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3 (수)

  • 흐림동두천 25.3℃
  • 흐림강릉 30.3℃
  • 서울 26.2℃
  • 흐림대전 29.1℃
  • 구름많음대구 31.1℃
  • 구름조금울산 30.7℃
  • 구름조금광주 29.8℃
  • 구름많음부산 28.7℃
  • 구름조금고창 29.8℃
  • 구름조금제주 31.4℃
  • 흐림강화 26.8℃
  • 흐림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9.0℃
  • 흐림강진군 27.3℃
  • 구름많음경주시 31.6℃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청암 전영각 서예가, "붓 사랑에 가족과 여행 한번 못 즐겨"

(사)한국서가협회 초대작가, 전국공무원미술대전 초대작가 역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붓을 든 지는 한 50년을 했는데, 아직도 갈 길이 멀죠.", "길이 멀어요. 어느 정도 쓴다하면, 20~30년 정도를 써야 쓴다고 하죠. 붓을 들면서 그동안 가족과 여행 한번 제데로 못 즐겼지요."

유년시절부터 가까이 해온 서예의 길은 그리 녹록치 않다는 사단법인 한국서가협회 초대작가 전영각(77) 서예가의 후일담이다.

16일 오전 영등포의 청암 서예실에서 만난 전 서예가는 "14살부터 고향(충남 청양)에서 서당을 다녔다"며 " (공직생활을 뒤로) 제2의 인생은 서예로 해야겠다고 직장을 다니면서도 열심히 공부했다"고 술회했다.

전 서예가는 되돌아보면, 서예를 하는 분들은 아집과 고집도 세어 서로가 인정을 못하는 분도 많다는 서예의 길은 깊고 높다는 자존감을 시사했다.

전 서예가는 이날 그동안 작품 활동을 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를 들어 "국전에 도전, 7번이나 낙선했다"고 솔직 담백함을 토로했다.

전 서예가는 과거에는 국가에서 경시를 겨루던 '국전'의 경우 1950~1980년대까지 했었는데 30년 동안의 도전사를 상기하며 "그 당시 출품을 했지만 7번이나 탈락했었다"며 "심지어 출품 표구를 2m짜리로 해야 했는데, 지금은 표구를 안 해 다행"이라고 말했다.

전 서예가는 그러면서 "잦은 낙선이 오히려 공부가 돼서 더욱 열심히 하게 됐다"며 자습을 많이 했다고 주지했다.

더욱이 좋은 스승을 만났다는 새옹지마의 삶을 되뇌며 오랜 기간 갈고 닦은 필봉에 대한 자긍심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대목이다.

이후 전국공무원미술대전이 있었는데 그것 또한 만만치 않았지만, 질곡 속에 핀 방초인양, 각고의 주경야독으로 급기야 장관상을 4번, 금상1, 은상1개를 품에 안았다.

그외 2번의 동상을 받은 데다 대망의 초대작가가 돼 심사도 참여했다는 귀띔이다.

한편, 전 서예가는 1970년 영등포우체국 공무원을 시작으로 30여 년간 공직생활을 하면서도 틈틈이 서예 공부에 정신과 시간을 쏟았다. 특히 공무원 미술대전 심사위원을 역임하는 한편 사단법인 한국노동문화협회 8선 회장, 정보통신문화회 초대회장, 영등포예술인총연합회 이사장, 영등포서예협회 회장 등을 지냈다.

전 서예가는 또한 (사)한국서가협회 초대작가, 전국공무원미술대전 초대작가(행정안전부)를 거쳐 현재 영등포문화원 한글·한문서예 강사, 청암 서예연구원장 등으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궁체 고문 정자·흘림 농가월령가' 등이 있다. '궁체 고문 정자·흘림 농가월령가'은 하단에 한자와 해설문을 수록,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편집됐다. 뒤편에는 국·한문 혼용의 국전지 17장으로 쓴 독립선언서가, 옆면에는 한글궁체흘림 해설이 있다.

i24@daum.net
배너
경남아동문학회, '제33회 경남아동문학상'에 공현혜·이다감 작가 선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경남아동문학회는 지난 1일 제33회 경남아동문학상에 공현혜 시인과 이다감 동화작가를, 제13회 남명특별문학상에 김복근 시인을 각각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33회 경남아동문학상에 선정된 공현혜 시인은 동시 '길고양이에게 이기는 법'이, 이다감 동화작가는 장편동화 '우리들의 별빛여행'이 선정됐다. 조현술 심사위원장은 "공현혜 작가의 '길고양이에게 이기는 법'은 할머니, 엄마, 오빠와 고양이 관계가 교차하는 이미지에서 묻어나는 동심의 향기를 높이 평가했으며, 이다감 동화작가의 '우리들의 별빛여행'은 소박하게 요약된 인간의 보편적 진실을 담은 생활 속 현실 세계에서 자신을 찾아가는 여정을 담고 있는 수작이다"라고 말했다. 공현혜 시인은 경남 통영에서 출생, 2010년 서정문학으로 등단했으며 경북작가상, 경주예술인상, 한국서정문학대상 등을 수상했다. 작품으로는 '세상 읽어주기', '애벌레의 꿈', '폭풍 속으로' 등이 있으며, 경주문인협회, 경북문인협회, 통영문인협회, 한국불교아동문학회, 한국문인협회, 한국현대시인협회, 국제PEN한국본부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이다감(본명 이경순) 동화작가는 경남 진해에서 출생, 진주교대를 졸업
황희 문체부장관, 베이징서 '스포츠 외교' 행보 박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정부대표로 참석해 한국선수단을 격려하고 스포츠 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황 장관은 지난 5일 개최국인 중국의 거우중원 국가체육총국 국장(체육장관)을 만나 베이징 올림픽이 세계적 감염병 유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기쁨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거우중원 국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동계스포츠가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황 장관은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한,중,일 3국으로 이어지는 연속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번영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대회를 위한 양국 간 협력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더불어 올해 항저우하계아시아경기대회를 계기로 남북체육교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지원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장관은 올해 9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일·중 스포츠 장관 회의를 통해 스포츠 분야에서의 한·중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6일 세계도핑방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