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8 (금)

  • -동두천 16.1℃
  • -강릉 12.4℃
  • 서울 19.3℃
  • 흐림대전 25.0℃
  • 흐림대구 24.9℃
  • 흐림울산 23.4℃
  • 흐림광주 23.4℃
  • 부산 20.5℃
  • -고창 21.9℃
  • 흐림제주 25.9℃
  • -강화 16.7℃
  • -보은 22.9℃
  • -금산 24.7℃
  • -강진군 21.6℃
  • -경주시 18.2℃
  • -거제 21.8℃
기상청 제공

한중실크로드국제교류협회, 제1회 일대일로 한·중 기업인 고위급 포럼 개최

이선호 회장, "기업과 기업 사이를 연결해주는 가교 역할을 하겠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중 양국간의 정치·경제적 해빙기를 맞이하여 양국 민간(기업)부문의 교류확대와 실질적인 무역 및 교역 확충을 위해 중국의 실크로드국제교류조직(SICO)과 실크로드국제교류조직(SICO) 駐한국총대표 겸 한중 실크로드국제교류협회(회장 이선호)가 공동 주최한 '제1회 일대일로 한·중 기업인 고위급 포럼 및 실크로드 카니발 문화 만리행 출범식'이 17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날 '고위급 포럼' 및 '실크로드카니발 문화만리행 출범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박병석 의원, 성낙인 서울대학교 총장, 송재희 한국중소벤처무역협회 회장이 참석하는 등 한국과 중국의 정계, 기업, 정부기관 및 민간기구 저명인사들의 축사와 중국의 '일대일로' 이니셔티브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다.

또한 한국의 '신북방·신남방' 정책과의 협력 방안 제시, '실크로드카니발 문화만리행'에 대한 홍보, 양국 대표 기업들 간의 투자 및 무역관련 MOU가 체결(약 3천만 USD) 예정이며, 중국 약 80여개 기업과 한국 약 80여개 기업 등 총 160여개의 양국 중소기업들의 대표자들이 참여하는 별도의 한·중 양국 기업인 간담회가 진행됐다.

기업인 간담회에서는 중국 측에서 IT, 영상문화, 관광레저, 바이오테크, 국제무역, 금융, 주류, 물류, 식음료, 뷰티부문의 기업들이 참가했으며, 중국 측의 대표적인 기업에는 소분조(小笨鸟)크로스보드 EC 플랫폼, GNC, 유미도(唯美度)그룹, 중경국능(中京国能)그룹과 같은 무역, 유통, 뷰티 분야의 대표 기업들을 포함하여 중국 전역에서 우수한 기업들이 참가하여 한국의 기업들과 교류하며 개별 상담도 진행하게 됐다.

실크로드국제교류조직(SICO) 駐한국총대표 겸 한중 실크로드국제교류협회 이선호(李先虎)회장은 이날 행사를 마치고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각종 이슈에 대해 솔직한 답변을 내놓으며 한국과 중국은 경제적 동반자라고 밝혔다.

이 회장은 "한국과 중국은 매우 밀접한 관계로 경제적 우호를 다지며 양국이 협력해 한-중 기업들이 노력해 나가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실크로드국제교류조직(SICO)이 '일대일로' 연선국가들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실크로드 카니발 문화만리행'은 '일대일로' 연선국가들간의 물류, 관광, 문화, 교류 부문의 활성화와 동시에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하기 위한 행사로, 이번 제1차 서울 행사(출범식)를 시작으로 ‘일대일로’ 연선국가들 중 대표적인 8개국 도시에서 순회 개최된다.

