뀌는 백령도에만 자생하고 있다. 멸종위기야생동식물로 분류되어 있는 황새, 노랑부리저어새, 노랑부리백로, 큰기러기, 새호리기 등의 집단 서식지가 있는 생태계의 보고이기도 하다. 통일기원탑, 통일기원비, 심청각 등 다양한 안보체험 코스 및 여행지들이 있다.

대청도 지리적으로 강화도 서북쪽 남방한계선 인근에 위치하며 행정구역상 인천광역시 옹진군 대청면에 해당한다. 전체적으로 경사가 급한 산지로 이루어져 있으며 해안선은 대체로 단조롭다. 대청도는 백사장이 깨끗하고 주변 풍광이 아름다워 휴양하기 좋은 섬으로 알려져 있다.

사탄동해수욕장 부근에는 우리나라 최북단에 위치한 동백나무 자생지(천연기념물 제66호)도 있어서 해마다 이른 봄이면 붉은 동백꽃이 만개한 장관도 볼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보기 드문 모래산이 형성되어 있는 이곳의 해변은 대규모 해안사구와 여러 개의 모래해변, 길쭉한 모래톱 등이 한데 어우러져 이국적인 풍취를 자아낸다. 근해에 어장이 잘 형성되어 있으며 홍어, 우럭, 놀래미, 전복, 해삼 등이 많이 잡히고 있다.

백령도와 대청도는 국내 지질공원 12곳 중 한곳으로 천연 생태 관광 및 지질공원 관광을 통해 천혜의 절경과 해변, 기암괴석, 아름다운 일출과 일몰 등 아름다운 섬 풍경을 즐길 수 있다.

수학여행, 버스투어, 라이딩, 낚시, 트레킹 투어 등 여행을 통해 다양한 취미생활을 할수 있으며, 쉼과 휴식, 천연 자연의 아름다움과 모든 해산물이 자연산으로 구성된 다양한 먹거리까지 맛있게 즐기고 만끽 할 수 있는 매력 있는 관광지다.

㈜매직투어(대표 권택진)는 "백령도 대청도의 아름다움을 소개하고 지속적인 관광객 유치를 통해 백령도 대청도와 더불어 서해5도(백령도, 대청도, 소청도, 연평도, 우도) 전문 여행사로서 입지를 구축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i24@daum.net
배너
한국화가 명현철 작가, 올해의 허백련 특별상 수상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광주광역시는 2021년 올해의 문화예술상 시상식을 열고 전통 남종화(南宗畵)의 대가인 의재 허백련을 기리는 허백련 특별상에 명현철 한국화가 작가를 라마다호텔에서 수상하였다고 27일 밝혔다. 1992년 시작으로 미술부문 한국화는 허백련 미술상, 서양화는 오지호 미술상으로, 올해까지 30년째 수상자를 배출하였다. 수상자에게는 광주광역시가 다음해에 문화예술 창작활동을 지원한다. 명현철 작가는 광주예고, 전남대학교 한국화전공 및 박사과정을 수료하였으며 남도화단을 중심으로 전남미술대전초대작가 소치미술대전추천작가 및 광주청년미술작가회 회장으로 왕성한 활동을 보여주며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미술가이자 이론가인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총감독 안재영 교수(전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는 허백련미술상에 관련하여 "삼십년 동안 허백련 미술상에는 장우성, 김기창, 서세옥, 윤애근, 이돈흥, 방의건, 허진, 김병종 작가가 수상하였고 특별상에는 박문수, 조문현, 이창훈, 박소화, 작가를 배출하며 남도 한국화 화단을 이끌어가는 명예로운 상으로 자리매김하였다"고 전했다. 안 교수는 이어 "수상자 명현철 작가의 점(點)들을 조금 들어다보면 내재된 다른 모습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빗썸 상장사기 피해자 김병건 BK메디컬그룹 회장, "BXA코인 상장은 미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의 대주주 이정훈 전 의장이 1,600억 원대 코인 관련 사기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23일 2차 공판이 열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재판장 허선아)가 진행한 이날 공판은 점심시간, 휴정 2회를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7시간 반 동안 이어졌다. 지난 8일에 이어 23일에도 휠체어를 타고 수척한 모습으로 증인석에 모습을 드러낸 피해자 BK메디컬그룹 김병건 회장은 장시간 이어지는 증인신문에 2차례 재판부에 잠시 휴식을 요청했다. 김 회장은 현재 방실 차단으로 인해 심장 박동기를 삽입한 상태에서 심장에 염증이 생겨 건강이 매우 좋지 않은 상태이다. 이정훈 전 의장의 변호인단이 5천만 달러의 담보 제공 경위에 대하여 질문하자, 김 회장은 "이정훈 측에서 계약을 당장 해지하고 1억 달러를 몰수한다고 협박하였다"며 "이정훈 측에서 먼저 잔금 기한을 연장하려면 5천만 달러를 담보로 제공하라고 요구하였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어 "요구하는 대로 끌려갔다. 이정훈 측에서 계약서 내용도 제대로 읽어 볼 기회도 주지 않고 계약서에 싸인을 받아 갔다"며 "잔금을 지급하지 못한 것은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