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8℃
  • 흐림강릉 21.5℃
  • 맑음서울 25.0℃
  • 맑음대전 28.1℃
  • 맑음대구 28.8℃
  • 맑음울산 29.1℃
  • 맑음광주 27.8℃
  • 맑음부산 25.5℃
  • 맑음고창 24.8℃
  • 맑음제주 26.6℃
  • 맑음강화 19.4℃
  • 맑음보은 25.2℃
  • 맑음금산 25.5℃
  • 맑음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9.3℃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국제

주한 북유럽 4개국 대사관, 'AI와 기술, 그리고 민주주의' 행사 개최

모든 연사의 연결된 주제는 공공 및 민간 부문 협력과 신기술의 책임 있는 사용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윤영 기자 = 주한 북유럽 4개국 대사관(덴마크, 핀란드, 노르웨이, 스웨덴)이 6월 14일 현대 민주주의에서 인공지능(AI)과 기술의 역할을 탐구하는 하이브리드 이벤트를 공동 개최한다.

'노르딕 토크 코리아: AI와 기술, 그리고 민주주의' 행사는 북유럽 및 한국 최고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각도에서 AI와 기술 사용에 대해 발표하고 논의하는 자리다. 모든 연사의 연결된 주제는 공공 및 민간 부문 협력과 신기술의 책임 있는 사용이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인류의 미래를 정의하는 데 중요한 정부와 빅테크 기업 역할과, 이들이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윤리 정책을 이행할 책임에 초점을 맞춘다. 앤 마리 엥토프트 라센(Anne Marie Engtoft Larsen) 덴마크 기술대사는 '4차 산업 혁명과 민주주의'라는 주제로 연설하며, 윤성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위원장이 '4차 산업 혁명: 더 나은 미래로'라는 주제로 통찰력을 나눈다. 야콥 할그렌(Jakob Hallgren) 주한스웨덴대사가 토론에서 두 연사와 함께한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기술이 어떻게 사회, 산업 및 지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지 살펴본다. 첫 번째 연사로는 핀란드의 AI 및 환경,사회,지배 구조(ESG) 분야 전문가인 사이도(Saidot) CEO 메리 하타야(Meeri Haataja)가 나선다. 두 번째 연사는 카카오 데이터 전략 담당으로 재직하는 서하연 위원이 사이좋은 디지털 세계에 대한 카카오의 비전을 공유한다. 패널 토론에서는 프로데 술베르그(Frode Solberg) 주한노르웨이대사가 함께한다.

노르딕 토크의 주제는 책임감 있는 디지털 전환을 위한 한국, 북유럽의 공동 목표에서 영감을 받았다. 민주주의 국가로서 한국, 북유럽은 가치 기반을 공유하므로 AI와 기술의 책임 있는 사용에 관한 투명한 토론이 가능하다. 북유럽 국가들은 공공과 민간 부문 전략 모두에서 필수적인 ESG를 실행한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과 같이 기술 혁신과 함께 만든 새로운 사례와 모범 사례를 공유할 수 있다.

프로데 술베르그 대사는 "AI를 포함한 디지털화와 신기술은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우리는 기후 변화, 고령화 사회 및 증가하는 세계화로 제기되는 도전에 대처하기 위해 더 많은 진보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며 "지난 수십년간 기술은 공공 서비스를 제공하고 산업을 운영하는 방법에 혁신을 가져왔으며, 기술은 더 스마트화한 도시를 만들었다. 이것이 한국과 북유럽이 잘 자리 잡고 미래의 도전에 가장 잘 대처할 방법에 대한 경험을 공유할 수 있는 영역"이라고 말했다.

야콥 할그렌(Jakob Hallgren) 주한스웨덴대사는 "직장과 가정에서 AI가 많은 일상적 애플리케이션으로 이미 널리 사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다. 무엇보다 AI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는데 강력한 지원을 제공하기를 바란다"며 "다만 우리는 민주주의가 잘 구현된 국가로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책임 있고 안전하게 AI를 사용해야 한다. 다가오는 노르딕 토크 코리아 행사에서 이에 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8차 노르딕 토크는 북유럽 각료회의(Nordic Council of Ministers), 문화비축기지,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걸스인텍 한국공동지부(Girls in Tech Korea)의 협력으로 진행된다.

행사는 일반인도 참여할 수 있으며, 6월 14일 오후 2~4시 노르딕 토크 코리아 웹사이트에서 무료로 생중계된다. 참가자들은 라이브 채팅을 통해 질문과 대화를 나눌 수 있고, 연사들과 적극적으로 교류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노르딕 토크 코리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9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노르딕 토크 코리아는 이번에 8회를 맞는다. 노르딕 토크 코리아는 북유럽 대사관의 주요 이니셔티브(Flagship initiative)로, 글로벌 과제 해결에 관한 대화를 시작하고 시민들이 지속 가능한 사회를 이루기 위한 행동을 끌어내도록 하는 게 목표다. 현재 노르딕 토크 코리아는 소셜 미디어에서 19만5000회 도달했고, 미디어에 보도됐으며, 더 많은 커뮤니티가 적극적으로 관련을 맺고 있다.

painting@onculture.co.kr
배너
문화체육관광부-지역문화진흥원, 5월 가족과 함께 즐기는 ‘문화가 있는 날’ 진행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와 지역문화진흥원이 매달 마지막 수요일이 포함된 주에 국민이 일상에서 문화를 더 쉽게 접할 수 있도록 '문화가 있는 날' 주간을 운영하고 있다. 해당 주간에는 문화 시설 할인, 무료 관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 세대를 넘어 공감하는 열정의 무대, 문화가 있는 날 '실버마이크'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문화가 있는 날 주간(5월 23일~5월 29일)에는 가족들이 함께할 수 있는 프로그램들이 다채롭게 추진된다. 특히 만 60세 이상 실버 세대의 주체적 문화 활동을 장려하는 세대 맞춤형 사업 '실버마이크'의 첫 공연이 진행된다. 올해 선정된 103개 팀이 이번 5월부터 11월까지 매월 문화가 있는 날 주간, 공감과 소통의 공연으로 전 국민의 일상에 찾아갈 예정이다. 이 밖에도 △총 502개 팀(1548명)의 청년 예술가들이 참여하는 '청춘마이크' △지역 주민이 주체적으로 만들고, 즐기는 '지역문화콘텐츠' 사업 △지역별 특성과 수요에 따라 기획된 '생활 속 문화활동' 사업 등 국민의 일상을 더 풍족하게 할 문화가 있는 날 기획 사업들이 5월 문화가 있는 날을 계기로 전국 곳곳에서 시작된다. ◇ 가정의 달, 남녀노
황희 문체부장관, 베이징서 '스포츠 외교' 행보 박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정부대표로 참석해 한국선수단을 격려하고 스포츠 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황 장관은 지난 5일 개최국인 중국의 거우중원 국가체육총국 국장(체육장관)을 만나 베이징 올림픽이 세계적 감염병 유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기쁨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거우중원 국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동계스포츠가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황 장관은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한,중,일 3국으로 이어지는 연속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번영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대회를 위한 양국 간 협력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더불어 올해 항저우하계아시아경기대회를 계기로 남북체육교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지원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장관은 올해 9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일·중 스포츠 장관 회의를 통해 스포츠 분야에서의 한·중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6일 세계도핑방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