이 회장은 "실크로드국제교류조직(SICO)은 자체적으로 구축한 실크로드 국제상품교역플랫폼을 통해 "일대일로' 연선국가 들의 중소기업들에게 상호 무역 증대 및 교류활성화의 기회를 제공하여 참여하는 모든 기업들에게 많은 혜택과 발전의 기회를 드리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i24@daum.net
좋은땅출판사, ‘어린왕자의 재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좋은땅출판사가 ‘어린왕자의 재림’을 출간했다고 15일 밝혔다. ‘어린왕자의 재림’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어린왕자의 이야기가 허구가 아니라 생텍쥐페리가 실제 겪었던 일이라면?’이란 설정을 기반으로 쓴 어린왕자의 후편이다. ‘어린왕자의 재림’에서 어린왕자는 지구를 떠나 자신의 별 B612로 돌아가지만, 그동안 보살핌을 받지 못했던 장미는 얼마 가지 않아 죽고, 너무도 커져 버린 바오밥나무로 인해 별 B612는 붕괴된다. 어린왕자는 장미가 남긴 씨앗, 조종사가 그려준 양, 모나크나비의 번데기와 함께 새로운 별을 찾아 나선다. 어린왕자는 새로운 별에서 다시 싹을 틔우고 꽃을 피운 장미와 아름답게 변한 모나크나비를 보게 되지만, 자신이 완전히 행복하지 않다는 것을 느낀다. 그리고 그 이유가 지구에 남기고 온 여우와 조종사에 대한 자신의 책임 때문이라는 것을 깨닫는다. 어린왕자는 책임진다는 것은 함께하는 것이라는 옹달샘의 말을 듣고, 그들을 책임지기 위해 지구로 돌아온다. 그러나 어린왕자는 지구에서 만난 뱀에게서 여우가 자신을 그리워하다가 죽었다는 말을 듣게 되고, 자신이 부활했던 것처럼 여우를 깨우기 위해 길을 떠나게 된다. 그


포토리뷰


엔젤악기, 저개발국가 어린이들 위해 함께하는 사랑밭에 교육용 악기 후원 (서울=미래일보) 장문경 기자 = 함께하는 사랑밭은엔젤악기로부터 후원 받은 교육용 악기, 리코더 100개를 국외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을 위해 선물했다고 17일 밝혔다. 4월 중순 몽골 울란바토르의 한 유치원에 먼저 전달한 리코더는 이후 5월에 과테말라, 콜롬비아 아마존에도 차례로 전달됐다. 선물을 받은 어린이들은 그 자리에서 리코더를 연주해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엔젤악기 관계자는 "작은 선물이지만 아이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악기 후원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악기 전달을 위해 3개국 현지에 직접 악기 전달을 한 함께하는 사랑밭 봉사자는 “아이들이 선물을 받고 좋아하는 모습이 눈에 선하다”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이어 그는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이 많은데 그들을 도와줄 수 있는 것은 꼭 거창한 것이 아닌 것 같다”고 나눔의 의미를 되새겼다. 한편 함께하는 사랑밭은 1987년에 시작된 국내 및 국제구호 NGO로 국내 8개 지부, 36개 지회를 통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이웃들을 돕고 있다. 전 세계 30여 개 국가의 빈곤 아동들에게 아동 보육 시설, 해외 아동 결연, 지역 개발, 긴급 구호, 해외 봉사단 파견 활동 등을 통해 나눔과 사랑을 실천하고

[6.13 지방선거] 임우진 광주 서구청장 예비후보, 서구 서창지역을 에너지 복합단지로 조성 비전 제시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무소속 임우진 광주 서구청장 예비후보는 16일 서창 그린벨트 권역을 에너지 복합단지로 조성하고 마륵동 탄약고 권역엔 아시아 문화중심도시 5대 미래교육문화권을 구축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서창지역 발전 개발 방향을 제시했다. 임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용두동 일원에 전력과 IT가 융합한 에너지 신산업벨트를 조성하겠다” 면서 “나주 빛가람혁신도시에 입주한 에너지, 농·생명, 정보통신, 문화예술 등 4개 분야를 적극 활용해 관련 사업을 유치·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남구 도시첨단 산업단지의 배후·연계적 성격을 가지고 에너지, 의료기기, IT 및 연구소, 주거지역 등을 균형 있게 끌어와 조성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 후보는 “경관 훼손과 온실가스 배출을 최소화 하는 친환경 저층형 전원 공동주택단지를 절골마을 일원에 만들어 서창지역의 경제 활성화를 견인 하겠다”고도 밝혔다. 서창동 일원에 복합 체육시설 건립을 언급한 임 후보는 “도시민 누구나 접하고 이용할 수 있는 도심권 인접지에 억새축제 및 체육시설과 연계한 실내체육관을 신축하겠다”는 계획도 피력했다. 마륵동 탄약고 권역 개발 계획과 관련하여, 임우진 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