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0.7℃
  • 흐림서울 23.5℃
  • 흐림대전 21.6℃
  • 대구 20.6℃
  • 흐림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1.1℃
  • 부산 20.7℃
  • 구름많음고창 21.1℃
  • 흐림제주 21.7℃
  • 흐림강화 22.8℃
  • 흐림보은 20.3℃
  • 흐림금산 20.8℃
  • 구름조금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0.8℃
  • 구름많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사회

파주시 장단면 주민들 '대북전단 살포 중단' 촉구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파주 주민 생존권 위협하는 일"

(파주=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민간인통제선(민통선)지역인 파주시 장단면 주민들이 19일 탈북자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파주 장단지역 이장단협의회 등 주민들은 이날 오전 통일촌직판장 앞에서 성명서 발표를 통해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탈북자단체는 대북전단 살포를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대북전단 살포는 표현의 자유가 아니라 한반도 평화수도 파주를 지향하며 평화롭게 살아가는 우리의 삶을 뿌리 채 흔드는 일체의 적대행위일 뿐"이라면서 "접경지역 파주 주민의 생존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적 재난인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지역경제가 무너지고 있는 이 위기상황 속에서 남·북 관계 악화를 조성하고 접경지역 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탈북자단체의 몰지각하고 한심한 작태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이들은 ▲어떤 형태의 긴장이나 갈등, 분쟁 등 112만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걱정과 염려를 하게 하는 일체의 행위 반대 ▲접경지역 안에서 대북전단 살포 등 북한을 자극하는 어떤 형태의 행위도 용납하지 않으며 모든 수단 동원해 반드시 저지 ▲정부는 조속히 법령을 마련해 대북전단 살포행위 근절을 위해 일벌백계를 통한 대죽전단 살포 원천 자단을 요구했다.

탈북단체들이 6ㆍ25전쟁 70주년인 오는 25일 접경지역에서 대북전단을 살포하겠다고 발표와 관련해서도 이들은 "탈북자단체가 접경지역의 특수한 상황을 모두 무시하고 대북전단 살포를 계속할 것이라는 계획에 우리는 무한히 격분한다"며 "접경지역이 북한의 대응을 떠보는 실험의 장으로 이용되어서는 안된다"고 힘줘 말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