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28.7℃
  • 흐림서울 21.4℃
  • 맑음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31.3℃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0.6℃
  • 구름조금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조금보은 23.5℃
  • 맑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영남

[현장 탐방] 김광철 대구 남구 봉덕3동 새마을협의회장 부부 '몸사리지 않은 봉사 활동' 귀감

"'정말 고맙다'고 손을 한번 잡아 주는 것에 보람을 느껴"

(대구=미래일보) 이솜결 기자= 김광철(53) 대구시 남구 봉덕3동 새마을협의회장 부부가 코로나19 위기속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해 몸을 사리지 않는 봉사활동을 전개해 귀감이 되고 있다.

김광철 회장 부부는 매일 아침 남구 일원에서 방역작업 등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조금도 망설임 없이 몸을 아끼지지 않고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김 회장 부부는 아침이면 하루도 빠짐없이 대구시 남구의회 홍대환 의장과 이희주 행정차지위원장, 주민들과 함께 어김없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교회 및 취약지역 빌라 등 사람들의 왕래가 많은 곳을 찾아 다니면서 집중적으로 방역활동에 전념한다.

이선기 봉덕3동장은 "(김 회장 부부는) 묵묵히 동네의 궃은 일도 마다 하지 않고 몸으로 실천하고 있어 타인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선기 동장은 "김 회장 부부가 지금까지 봉사활동을 한 시간이 1,000시간이 넘는다"면서 "그 누구도 쉽지 않은 봉사활동을 더욱이 부부가 함께하는 것은 지금 처럼 메마른 분위기에 주민들에게 안정과 훈훈함 마음을 전달해 위안을 많이 받는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광철 회장은 영남장애인협회 남부지부에서도 봉사활동에 늘 앞장 서고 있다. 지난 16일 관내 저소득층 독거노인들에게 케이크 260개 및 음료를 나눔봉사를 하기도 했다.

15년 동안 꾸준히 봉사활동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 한 김 회장은 "별다른 것은 없으며 봉사활동을 하고 나면 어르신들이 '정말 고맙다'고 손을 한번 잡아 주는 것에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지금까지 부부봉사단 4팀이 있었는데 중간에 다들 포기하고 저희 부부만 남았다"면서 "힘이 있을때까지 주민들에게 봉사하고 싶은 마음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김회장은 조금 더 효율적인 봉사활동을 하기 위해 대구수성대학교 사회복지과에 등록, 복지에 대해 체계적인 공부를 통해 봉사활동에 활용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 지역주민은 "일반인은 도저히 생각조차 하기 어려운 것을 실천에 옮기는 김 회장의 마음은 모든 사람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광철 회장 부인은 봉덕동에서 자그마한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김 회장 부부는 어려운 형편임에도 불구하고 이웃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것.

이에 대해 또다른 지역주민은 "타고난 성격이 아니면 어떻게 동네의 궃은 일을 마다하지 않고 찾아서, 심지어 불법쓰레기들을 줍어 쓰레기봉투에 꼼꼼히 챙기겠는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사태에도 몸을 사리지 않고 주민들의 건강을 위해 솔선수범해 방역작업에 앞장서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아직까지 우리 사회에도 사람이 살아가는 냄새를 풍기는 아름다운 모습이 아니겠는가"라고 덧붙였다.

sgsg2090@naver.com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젊은여성정치인연대, 스토킹 범죄처벌법 제정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용혜인 기본소득당 의원, 이지원 여성의당 공동대표 등 젊은여성정치인연대(가칭) 회원들은 4일 "창원 여성 살해사건은 스토킹범죄의 결말이었다"며 스토킹 범죄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난달 4일 경남 창원시에서 식당 업주가 '불친절하'는 이유로 40대 남성이 60대 여성을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는데 피해자는 살해당하기 전까지 가해자로부터 10년 동안 스토킹에 시달린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지원 여성의당 공동대표는 "가해자를 처벌할 스토킹 범죄처벌법이 있었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건이었다"며 "스토킹범죄처벌법은 21대 국회 첫 법안처리 본회의에서 통과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경옥 여성의당 경남도당 공동위원장은 “스토킹 처벌법이 20년째 국회에서 상정되었으나 늘 폐기됐다"며 "이번 21대 국회에서는 6월 개원을 통해 스토킹처벌법을 반드시 제정해서 더 이상의 여성 살해를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민주 서울 기본소득당 상임위원장은 "스토킹 행위 그 자체만으로도 벌금형 이상의 형이 필수적이 돼야 하며 응급 조치 또한 진행중인 스토킹 이외에 재발 가능성이 있는 종료된 스토킹 사건에도 적용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