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6 (화)

  • 맑음동두천 12.0℃
  • 맑음강릉 15.8℃
  • 연무서울 13.3℃
  • 연무대전 13.9℃
  • 연무대구 14.0℃
  • 연무울산 15.7℃
  • 박무광주 11.3℃
  • 연무부산 14.2℃
  • 구름조금고창 12.6℃
  • 연무제주 16.0℃
  • 맑음강화 11.8℃
  • 맑음보은 12.4℃
  • 맑음금산 12.8℃
  • 구름조금강진군 15.1℃
  • 맑음경주시 15.0℃
  • 맑음거제 15.8℃
기상청 제공

포토

[포토]선서하는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선서하고 있다.

redkims64@daum.net

위닝북스, ‘생각하는 수업, 하브루타’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위닝북스가 ‘생각하는 수업, 하브루타’를 출간했다고 26일 밝혔다. 세계 인구의 0.25%밖에 되지 않고 지능지수 또한 평균 95로 높은 편이 아닌 유대인들이 세계 경제를 주름잡고 있는 원동력은 무엇일까. 세계 최고 수준의 IQ와 극성스러운 교육열로 유명한 우리 한국인들은 왜 세계 무대에서 활약하지 못하는 것일까. 그 차이는 바로 하브루타에 있다. 유대인들은 부모와 아이가 함께 질문하고 토론하며 생각의 힘을 키우는 하브루타 교육을 한다. 반면 우리나라 부모들은 아이의 교육을 온전히 선생님에게만 맡기고 대화는커녕 스마트폰과 TV만 들여다본다. 이러니 아무리 공부를 많이 시켜봤자 성적만 좋은 바보를 키우는 꼴이다. 그러므로 질문하고 토론하며 생각의 힘을 키우는 하브루타야말로 지금 대한민국에 가장 필요한 양육법이다. '하브루타코칭연구소'의 지성희 대표가 직접 하브루타를 실천하며 쌓은 노하우와 지식을 모두 담은 이 책 ‘생각하는 수업, 하브루타’가 부모와 아이가 함께 성장하는 데 좋은 길잡이가 되어 줄 것이다. 하브루타는 유대인 전통 교육법으로, 짝을 지어 질문하고 토론하며 답을 찾는 것이다. 어린 시절부터 가정에서 자연스럽게 체득한
광주수영대회 입장권,‘오프라인 판매’기념 이벤트 개최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오는 26일(화) 저녁 6시 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입장권 오프라인 판매 기념 이벤트가 펼쳐진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는 4월 1일 시작되는 수영대회 입장권 오프라인 판매에 앞서 26일 열리는 기아-한화전 프로야구 경기에서 시구․시타를 통한 대대적인 오프라인 판매 홍보를 펼친다. KIA 타이거즈와 한화 이글스 경기시작을 알리는 시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온라인 입장권 제1호 구매자인 고씨 광주전남 종문회 고정주 회장이, 시타는 2호 구매자인 광주장애인종합지원센터 김갑주 센터장(시각장애 1급)이 시연하고 수영대회 자원봉사 대표로 선정된 5명의 자원봉사자들이 깜짝 공연을 펼쳐 야구장 관중과 시청자에게 즐거움을 선사한다. 또, 이날 경기장을 찾는 관중들에게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입장권 120만 원 상당 경품이 준비되며 행운의 주인공은 야구장 현장에서 실시간 전광판에 중계된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개회식과 6경기 76세부종목에 대한 ‘입장권 현장 판매’는 오는 4월 1일(월) 오전 10시부터 조직위원회와 광주광역시청 메인발권센터


포토리뷰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 구속영장 기각…법원 "증거인멸·도주우려 소명 부족"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받고 있는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서울동부지겁 박정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5일 오전 10시 30분부터 김 전 장관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 진행 후 "증거인멸과 도주의 염려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라며 26일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박 부장판사는 "객관적인 물증이 다수 확보돼 있고 피의자가 이미 퇴직함으로써 관련자들과 접촉하기 쉽지 않게 된 점에 비춰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고 영장 기각 사유를 설명했다. 이날 영장이 기각됨에 따라 전날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서울 송파구 동부구치소에서 대기하던 김 전 장관은 풀려나 귀가했다. 김 전 장관은 이날 오전 2시 33분께 구치소를 나와 소감을 묻는 취재진에게 "앞으로 조사 열심히 받겠다"고 짧게 답한 뒤 미리 준비한 차에 올랐다. 김 전 장관은 산하기관 인사에 개입하지 않았는지, 윗선 개입이 없었는지 등 다른 질문에는 모두 답하지 않았다. 앞서 검찰은 김 전 장관이 전임 정부에서 임명된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들에게 사표를 내라고 종용하고 후임자로 친정부 인사를 앉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