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4 (월)

  • -동두천 23.1℃
  • -강릉 27.4℃
  • 연무서울 24.0℃
  • 연무대전 26.2℃
  • 맑음대구 27.7℃
  • 맑음울산 23.6℃
  • 연무광주 28.0℃
  • 맑음부산 22.7℃
  • -고창 27.4℃
  • 맑음제주 21.9℃
  • -강화 20.8℃
  • -보은 26.3℃
  • -금산 26.9℃
  • -강진군 26.6℃
  • -경주시 29.0℃
  • -거제 24.8℃
기상청 제공

허임기념사업회, 광화문광장에서 보름달 시민참여 ‘달빛놀이’

14일부터 16일까지 대형 보름달 즐기며 멋진 실루엣 사진 ‘찰칵’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광화문 광장에 ‘보름달’을 설치하고, 시민들이 둥근달 앞에서 멋진 실루엣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재미있는 시민참여행사가 열린다.

사단법인 허임기념사업회는 5월14일부터 16일까지 광화문 광장에 직경 5.5m의 대형 보름달을 설치하고, 시민들이 달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하는 ‘달빛놀이’를 마련했다.

주최 측이 직접 챙기는 행사로는 개막일인 14일에 우리춤 공연, 택견과 양생 및 선무도 시연을 하기로 했고, 폐막일인 5.16에는 전통혼례, 치유의 춤 선무를 겸한 우리옷 패션쇼 등을 달빛 아래서 선보이기로 했다.

행사의 주 무대인인 만천명월이라는 이름의 달은 중부대학교 예술대학 허강 교수(60)의 창작품으로 보름달 사진을 3D로 모델링하여, 천으로 제작해 풍선처럼 바람을 넣어 만든 대형 둥근달 설치미술이다.


이 미술작품의 특징은 작품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각각의 모습으로 창작사진을 만들어갈 수 있다. 만천명월은 이렇게 직접 참여하여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이라 지난해 대전에서부터 ‘달빛드로잉’이라는 이름의 문화이벤트로서 대중적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허강 교수는 “자연에 내재한 아름다움을 추상해 내는 작업을 하는 중에 ‘만천명월’을 창작하게 됐다.”며, “복잡한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시민들이 달을 형상화 한 이 작품과 함께 하며 서정성을 회복하고 사랑과 희망, 밝고 맑은 기운을 다시 찾아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광화문 달빛놀이의 대회장을 맡은 전세일 박사(재활의학전문의, 통합의학진흥연구원 이사장)는 “치유는 주로 밤에 이루어지고, 밤은 새로이 만들어 내는 창조와 잉태의 시간이며, 달은 잉태와 힐링의 상징이다.”라고 말하고, “광화문 달빛놀이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여 힐링의 달빛문화를 함께 만들어 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허임기념사업회는 조선의 침뜸을 으뜸으로 만든 역사인물 허임을 기념하기 위하여 매년 5월을 ‘허임의 달’로 지정하고, 그 기념행사의 하나로 이번에 광화문 중앙광장에서 ‘달빛놀이’라는 제목으로 생명건강 시민문화제를 갖게 됐다고 한다.

손중양 허임기념사업회 대표는 “조선의 국가대표 침구사인 허임 선생이 평생의 임상경험을 모아 펴낸 침구경험방에 대해 당시 내의원 제조 이경석이 발문을 쓴 날이 갑신(1644년) 4월(음력)이라 명시되어 있어 양력으로 매년 5월을 허임의 달로 정하여 기념행사를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번에 마련한 ‘광화문 달빛놀이’ 행사는 허임의 12대 후손이기도 한 자연미술 작가 허강 교수가 시민들의 힐링을 위하여, 자신의 작품인 만천명월(萬川明月)을 내놓아, 이를 배경으로 시민들과 함께 어우러져 우리의 생명건강문화를 공감하는 자리로 만든 것이다.


