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6.8℃
  • 맑음서울 -0.4℃
  • 맑음대전 3.3℃
  • 맑음대구 4.0℃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4.9℃
  • 맑음고창 2.3℃
  • 구름조금제주 6.6℃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5.3℃
기상청 제공

포토

이언주 의원, 영화 '나의 알바 인생' 제작 발표회 참석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귀빈식당에 열린 영화 '나의 알바 인생' 제작 발표회에 참석 하고 있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사태를 막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저항의 정신을 표시하기 위해 삭발하기로 했다"며 삭발을 감행했다.

i24@daum.net
배너
어니스트북스, ‘당신의 반려동물은 잘 먹고 있나요?’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내가 먹인 음식 때문에 나의 사랑스런 반려동물이 아프다면?” “사료는 튀긴 음식 같은데 우리 강아지에게 평생 먹여도 괜찮을까?” “고양이는 육식동물인데 고기대신 사료를 먹여도 괜찮을까?” 반려동물과 건강하게 오래도록 함께 살려면 어떤 음식을 어떻게 먹이는 게 좋을지 알고 싶지만 정확한 정보를 찾기란 쉽지 않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보호자라면 누구나 하는 음식과 사료에 관한 고민을 속 시원히 풀어주기 위해 영양학 전문 수의사 왕태미가 나섰다. 그녀의 두 번째 책 ‘당신의 반려동물은 잘 먹고 있나요?’는 이전에 없던 국내 최초의 반려동물 ‘음식 백과’다. 누구도 정확히 알려주지 못한 반려동물의 음식과 사료에 대한 궁금증에 명쾌한 해답을 전한다. 반려동물 사료에 관한 대표적인 오해와 속설, 편견들을 바로잡고 반려동물의 건강과 안전을 좌우하는 수상한 성분을 파헤친다. 현명한 보호자라면 반드시 알아야 할 음식과 사료에 관한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며 사료 선택 가이드, 반려동물의 문제 행동과 증상에 대한 대처법 등도 소개한다. 2018년 출간된 왕 수의사의 첫 책 ‘개와 고양이를 위한 반려동물 영양학’은 벌써 4쇄를 찍었다. 왕 수의사는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경북 북부권 주민들 '불합리한 선거구 재조정' 강력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경북 북부권 선거구 바로잡기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18일 오후 2시 경북 상주시 상주문화회관에서 ‘주민 생활권을 무시한 경북 북부권 선거구를 지역생활여건에 맞게 재조정하라’는 주민 궐기대회가 열린다. 이번 궐기대회는 남정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구 바로잡기 상주지역 공동대표를 비롯한 상주시 40여 개 단체와 울릉군을 비롯한 경북 북부권 12개 시․군에서 80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남정일 공동대표는 "경북 북부권의 선거구 재조정 문제는 지역주민들의 생활여건을 무시하고 인구수만을 잣대로 한 정치공학적 선거구라는 유권자들의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었다"고 말했다. 현재 경북 북부권 선거구는 ▲안동 ▲문경․예천․영주 ▲봉화․울진․ 영양․영덕 ▲상주․의성․군위․청송 ▲포항남․울릉 선거구로 돼 있다. 운동본부는 선거구를 경북 북부권의 지리적 여건, 교통․생활문화권, 행정구역과 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안동․예천 ▲영주․봉화․울진․영양 ▲의성․군의․청송․영덕 ▲상주․문경 선거구로 새롭게 재조정하고 포항남․울릉은 기존대로 존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경북 북부권 12개 시․군에서는 이번 궐기대회를 시작으로 불합리하게 지정된

정치

더보기
야당, "이인영, 대국민 현혹에 불과한 대표연설" 혹평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야당은 18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대해 "대국민 현혹에 불과한 연설""총선 맞이한 포퓰리즘 정당 홍보연설" "개혁야당 우려 씻어주기에 턱없이 부족" "자화자찬 부끄럽지 않게 변화해야" 등 혹평이 이어졌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자성과 사과 대신 시종일관 국정운영 실패를 국회의 탓으로 돌렸다"면서 "오만한 민주당의 표상"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말, 입법부의 일원이 맞는 것인가. 민주당이 청와대의 여의도 분실이라는 것을 자임하는 꼴"이라면서 "실정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가 먼저"라고 힘줘 말했다. 김 대변인은 "자화자찬과 장밋빛 공약만 던져놓은 대국민 현혹에 불과한 연설이 개탄스럽다"며 "교섭단체 대표에게만 주어지는 귀중한 연설 시간을 민주당 선거운동에 허비했다"고 지적했다. 장정숙 대안신당 수석대변인은 "이번 총선을 통해 우리는 정부여당의 초라한 성적표에 대한 냉정한 심판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그러므로 정부여당은 더 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실천할 것을, 서민과 중산층을 대변하고 기득권과 부조리를 없애는 것을 최우선 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