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5℃
  • 구름조금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8.5℃
  • 구름많음대전 30.5℃
  • 구름많음대구 33.7℃
  • 구름많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31.2℃
  • 구름많음부산 23.6℃
  • 흐림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조금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9.1℃
  • 구름많음금산 29.4℃
  • 맑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27.9℃
  • 구름많음거제 28.0℃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윤상현 "독도는 국제법적.역사적.지리적 한국 영토"

도미타 주한일본대사 면담…"전략적 이익 공유 관계로 확대돼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0일 "독도는 국제법적, 역사적, 지리적으로 한국의 영토"라고 강조했다.

윤상현 위원장은 이날 도미타 코지 주한 일본대사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독도 문제에 대한 일본 외교청서 내용에 대해 반박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윤 위원장은 일본 외무성이 발간한 2020년 외교청서에서 다케시마(竹島.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보더라도 국제법상으로 명백하게 일본 고유영토라고 적시한 것은 반박한 것이다.

이에 대해 도미타 대사는 "외교청서에는 늘 일본이 유지해왔던 일본의 입장이 설명돼 있고 새로운 입장은 없는 것으로 안다"며 원론적인 답변을 했다.

또한 윤 위원장은 일본외교청서에서 언급한 ‘한국은 일본에 중요한 이웃 나라’라는 부분에 대해 "한일 양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관계로 확대돼야 한다"고 피력했다.

일본은 2017년 외교청서에서 ‘한국은 전략적 이익을 공유하는 가장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규정했는데 2018년과 2019년에는 이 부분을 삭제한 바 있다.

윤 위원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한일 경제인 교류가 축소되고 있는 점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한국과 중국간 경제인 교류확대를 위해 실시되고 있는 ‘기업인 신속통로(입국절차간소화)’를 한일간에도 조속히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다.

도미타 대사는 “한일 양국경제인의 조속한 교류 확대를 위한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면담은 지난해 12월 부임한 도미타 대사가 윤상현 국회 외통위원장에게 인사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21대 국회 정시 개원…통합당 단체 퇴장 '정국 냉각' 가속화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5일 열린 개원국회가 미래통합당이 본회의에 참석한 뒤 합의없이 개의됐다면서 퇴장, 정국이 급속히 냉각될 것으로 보인다. 16년만에 '정시 개원' 한 국회는 이날 오전 제37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를 열었지만 미래통합당은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 진행 발언이후 여야 교섭단체간 합의가 없이 개의된 점을 항의하며 집단 퇴장했다. 통합당 의원들의 퇴장 이후 5선 의원인 김진표 임시의장은 국회의장 및 부의장 선거를 진행했다.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에는 민주당에서 단독 추대된 6선의 박병석 의원이 선출됐다. 박 의원은 통합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재석의원 193명중 191표 찬성표를 받았다. 박 의원은 당선인사에서 "아쉬움속에 출발한 21대 국회지만 우리 국회를 마칠 때 국민의 국회, 신뢰받는 국회를 만들 수 있도록 함께 가자"면서 "국민을 지키는 국회, 국민이 원하는 국회, 미래를 준비하고 비전을 제시하는 국회를 만드는 역사의 소임을 다하자"고 말했다. 여당 몫 국회 부의장에는 재석의원 188명 가운데 185표를 획득한 김상희 민주당 의원이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으로 당선, 한국 정치사에 한 획을 그었다. 야당 몫 국회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