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2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강기옥 칼럼]효령대군의 북

양녕대군은 영리하고 활달한 기상이 있어 왕실과 대소신료들의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사춘기를 지나며 난봉꾼과 같은 행실을 보이더니 아버지 태종의 만류에도 아랑곳없이 대꾸하며 행실을 고치지 않았다. 왕실의 안녕을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살인본능(?)을 보이던 태종조차 어쩌지 못하는 상황에 이르자 세자 폐지론이 나돌았다.

 

그러자 효령대군은 차남인 자기가 형의 뒤를 이어 세자에 오를 것으로 기대하여 깊은 방에 들어가 열심히 글을 읽었다. 이를 보고 세자 양녕이 들어와 효령을 발로 걷어차면서 ‘어리석다. 네가 충령이 성덕이 있는 것을 알지 못하느냐’고 꾸짖었다. 그러자 효령이 곧 깨닫고 절간으로 뛰어가 가죽이 늘어날 만큼 종일 북을 쳐댔다.

 

『연려실기술』에는 위와 같은 '효령대군의 북치기' 기사가 실려 있다. 기대감이 무너진 효령의 심정을 묘사한 이 고사는 '효령대군의 북가죽'이라는 신조어로 나타나 사회에 회자되었다. 이는 부드럽고 늘어진 것을 일컬을 대 쓰는 용어였다. 그것이 오늘날에는 '효령대군의 북치기' 또는 '효령대군의 북'이라는 말로 파생되어 한 발 늦게 행동하면 후회스러운 결과를 당하는 경우를 일컫는 말로 바뀌었다. 요즈음 유행하는 '뒷북행정'의 원형이다.

 

우리 사회가 아무리 경제적으로 윤택해졌어도 자신 있게 선진국이라 하지 못하는 것은 바로 어정쩡한 뒷북행정 때문이다. 그것도 뒷북을 치려면 제대로 쳐야 하는데 뒷북을 치고도 같은 일을 반복한다. 그래서 국민은 실망하고 담당자는 피곤하다.

 

1949년 1월 26일, 일본 나라현의 호류지(法隆寺)에 발생한 화재는 고구려의 담징이 그린 12면 벽화를 불태워버렸다. 이로 인해 일본 문화재청은 1950년에 문화재 보호법을 제정하고 1월 26일을 ‘문화재 화재 방지의 날’로 선포했다. 모든 문화재를 화재뿐만 아니라 도난과 훼손 등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였다.

 

우리에게도 그런 기회는 있었다. 2005년 4월 5일, 예종이 1469년에 부왕 세조를 위해 낙산사에 보시한 동종이 불탔다. 그 뒤에 나타낸 문화재 보호책은 적당한 뒷북행정으로 끝났다. 이 종은 원나라의 영향을 받아 제작한 한중 혼합형으로 범종 연구의 귀중한 자료였다.

 

그렇게 귀중한 범종을 잃고서도 3년이 지난 2008년 2월 10일에 한국문화재의 상징과도 같은 국보 제1호 숭례문을 불태웠다. 보물 제479호의 낙산사 동종보다 숭례문이 먼저 불탔다면? 뒷북치기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황으로 미루어 그것은 의미 없는 가정이다.

 

뒷북행정의 반대말은 앞선 행정이다. 북치기와 관련하면 ‘앞북치기’라 할 수 있는데 공개적인 범죄 예방행위다. 결국 앞선 행정은 재난을 방지를 위해 미리 법을 제정하여 범죄를 예방하는 등 국민들이 편안하게 생활하도록 선도적으로 이끄는 행정이다.

 

우리 주변에는 뒷북행정을 막을 수 있는 일들이 많다. 내가 느끼는 불편사항을 일반 대중의 입장에 대입하면 앞선 행정의 요소를 찾을 수 있는 것이다. 요즈음의 경우 위협운전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빈발하고 있는데 이에 대한 앞북치기는 해결해내려는 의지만 있으면 얼마든지 가능하다. 굳이 대형사고가 나야만 호들갑을 떠는 뒷북치기의 대책발표보다는 작은 것에서부터 철저히 해결하는 의지가 필요하다.

