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5℃
  • 흐림강릉 15.0℃
  • 구름많음서울 16.2℃
  • 구름많음대전 16.5℃
  • 대구 16.2℃
  • 울산 18.0℃
  • 광주 15.5℃
  • 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4.7℃
  • 구름많음제주 21.4℃
  • 구름조금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6.1℃
  • 흐림금산 15.0℃
  • 흐림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16.7℃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2021 백제 유네스코 세계유산 축전 기념, 초향(草鄕) 민경희 개인전

'고향의 흙 내음이 풍기는 작품 세계'…평범함 속의 비범한 표상(表象)

URL복사
(충남 부여=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지난 13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찬란한 유산, AGAIN 백제로!'의 주제로 오는 29일 폐막식까지 17일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백제역사 유적지구인 전북 익산시와 충남 공주시·부여군에서 동시에 열리고 있는 '2021년 백제 세계유산축전' 기념, 동양화가 초향(草鄕) 민경희 개인전이 8월 16일부터 8월 29일까지 충남 부여군 부소산 '부소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충남 부여 출신으로 부여의 토종 꽃들로 부여인의 혼을 묘사하면서 한국 화단에서 여성 중견작가로 맹활약하고 있는 민경희 작가는 오랫동안 민들레를 소재로 자신이 태어난 고향 초촌면 신암리를 늘 가슴에 담아 가장 한국적이면서 토속적인 흙내음이 물씬 풍기는 작품 세계를 보여주고 있어 연일 계속되는 폭염과 팬데믹 상황에서도 전시장을 찾는 관람객들의 발걸음이 멈추지 않고 있다.

소박하면서도 화려한 색채로 꽃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자연의 생명력을 표현한 작가의 작품을 보면서 그의 마음을 꼭 닮은 듯한 감동을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평범한 삶속에서 하나의 생명체가 흙속에서 자라 홀로 아름다운 꽃을 피워내는 마치 인간의 삶을 고스란히 화폭에 옮긴 듯한 느낌을 주고 있다"는 화단의 평에 대해 대변이라도 하듯 민 작가는 '초충(草蟲, 풀벌레)'이라는 한시(漢詩)로 화답을 하고 있다.

조조창호고격의(早祖窓户敲擊意) 아침에 창문을 두드리는
초충량성환성수(草蟲凉聲喚醒睡) 풀벌레 소리에 잠을 깨운다

경경슬슬우수수(輕輕瑟瑟又嗖嗖) 스르르 스르르
에이명성미려서(愛爾鳴聲美麗瑞) 너의 목소리는 아름다기도 하지

흔연기상거도전(欣然起床去稻田) 그래 이제 일어나 논으로 가자
초충여이일거지(草蟲與爾一去至) 풀벌레 너도 같이 가자

답변발초산전경(畓邊拔草鏟田埂) 논에 가 풀을 뽑고 논둑을 깎자
시추천요화수사(是秋天要禾收賜) 그래야 가을에 나락을 선사 받지

가성음합절박중(佳聲音合節拍中) 더 멋진 소리로 장단을 맞추어
화실거간용하차(畫室去看用下次) 가자 다음엔 화실로 가보자

경경슬슬우수수(輕輕瑟瑟又嗖嗖) 스르르 스르르
수무족도청주미(手舞足蹈請走爲) 덩실덩실 춤주며 가자

기연래도료화비(旣然來到了畵備) 이제 화실에 왔으니
재백지상악필자(在白紙上握筆字) 하얀 화선지에 붓을 잡아보자

민 작가는 "민들레(들꽃)의 표상을 통하여 평범함 속에 숨어 있는 비범한 일상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 세상에서 훌륭한 것이란 특별한 것이나 빼어난 것이 아니라 그 자리에서 스스로 그 존재성을 잃지 않고 홀로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작고 평범한 것들에 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겸손한 마음을 전했다.

민 작가는 이어 "오랫동안 민들레를 그려왔다"며 "그중에서도 토종 민들레에 대한 탐색을 집중적으로 해 왔다"고 말했다.

민 작가는 그러면서 "토종 민들레에 대한 나의 관심은 그 본성(本性)이 자연의 이치에 순응하면서도 자신의 모습을 끈질기게 지켜온 독특한 생존방식 때문이었다"라며 "서양이나 다른 나라의 다르게 토종 민들레는 교합할 같은 종의 상대를 만나지 못하면 다른 종과의 교배는 거부하고 스스로 홀씨를 만들며 스스로 혈통을 지켜 나간다"고 말했다.

민 작가는 계속해서 "토종 민들레는 서양 민들레가 매년 꽃을 피우는 것과 다르게 꽃을 피는데도 수년이 걸린다"며 "요즘은 다양한 환경의 여파로 토종 민들레는 점차 그 수가 줄어든다고도 한다. 이런 민들레의 행보는 나에게 인상적으로 다가왔는데 아마도 빠르게 변하는 현대 문화 속에서 소중한 우리의 것들이 사라지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느꼈던 평소의 정서와 소통하는 그 무엇이 있어서인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민 작가는 이어 "현대 미숙의 다양함 속에서 나만의 고유한 정감을 만들고 지키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한 고민이 우리의 꽃 중 하나인 민들레에 대한 회화적 관심으로 접근하였다"며 "회화적 조형으로 보았을 때 민들레는 꽃이 피었을 때 보다 꽃이 지고 난 후에 씨앗을 달은 갓털로 변했을 때 훨씬 아름답다"고 전했다.