sakaijang@gmail.com

허임기념사업회, 광화문광장에서 보름달 시민참여 ‘달빛놀이’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광화문 광장에 ‘보름달’을 설치하고, 시민들이 둥근달 앞에서 멋진 실루엣 사진을 찍을 수 있는 재미있는 시민참여행사가 열린다. 사단법인 허임기념사업회는 5월14일부터 16일까지 광화문 광장에 직경 5.5m의 대형 보름달을 설치하고, 시민들이 달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하는 ‘달빛놀이’를 마련했다. 주최 측이 직접 챙기는 행사로는 개막일인 14일에 우리춤 공연, 택견과 양생 및 선무도 시연을 하기로 했고, 폐막일인 5.16에는 전통혼례, 치유의 춤 선무를 겸한 우리옷 패션쇼 등을 달빛 아래서 선보이기로 했다. 행사의 주 무대인인 만천명월이라는 이름의 달은 중부대학교 예술대학 허강 교수(60)의 창작품으로 보름달 사진을 3D로 모델링하여, 천으로 제작해 풍선처럼 바람을 넣어 만든 대형 둥근달 설치미술이다. 이 미술작품의 특징은 작품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각각의 모습으로 창작사진을 만들어갈 수 있다. 만천명월은 이렇게 직접 참여하여 함께 즐길 수 있는 작품이라 지난해 대전에서부터 ‘달빛드로잉’이라는 이름의 문화이벤트로서 대중적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허강 교수는 “자연에 내재한 아름다움을 추상해 내는 작업을


포토리뷰


함께하는 사랑밭, 국가 유공자 위한 어버이날 효도잔치 열어 (동양방송) 함께하는 사랑밭은 서울남부보훈지청에 소속된 80여명의 국가유공자를 초청해 어버이날을 맞아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효도잔치를 지난 10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함께하는 사랑밭은 지난해 6월 호국보훈의 달 행사를 시작으로 연말 ‘아흔고개 장수잔치’에 이어 올해 효도잔치를 준비했다. 함께하는 사랑밭은 어르신들의 건강을 기원하고 우리나라에 대한 소중함을 잊지 않고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감사의 마음을 담은 ‘카네이션 달아드리기’로 행사가 시작됐으며 함께하는 사랑밭 중창단이 어버이 은혜에 대해 사랑과 존경을 표현했다. 개그맨 강일구 씨가 사회자로 참석한 이번 행사는 트로트 가수 이수나 씨의 무대로 흥겨운 분위기 속에 1부 순서가 진행되었다. 공연 후 2부 순서로는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로 어르신들께 잔칫상을 대접하고 쿨토시와 머플러, 화장품 등 작은 선물꾸러미를 전달했다. 서울남부보훈지청은 국가유공자분들의 공로와 헌신을 위로하는 행사를 통해 긍정적 삶의 가치와 정서적 지지를 제공하겠다며 명예로운 보훈 가족의 노후 생활을 뒷받침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함께하는 사랑밭과 서울남부보훈지청은 앞으로도 국가유공자분들이 예우

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홍영표 의원 선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3기 원내대표에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인 3선의 홍영표 의원이 당선됐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오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갖고 원내대표 경선을 실시한 결과 홍 의원이 투표수 116표 중 78표를 얻어 38표를 얻은 노웅래 후보를 제치고 신임 원내대표에 선출됐다. 국회 후반기 집권 여당의 홍 신임 원내대표는 "한반도 평화를 준비하는 원내대표, 국정을 주도하는 책임여당의 원내대표가 되도록 하겠다"며 첫 소감을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국민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한반도 평화체제를 반드시 앞당기고 국민의 삶이 나아지는 국정운영을 통해 보답해야 한다"며 향후 비전을 제시했다. 이어 그는 거듭된 국회 파행과 관련,"지금 제1야당 원내대표가 단식을 9일째 하고 있다. 저는 말씀 드렸지만, 국회가 이렇게 계속 파행으로 가서는 안 된다고 본다"며 "상황은 어렵지만, 최선을 다해서 국민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국회 정상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홍 원내대표는 당선뒤 바로 천막농성중인 김성태 원내대표를 방문, 안부를 나눴다. 홍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단) 인선도 빨리 해야겠다”고 말했다.홍 원내대표는 13일 오전 공식적으

배너
배너