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6 (수)

  • -동두천 18.5℃
  • -강릉 24.6℃
  • 맑음서울 21.2℃
  • 구름많음대전 21.4℃
  • 박무대구 20.4℃
  • 박무울산 18.2℃
  • 박무광주 20.4℃
  • 흐림부산 18.8℃
  • -고창 18.9℃
  • 박무제주 19.4℃
  • -강화 16.3℃
  • -보은 17.5℃
  • -금산 18.4℃
  • -강진군 18.4℃
  • -경주시 18.0℃
  • -거제 19.0℃
기상청 제공

여행박사, 여름 인기여행지 '홋카이도''북유럽''베트남'

7월과 8월에 인기 있는 해외여행지 조사 결과 발표

(서울=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여행 최고의 시즌인 여름 휴가시즌이 돌아왔다. 여행의 성수기가 사라졌다고 할 정도로 매달 떠나는 해외 여행객의 수가 어마어마하다지만 어디 전통적인 휴가시즌인 ‘7말 8초’의 기록을 깰 수 있겠는가.

여행박사가 비싼 가격과 몰리는 여행객 상관없이 갈 수만 있다면 어디든 떠날 준비가 된 예비 여행객들을 위해 올해 ‘7월과 8월’에 인기 있는 해외여행지 결과를 발표했다.

여행박사가 올해 7월과 8월에 출발하는 여행 예약 현황을 파악해보니 전체 예약자의 42%가 넘게 일본을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다음으로 인기 있는 지역은 30.7%로 유럽, 세 번째로 높은 예약률을 보인 지역은 18.7%의 비중인 동남아로 확인됐다.

● 일본, 선선한 날씨의 ‘홋카이도’

매년 전체 예약자의 50%가 넘게 일본으로 여행을 갈 정도로 충성 여행객이 많은 곳이 바로 일본이다. 3년 넘게 여름 휴가지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올해도 역시 가장 높은 예약률을 보이며 여름 휴가지 1위의 품격을 유지했다. 세부 지역으로는 홋카이도가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으며 그 뒤로는 큐슈, 오사카 순으로 나타났다.

일본은 관광, 휴양, 쇼핑 등 여행의 모든 것을 즐길 수 있고 가까운 위치로 남녀노소 구분 없이 즐겨 찾는 것으로 보인다. 그중 홋카이도는 한여름에도 선선한 날씨를 보여 여름 휴가지로 매년 인기 있는 곳이다. 겨울 홋카이도가 눈의 왕국이라면 여름 홋카이도는 꽃의 왕국이라 불리는데 7월과 8월에는 보랏빛으로 물든 라벤더 꽃 무리를 볼 수 있다.

● 유럽, 백야현상을 볼 수 있는 ‘북유럽’

그 뒤를 이은 여행지는 유럽이다. 그중 가장 인기 있는 지역은 바로 북유럽으로 최근 3년간 서유럽과 동유럽을 선택하는 여행객이 많았지만 올해는 북유럽이 유럽 전체 예약자 중 37% 이상을 차지하며 유럽 지역 중 1위를 차지했다. 북유럽은 2016년부터 예약률이 서서히 오르다 올해 작년 대비 59% 증가라는 큰 성장을 보여주었다.

유럽은 항공비와 물가도 만만찮은 데다가 비행시간 역시 장시간 소요되기 때문에 여름 휴가에 큰맘 먹고 도전하는 이들이 많은 것으로 보인다. 그중 북유럽은 여름에도 최고 기온이 22도 정도로 여행하기 가장 좋은 날씨가 이어지고 6월부터 8월까지는 저녁까지 해가 지지 않는 백야 현상을 볼 수 있어 이 시기 북유럽 여행의 묘미라고도 할 수 있다.

● 동남아, 여전히 핫한 ‘베트남’

최근 몇 년간 핫한 바람 속에서 커가고 있는 동남아도 상위권에 안착했다. 그중 단연 인기를 끌고 있는 지역은 바로 베트남이다. 2015년에는 태국, 2016년에는 필리핀을 선호하는 여행객들이 많았지만 베트남을 찾는 여행객들이 꾸준히 늘어나며 지난 2017년에 이어 올해 역시 동남아 지역 1위를 차지했다. 올해는 동남아 전체 예약자 중 51.7%라는 큰 비중을 차지하며 ‘핫’ 여행지임을 증명했다.

휴양을 제대로 즐길 수 있는 동남아는 여름 휴가와 땔래야 땔 수 없는 사이다. 몇 년 사이 인기 여행지로 매년 사랑 받고 있는 태국과 필리핀에 이어 베트남의 인기가 급부상하고 있다. 베트남은 관광이면 관광 휴양이면 휴양 어느 것 하나 부족함이 없고 저렴한 물가와 길거리 맛집, 프라이빗해서 한적하게 놀기 좋은 리조트가 많아 많은 이들이 선호한다.


mdn24@daum.net



포토리뷰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 학술토론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신예진 기자 = 3·1운동부터 촛불까지 이어진 한국 민주주의 100년 역사를 살펴보고, 촛불항쟁으로 세계의 관심을 받고 있는 한국 민주주의에 대한 국내외적 물음에 답하는 토론회가 열린다.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는 6·10민주항쟁 31주년을 맞아 7일 세종문화회관 예인홀에서 ‘6·10민주항쟁 31주년 기념 학술토론회’를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의 주제는 ‘한국 민주주의 100년, 세계적 물음에 답하다’이다. 한국에서는 정부수립 후 60년 동안 4.19혁명, 6.10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촛불항쟁 등 여러 차례의 대규모 민주항쟁이 일어났고, 그 중 4.19, 6.10, 촛불 세 차례나 권위주의 정치를 종식시키고 부패한 정치권력에 책임을 묻는 데 성공했다. 특히 평화적인 방법으로 민주주의를 성취한 촛불항쟁 이후, 세계 한국학관련 학회에서는 한국의 민주주의 발전이 주요한 연구의 대상으로 부상하고 있다. 지선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은 “한국 민주화운동은 독재에 대한 저항을 넘어 민주공화국을 실현하기 위한 시민들의 적극적 실천의 과정이었다”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3.1운동에서 촛불까지 이어지는 100년의 실천을 살펴보고 미래 10

제63회 현충일 추념식, 대전현충원서…1999년 이후 처음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가보훈처는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이 6일 오전 9시 47분께 국립대전현충원에서 개최된다고 5일 밝혔다. 현충일 추념식이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에서 열리는 것은 1999년 이후 19년 만이다. 보훈처 관계자는 "대전현충원에는 독립유공자와 참전유공자는 물론, 의사상자, 독도의용수비대, 소방 및 순직공무원 묘역까지 조성돼 있으며 최근 순직하신 분들 대다수가 안장돼 있다"며, "정부는 나라를 위해 희생·헌신한 분들을 기리고 마지막 안장자까지 잊지 않고 국가가 끝까지 책임지겠다는 의미로 대전현충원에서 추념식을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올해 현충일 추념식은 '428030,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주제로 거행된다. 428030은 현충원부터 호국원, 민주묘지, 최근 국립묘지로 승격된 신암선열공원까지 10개 국립묘지의 안장자를 모두 합한 숫자다. 추념식은 국가유공자와 유족, 각계대표, 시민 등 1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묘역 참배를 시작으로 추념행사, 순직 소방공무원 추모식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참배는 무연고묘지인 고(故) 김기억 육군중사의 묘지부터 시작된다. 이는 유가족이 없더라도 잊혀지지 않도록 국가가 국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