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4.4℃
  • 구름많음서울 9.5℃
  • 맑음대전 9.0℃
  • 맑음대구 15.6℃
  • 구름많음울산 17.5℃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7.2℃
  • 구름많음고창 6.0℃
  • 구름조금제주 10.2℃
  • 맑음강화 8.4℃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8.3℃
  • 구름많음강진군 8.1℃
  • 구름조금경주시 16.6℃
  • 맑음거제 15.3℃
기상청 제공

소설가 전정희, 두 번째 장편소설 '두메꽃' 출간

"디지털 사랑이 아닌 아날로그 사랑을 외치다"
제17회 세계문학상 올해 작가상 수상 작품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지금은 디지털 시대, 숨 가쁘게 살아가는 현실은 때로는 차갑고 딱딱하다 잔인한 심성은 바늘조차 들어갈 수 없을 만큼 냉정하고 답답하다. 그럼에도 사람 사는 세상인지라 늘 그것을 메우는 것은 뜨거운 피 같은 사랑이 서로의 가슴에 흐르기 때문에 숨 쉬며 사는지도 모른다.

그래서일까 여전히 우리의 마음 한편엔 순수한 그리움이 자리를 잡고 지난 이야기 같은 아날로그에 손을 내민다.

늘 꿈꾸는 사랑이 현실에 말을 거는 디지털이 아닌 아날로그 사랑으로 외치는 메아리가 2020년 제17회 '세계문학상 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한 여류소설가 전정희가 장편소설 '하얀 민들레'에 이어 두 번째 장편소설 '두메꽃'을 발간했다.

장편소설 '하얀 민들레'로 종합문예지 월간 '문학세계'를 통해 소설가로 등단할 당시 심사위원으로부터 "신선한 발상, 탄탄한 문장력도, 구상력도 뒷받침이 되어주는 짜임새 있는 탄탄한 소설"이라는 호평을 받은 전정희 소설가가 또 다른 문학적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두메꽃'을 세상에 내놓은 것.

전정희 작가는 “사람은 누구나 열정을 품고 있다. 물론 열정의 대상은 개인마다 다 다르다. 사랑에 빠진 연인들은 상대방에게 열정을 예술가들은 자신의 예술에 남다른 열정, 어떤 사람은 스포츠에 열정을 어떤 사람은 애완견에 열정을 가지고 산다"며 "이처럼 열정은 무엇에 열중하고 있느냐에 따라 개인마다 다르고 상황에 따라 그 종류가 천차만별이다"고 말한다.

전 작가는 이어 "그러나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열정을 가지고 생활하는 사람은 그 대상이 무엇이냐에 관계없이 참으로 행복한 사람이라는 사실이다. 그런 면에서 저는 어쩌면 행복한 사람일지도 모른다"라면서 "열정을 품고 사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일 수밖에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전 작가는 "요즈음 사람들은 지그시 참고 기다리는데 참 서투다. 어쩌면 그래서 이 글의 주인공들 이 더 바보 같고 답답하게 느껴질지도 모른다"며 "그러나 저는 모든 것이 디지털로 변화되는 이 세상에서 사랑만큼은 아직도 아날로그 감성이 통할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품고 있다"라고 주장한다.

장작불 사랑 보다는 화롯불 사랑을 더 좋아할 것 같은 가슴여미는 이야기, 시골이 고향인 작가의 감성이 고스란히 담겨 마치 한편의 수채화를 감상하게 하는 글맛이 더 기대되는 '두메꽃'은 내가 가장 생생하게 기억하는 첫사랑의 설레임이 소박하고, 진실하고, 단순하게 욕심없이 스며들 것 같아 더 주목이 되는 작품이다.

'코리아헤럴드 감성여행 쉼', '실버아이티비 인연’을 통해 방송작가로도 대중의 이목을 끌고 있는 전 작가가는 두껍고 다양한 독자층을 확보하고 있다. 여류작가이면서 방송인인 그녀의 섬세하고 톡톡 튀는 감성을 곳곳에서 맛볼 수 있다.

글쓰기를 통해서 자신의 부족함을 메우고 행복을 찾아 나서는 작가, 자신의 글이 세상에 기쁨과 위로가 되기를 희망한다. 여자의 마음으로, 엄마의 마음으로, 봄날의 따스함으로 다가오는 '두메꽃', 사람들 마음속에 잔잔 하게 스며들 것이다.

i24@daum.net
배너
초정기념사업회, 2021년 '제8회 김상옥백자예술상' 본상에 권갑하 시인, '제7회 김상옥백자예술상 신인상'에 박미소 시인 선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초정기념사업회(대표 김홍우)가 지난달 30일 2021년 '제8회 김상옥백자예술상' 본상과 '제7회 김상옥백자예술상' 신인상 수상자를 선정 발표 했다. 이번 수상자 선정에서는 본상 권갑하 시조시인의 '은하수 햅별 밥상', 신인상 박미소(본명 박경희) 시조시인의 '신만전춘별사(新滿殿春別詞))-남해에서 달을 품다'가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 상은 초정 김상옥 선생님의 문학정신과 인생 가치관을 널리 알리고, 나아가 후학들을 통해 선생의 시혼을 되살리기 위한 것으로 기념행사는 2018년부터 열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초정 김상옥 선생 근·현대 통영 흔적 찾기' 제3회 '김상옥백자예술제(초정기념사업회)' 행사의 일환으로 열린다. 시상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초정 김상옥 선생 근·현대 통영 흔적 찾기'와 함께 오는 7 월경 열릴 예정이다. 2021년 '김상옥백자예술상' 제8회 본상, 제7회 신인상 심사평에서 심사위원으로 참여한 김보한 시인과 구모룡 문학평론가는 "초정 선생님의 예술정신과 인생의 가치관을 널리 알리고, 더 나아가 후학들을 통해 선생의 시혼을 되살리자는 취지로, 매년 시행해 오고 있는 '김상옥백자예술상'의 열기는 올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경기도 광주시 관내 임야, 수종변경이라는 이름으로 무분별하게 벌목 ㅈ3(경기 광주=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인터넷언론인연대 추광규 기자 = 경기도 광주시 관내 임야가 수종변경이라는 이름으로 무분별하게 벌목이 이루어지고 있어 문제가 지적된다. 산주의 산림 수익 극대화라는 명목을 앞에 내걸고 있지만 개발을 목적으로 용도 변경을 위한 사전 작업을 하는 것은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이 지역이 솔잎혹파리 방제 때문에 소나무 벌목과 이동을 엄격하게 통제를 하고 있지만 신고를 하지도 않고 베어낸 흔적이 확인되면서 광주시 산림과가 이를 묵인 또는 방조하고 있는 건 아닌지에 대해서도 의혹이 제기된다. 광주시는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가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지난 5년간 벌목 허가를 내준 자료 공개를 요구했지만 면단위까지만 공개하고 상세한 주소는 공개하지 않은 바 있다. 이에 수종갱신을 목적으로 한 벌목허가를 득 한 후 현재 어떤 상태로 관리되고 있는지를 살펴보기 위해 다시 한 번 정보공개를 청구 했다. 이에 따라 내놓은 산림사업신고에 따른 정보공개 자료에 따르면 벌채지는 6개소다. ▲태전동 산 22-4는 리기다소나무를 베어내고 백합 조림. ▲영동리 산 15번지는 참나무를 베어내고 자작나무 조림. ▲영동리 산12-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