 

예를 들면 추월을 금지구역인 터널 속에서 ‘칼치기’라는 위협적인 차선변경을 막기 위해 CCTV를 설치하고 위반시 고액의 범칙금을 부과하는 경우다. 대형사고가 난 뒤에 호들갑스럽게 뒷북치기를 하는 것보다 훨씬 효과적으로 앞북치기를 할 수 있는 것이다.

 

政治의 政자를 正자로 바꿨으면 어떨까? 글자 한자 바꾼다 하여 정치행위가 바뀔지 의문이지만 정치인이 그 개념이라도 바르게 알아 정권을 위한 정치보다 백성을 바르게 선도하기 위한 正治여야 한다는 의미에서다. 정권을 위한 정치가 아니라 앞북치기로 국민의 안정을 앞세우는 바른 정치 말이다.

[詩가 있는 아침] 성명순 시인의 '초승달'
초승달 - 성명순 시인 가자! 발걸음 따라서 신발장에서 갓 나온 황금빛 뾰족구두 똑딱거리며 바쁘게 걷고 있는데 코앞에 딱 걸린다 그 어디에도 묶어두었던 고삐는 스르르 사라졌다 날씬한 허리 손 뻗으면 닿을 것 같다 숨결을 타고 흐르는 온기 바람에 섞인다 그래, 도톰한 허릿살 한 줌씩 빼고, 새콤달콤한 가을밤 당당하게 바라볼게. ■ [詩評] - '초승달' 제대로 보기/권대근(수필가·문학평론가) 시는 자아와 세계와의 동일성을 추구한다. 초승달에 대한 시인의 미적 횟감은 그 만남의 특별함에서 연유한 듯하다. 시인은 현대 시작법의 대표적 기법인 중층묘사로 사물과 관념을 적절하게 배치해서 시인 자신이 갖고 싶은 세계를 잘 변용시켜 형이상학의 시학을 완성했다. '가자'라는 일성의 청유, '그래'라는 긍정의 화법이 시어 배열에서 탄력성을 가져와 시의 동력학적 맛을 더해준다. 그야말로 적재적소에 들어앉은 플로베르의 일물일어라고나 할까. 시인의 초승달에 대한 초월적 현 상상적 사유가 서정적 비전에 힘입어 정서적 증폭 현상을 가져온다. 시인이 보는 참신한 창조적 비유로 초승달은 날씬한 가을 여인이 된다. 시 창작은 한마디로, 상상력으로 새 이미지를 창조하는 작업이다. 달의 관습


포토리뷰



또 다른 이산가족, 일부 조선적(籍) 재일동포 추석전 고국방문 무산 위기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심재권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조선적(籍)' 재일동포들의 자유로운 고국 방문의 전면 허용을 약속함에 따라 그동안 제한되었던 조선적(籍)동포들의 추석전 고국방문이 실현될 것으로 기대됐으나 외교부의 늑장처리로 인해 고국방문이 무산될 상황에 놓여있다"고 밝혔다. '조선적(籍)'은 일제강점기 시절 일본국적을 가졌다가 1952년 4월 발효된 샌프란시스코 강화조약에 의해 국적이 박탈된 재일동포들 가운데 1965년 한일국교정상화 이후 한국 국적을 취득하거나 일본으로 귀화하지 않아 일본 출입국관리법상 국적이 '조선(朝鮮)'으로 남아 있는 한민족 동포로 일본에서는 무국적자로 취급하고 있다. 일본 법무성에 따르면 2016년 12월 기준 3만2294명의 재일동포가 '조선적(籍)'을 유지하고 있다.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조선적(籍)' 재일동포들을 ‘북한’국적으로 오해를 하고 있으나 실상 90%이상은 남한출신이고, 1948년 남북한 정부가 각각 들어섰음에도 분단되지 않은 한반도의 국민이고 싶다는 이유로, 또는 자신의 국적이 일제 만행의 증거라는 이유로 국적을 바꾸지 않는 사람들이다. '조선적(籍)' 재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