민 작가는 "이 모습은 한편 화려한 꽃을 피운 이유이기도 하여 마치 우리 인생의 젊음 뒤에 오는 완숙한 인간의 모습으로 병치되어 나의 회화적 발상에 무한한 영감을 주기도 하였다"며 "민들레는 바람이 부는 대로 날아가 홀씨가 떨어진 그 위치에서 뿌리를 내리고 자신의 모습을 만들어 나간다"고 말했다.

민 작가는 끝으로 "산골에서 농사를 짓다 읍내 부소산 부소갤러리에서 그림과 같이 나들이를 나왔다"며 "저와 그림은 여러 관광객 분들께서 그림을 관람하실 수 있게 되어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저처럼 관람하시는 분께서도 그림을 보시고 가슴에 조금이라도 좋은 감동을 느끼시게 하여 행복감을 드렸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장정란(미술사·문학박사)는 "민경희는 민들레를 소재로 다년간 작품 제작을 하여 왔다"며 "하나의 소재만으로 변화 있는 화면구성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민들레의 상징성과 형태에 대한 치밀한 천착으로 다양한 민들레의 모습을 그려내고 있다"고 평했다.

장 박사는 이어 "소재가 단순한 만큼 그림의 형식은 다양하다"며 "우선 '홀씨 퍼트리기' 형식의 작품들을 보면 갓털 끝에 매달린 씨앗들을 그리거나 공중으로 퍼져나가는 홀씨들을 그린 그림들이다. 홀씨가 등장하는 방식은 같으나 각기 다른 다양한 바탕색으로 각자의 그림들을 차별화 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 박사는 그러면서 "민경희는 민들레의 표상을 통하여 감상자들에게 평범함 속에 숨어 있는 비범한 일상을 확인하게 하려는 것 같다"며 "훌륭한 것은 특별한 것이나 빼어난 것이 아니라 그 자리에서 스스로 그 존재성을 잃지 않고 홀로 아름다운 꽃을 피우는 작고 평범한 것들에 있다는 작가의 발언이다. 그러므로 한편 예술은 특별한 것이 아니고 우리 주변의 평범한 사물 속에서도 그 의미와 미학을 찾아낼 수 있다는 주장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초향 민경희 작가는 단국대학교 조형예술대학을 졸업하고, 홍익대학교 미술대학원 동양화과 석사과정을 졸업한 뒤 모교인 단국대학교 일반대학원에서 동양화과 박사학위를 수여 받았다.

민 작가는 현재 고향인 초촌면 신암으로 귀농한 귀농이기도 하다. 민 작가는 고향의 미술인들과 틈을 내 교류하고 대화를 나누며 이젠 부여에서 마지막 열정을 불태우기 위해 정성을 기울이고 있어 앞으로 지역 미술계에 큰 활력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i24@daum.net
배너
2021 노벨문학상에 탄자니아 '난민 소설가' 압둘라자크 구르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2021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아프리카 탄자니아 출신 소설가 압둘라자크 구르나(Abdulrazak Gurnah·73)가 선정됐다. 스웨덴 한림원은 7일(현지시각) "구르나가 식민주의의 영향과 난민들의 운명에 대한 타협 없고 열정적인 통찰을 보여줬다"며 그를 올해 문학상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문학상 선정 위원인 안데르스 올손은 그를 "식민주의 이후 시대 작가들 중 가장 뛰어난 작가군에 속한다"고 평했다. 지난해 세계 문학계에 이름이 많이 알려지지 않았던 미국 시인 루이즈 글릭을 선택한 한림원은 올해 더욱 예상치 못한 작가를 수상자로 결정했다. 구르나는 노벨문학상 수상자를 예상하는 '나이서오즈' 등 영국 유명 도박사이트에서 언급된 적이 없다. 구르나는 1948년 탄자니아의 잔지바르 섬에서 태어나 자랐지만 60년대 말 18세에 난민으로 영국에 도착했다. 학살을 피해 영국으로 온 그는 84년이 돼서야 잔지바르로 돌아갈 수 있었다. 최근 은퇴할 때까지 영국 캔터베리 켄트대에서 영문학 및 탈식민주의문학 교수로 재직했다. 구르나는 10편의 장편 소설과 다수의 단편 소설을 발표했다. 스와힐리어가 모국어였지만 영어로 글을 썼다. 그
야구 대표팀, 살아난 경기력으로 이스라엘에 콜드게임 완승...준결승 한일전 성사
(서울=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국 야구 대표팀이 이스라엘을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지난 2일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본선라운드 2차전에서 이스라엘을 11-1로 완벽히 제압, 통쾌한 승리를 거뒀다. 앞서 본선라운드 1차전에서 만난 도미니카공화국과의 경기에서도 승리를 거뒀던 한국은 준결승 티켓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순항을 이어온 것은 아니다. 미국과의 경기에서는 패배의 쓴맛을 봤고, 다른 경기 역시 대접전 끝에 드라마틱한 역전승을 거뒀기 때문. 여기에 이틀에 한번 꼴로 열린 경기 스케줄은 결과에 대한 부담감까지 더해져 대표팀을 더욱 압박할 수 밖에 없었다. 특히 1일 밤 10시를 훌쩍 넘긴 시간에 끝난 본선 라운드 1차전에 이어 2차전은 하루가 채 지나지 않은 2일 낮 12시에 경기가 시작되어 체력적 소모가 심한 상태였기에 불안감은 더 커졌던 상황. 하지만 대표팀은 이러한 우려를 초반부터 확실히 날려버리면서 챔피언의 위력을 다시금 입증했다. 1회부터 선두타자 박해민과 2번타자 강백호가 연속 안타를 날렸고, 뒤이어 이정후의 희생 플라이로 먼저 선취점을 뽑아낸 것. 이어 2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