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5 (토)

  • 흐림동두천 22.0℃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22.4℃
  • 대전 21.1℃
  • 대구 20.3℃
  • 박무울산 20.6℃
  • 광주 20.3℃
  • 흐림부산 20.4℃
  • 구름조금고창 20.7℃
  • 제주 21.7℃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19.8℃
  • 구름많음금산 20.2℃
  • 구름많음강진군 20.6℃
  • 흐림경주시 20.6℃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영등포시대신문 "구민에게 더 다가가는 지역신문 될 것"

창간 4주년 기념식 개최…'초심 잃지 않겠다' 다짐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9월 1일로 창간 4주년을 맞은 '곁에 있어 좋은 신문' 영등포시대 신문이 '구민에게 한 발 더 다가가는 지역신문이 돼겠다"는 각오를 새롭게 다졌다.

영등포시대(회장 이보은, 대표 박강열)는 지난 8월 30일 서울 영등포 유스스퀘어 청소년문화의집에서 창간 4주년 기념식을 통해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다짐을 했다.

개그맨 이동윤의 사회로 진행된 기념식에는 채현일 영등포구청장, 윤준용 구의회 의장, 강명구‧박용찬 자유한국당 영등포 갑/을 당협위원장, 정재민 정의당 영등포지역위원장, 김민석 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위원회 부위원장, 김정태 서울시의원, 권영식 영등포구의회 부의장, 김길자 운영위원장, 김재진 행정위원장, 정선희‧이규선‧오현숙‧유승용 구의원, 마숙란 전 구의원과 영등포시대 정기구독자 등 9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기념식에는 사단법인 국회기자단(이사장 이정우, 가칭)과 더좋은정책연구원(원장 김을규) 임원들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이보은 회장은 “영등포시대는 ‘공익목적을 가진 사실 보도는 언론의 사명'임을 천명하고, 곧고 옳은 길을 걷기 위해 최선을 다해 왔다”라고 말했다.

이보은 회장은 “그러나 부족한 점 또한 많았다"면서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부족한 부분을 채워가며 주민의, 주민에 의한, 주민을 위한 신문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강열 대표는 고양신문 이영아 대표와 진행한 '지역신문에서 희망 찾기 토크쇼'에서 채현일 구청장과 윤준용 구의회 의장에게 “영등포시대에 보도되는 비판적 기사를 볼 때 어떤 느낌인가”라는 질문을 던져 “건전한 비판은 필요하다고 본다”는 답변을 끌어냈다. 그러나 채현일 구청장과 윤준용 구의회 의장은 이구동성으로 '공정한 보도'를 요청했다.

박용찬 한국당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은 박강열 대표가 "현실적으로 현역의원인 민주당 국회의원의 보도가 많을 수 밖에 없다.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영등포시대가 지역 내 소식을 조금 더 많이 실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바른지역언론연대 회장인 이영아 대표는 30여 년간 언론에 종사하면서 쌓아온 노하우로 '지역의 따뜻한 소식을 1면에 과감하게 싣는 등'의 내용을 전달하고 채현일 구청장을 향해 “건전한 언론이 지역 발전에 활력소가 된다”며 “영등포구에서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행사후 2일 오후 만난 박강열 대표는 “영등포시대 창간 4주년 기념식이 끝난 뒤 이와 관련한 이런저런 가짜 뉴스가 돌고 있다. 그 내용을 페이스북에 올렸다”면서 “이것도 관심과 성원으로 받아드리겠다”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씨,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시민단체인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공동대표 김한메, 이하 시민행동)'이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48) 씨를 '사기와 사문서위조행사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한메 시민행동 대표는 이날 오전 고발장을 접수하기 전 서울 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건희 씨와 김 씨의 어머니 최 모 씨의 그동안 행태를 비판했다. 김 대표는 현재 의정부지법에서 재판 중인 윤 총장 장모 최 씨의 300억 원 대 잔고증명 위조사건에 대해 "잔고증명을 위조한 사람은 김건희 씨가 운영하는 회사의 간부"라며 "자신의 회사 간부가 한 일을 어떻게 김건희 씨가 모를 수가 있느냐? 이건 어머니가 시킨 것이 아니라 대표인 김 씨가 시킨 것일 수 있으므로 조국 전 장관 부인의 표창장 위조 수사 강도로 강력하고도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자신을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의 공동대표로서 검찰사법 개혁 분야의 여러 현안과 관련하여 활발하게 활동해 오고 있다"고 소개한 김 대표는 이날 특히 검찰의 편파수사를 거론했다. 김 대표는 "윤 총장 취임 후 검찰은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된 뒤 그의 부인인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